내일 악마를 보았다를 CGV요금제표로 보러갑니다.


아저씨를 볼까하다가 평들을 듣고 급호기심이 생겨나네요.





가끔 혼자 잔인한 영화를 보다보면


내가 정상일까? 이런거 보고 있는데 내 정서가 병들거나 하지 않을까? 계속 물으면서 보게되요. 걱정도 되고.


그런데 공포영화를 꽤 좋아하는터라 지금도 나는 과연 정상일까 하는 물음이 들게 됩니다.


그래서 질문글 올립니다.


가장 잔인했던 영화는 어떤 영화였나요?


잔인함을 즐길만한 수위의 영화는 어떤 영화 였습니까?




저의 경우는


가장 잔인했던 영화는 마터스와 호스텔1 이었고


즐길만한 수위의 잔인함 정도는 미드나잇미트트레인 이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41
111685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참가 동영상 (일종의 스포죠? ^^) [9] @이선 2010.09.04 5891
111684 내 성 정체성을 모르겠어! [60] 보이즈런 2010.08.21 5891
111683 요즘 아이들...기본이 없어요. [33] 수지니야 2010.12.20 5890
111682 (바낭) 친구와 쇼핑하다 당황했어요... 원래들 그러시나요? [45] sweet-amnesia 2011.09.08 5889
111681 내가 메시다 기자놈아! [10] 룽게 2010.06.18 5889
111680 울나라 대학생활 스릴러물 <치즈 인더 트랩>..... [21] 환상 2011.03.28 5888
111679 잘 몰랐던 애프터스쿨의 nana [4] catgotmy 2010.07.03 5888
111678 동생과 곧 같이 살게 될 거 같은데요... [18] 서희 2012.09.16 5887
111677 올드보이 때 강혜정 [8] 가끔영화 2011.09.13 5887
111676 아이돌의 성공 스토리는 좀 식상하고 불편하네요. [26] 푸른새벽 2011.06.09 5887
111675 정가은 같은 타입이 제일 무서워요.. [10] art 2011.06.03 5887
111674 아침에 이응경씨말에 전남편이 발끈했군요. [8] 무비스타 2010.11.19 5887
111673 결국 말춤을 시켰나보군요. [20] 쥬디 2013.04.04 5886
111672 주온 끝의 시작 단편 웹툰 연재 finest 2014.07.11 5885
111671 알베르 모나코왕자의 혼外 자식들 [8] 무비스타 2011.07.06 5885
111670 한국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하는 나만의 생각이 있나요? [73] Arete 2014.02.18 5883
111669 이 예능 출연자 조합이 골 때리네요. [19] 자본주의의돼지 2013.04.14 5883
111668 홍석천 식당 마이씨리즈 맛있어요? [18] 해마 2013.01.22 5883
111667 [아이돌] 여러가지 의미로 전설이 될 오늘 KBS 국민대축제 [24] 로이배티 2012.08.15 5881
111666 스노비즘이 뭔가 순간 헷갈려서 사전을 봤습니다. [21] catgotmy 2010.08.01 588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