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mBYf8.jpg


대충 감이 오네요.


고씨.... 공부만 잘했지 어른이 되지 못한 사람


자기 딸에게 지 상처, 아픔만 말하고 있어요.  아버지로서의 정, 책임, 사랑 이런게 전혀 안 보입니다.

따님 캔디고는 반대로 정말 어른스럽네요.


"어쨌든 잘 지내시나요?" - 그래도 안부를 묻는건 따님


"난 니네 둘 때문에 입양포기하고 외롭게 산다" - 헐;; 은근히 자기과시? 혹은 자식에게 부채감 주기;;;  + 이러면 재혼한 부인은 뭐가 되는건가요?

"지금도 니네들 미국갈 때처럼 내 모든 것 뺏긴 것 같이 느껴" - 이러는데


캔디고....정말 대단합니다.


"그래도 재혼했잖아요. 뺏긴 것 처럼  느끼면서 살지말고 있는 자식에게 잘해봐요. 멀쩡히 살아 있는데 왜 모른척 해요"


여기에 고씨는 저쪽애들 종특이 나옵니다.  말 돌리기 -_-;;




그런데 이 카톡대화에서 전 매우 중요한 사실을 하나 발견했어요.


고씨는 전처가 자식들에게 한글 교육도 안 시키고 미국시민으로만 키우려고 해서 불화가 생겼다고 말했는데


카톡을 보니 캔디고는 한글 사용에 전혀 문제가 없어 보입니다.  맞춤법이나 뭐나 저 보다 더 났더군요 -_-;




결론.


고씨는 그냥 정치적 신념이니 뭐니 이런거 다 떠나서 자기 밖에 모르는 어린애같은 사람으로 보여집니다. 한마디로 철이 안들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73
111434 클라라 뒷모습 [8] 가끔영화 2013.05.05 5831
111433 크리스틴(벨라), 불륜에 이은 ‘동거남’은 지아니 아넬리 감독 [13] 黑男 2012.08.06 5831
111432 홍대 먹을만한 맛집 [21] 한심한익명 2015.01.05 5830
111431 결혼이 하고싶습니다. [29] 잠시잉명 2013.01.07 5830
111430 쓸데없는 고퀼러티 패러디 [4] 마르세리안 2011.11.21 5829
111429 천재성과 외모를 바꾸다니... [26] 화려한해리포터™ 2012.05.30 5827
111428 김대중 대통령의 영어 정복기 [22] clutter 2010.10.26 5827
111427 강남역- 낯선 사람이 휴대전화 빌려 달라고 하는 일 [16] 오늘만 2011.07.26 5825
111426 강수지와 김완선 [22] fan 2010.06.09 5825
111425 한국 드라마 드디어 올 것이 왔네요. [11] 달빛처럼 2013.03.19 5824
111424 고민입니다.. 다섯살 아이의 성적 (sexual) 표현.. [27] Eun 2011.04.08 5824
111423 일본 여자배구팀의 매력... [4] S.S.S. 2010.11.10 5824
111422 성폭행씬, 여배우 동의없이 찍은 베르톨루치 감독을 보니.... [51] 경대낭인 2016.12.04 5823
111421 엑셀 고수들의 착각 [20] bete 2013.07.09 5823
111420 변영주 감독 - 젊은 친구들이 '피시(PC, 정치적 올바름)'하게 굴지 않았으면 좋겠다 [48] catgotmy 2014.09.12 5823
111419 정말 이해안가는 투애니원의 행보..... [16] 디나 2010.08.04 5823
111418 충격!! 문재인 후보 비리, 선거 막판 쟁점.. [23] amenic 2012.04.07 5823
111417 도서관 책에 털을 끼워놓는 변태들은 대체 왜 그러는 걸까요?(사진링크 추가 -_-;) [36] 빠삐용 2011.09.19 5822
111416 문재인씨 아들이 선거철에 상업갤러리에서 전시를 하는게 뭐가 문제냐구요? [77] darko 2012.11.27 5822
111415 선거 - 좀 재밌는게. [9] 01410 2010.06.03 582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