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하다가 만나는 꼰대님들

2018.07.19 18:01

칼리토 조회 수:2490

뭐..어디선가는 저도 꼰대로 불리우고 있을지도 모르지만 아래 동호회에서 봉변당하신 분 글을 읽다보니 며칠전의 일이 떠올랐어요. 


구기 종목중에 아주 비인기 종목인 스쿼시라는 운동이 있습니다. 어쩌다보니 이판에 발을 담궜고.. 사실 다른 운동은 쳐다도 보지 않는 무관심 종자가 스쿼시만은 집에서 꽤 먼 센타까지 나가서 꼬박 꼬박 운동을 해요. 


한 2-3년 열심히 치다가.. 또 2년 쉬고.. 조금 여유가 생겼길래 다시 시작한지 두달 정도 됐는데.. 이게 좀 웃긴단 말이죠. 


그냥 운동하러 간건데.. 기존에 치던 사람들끼리 텃세가 좀 보입니다. 호구조사야 할 필요도 없지만.. 그냥 눈인사만 하고 게임하고 말 한번 섞지 않아요. 거기다가 게임에서 제가 이기기라도 하면 분위기기 험악해집니다. 겉으로는 내색을 잘 안하는데 기분 나쁜게 티가 난다고 할까요? 한번은.. 저 사람 참 별로다 싶은 아재 하나가 형씨 어쩌고.. 하면서 그렇게 치면 안된다고 충고를 해주더군요. 물론 자기가 진 다음에요. 


스쿼시가 경쟁적인 운동이기도 하고.. 어디서 굴러온 말뼈다귀도 아닌.. 미쉐린 타이어같은 인간이 맘에 안들게 플레이를 하면 저라도 기분이 썩 좋지 않겠지만 그렇게 노골적으로 적의를 드러내는 건 참 신기하더군요. 하도 희한하다 싶어서 저분 연세가 얼마나 되냐고 했더니.. 뵈는 것과는 달리 저보다는 많더군요. 그래서 그냥 아...그러고 말았습니다.(물론 적었어도 아...그러고 말았..을거지만..)


환갑 넘은 분도 계시고..(이분도 지면 아주 털이 바짝 서시는 느낌이라.. 조심해야 합니다) 다양한 사람들이 와서 게임을 하지만 이상하게도 제가 치는 시간대에 사람들이 빠지는 걸 보면 이게 말로만 듣던 센터내 왕따인가 싶기도 해요. 이렇게 된거.. 다 쫓아내고 혼자서 벽치기나 할까 봐요. 하하하. 


꼰대질 하는 인간들 오늘 밤에 급성 장염이나 몽땅 걸려버렸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2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805
110556 자한당 지지율이 신기하게 안오르네요 [7] 존재론 2019.09.26 785
110555 자유한국당 ‘저스티스리그 출범’ [5] 룽게 2019.09.26 615
110554 9월 28일(토) 집회 깃발 도안 50가지 [12] an_anonymous_user 2019.09.26 769
110553 명성교회 부자 세습 허용.. [2] 라인하르트012 2019.09.26 460
110552 옛날 옛적 할리우드에서는..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9.09.26 435
110551 [바낭] 저도 구글제 핸드폰을 사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19.09.26 508
110550 교수·연구자 4090명 "지금 중립 지키는 것은 비겁" [11] 도야지 2019.09.26 784
110549 이동진 평론집 목차가 떴는데요. [1] 토이™ 2019.09.26 722
110548 오늘의 아무 영화 자료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26 197
110547 관음의 극치, 올해 최고의 셀럽 가족 [2] 사팍 2019.09.26 843
110546 사소하지만 사소하지 않은 [14] 어디로갈까 2019.09.26 570
110545 진보분들은 사이코패스 같네요 [10] 도야지 2019.09.26 919
110544 (바낭) 폼나는 부처님.jpg [6] 보들이 2019.09.26 445
110543 아스쁘리 메라 께야 마스 [1] 칼리토 2019.09.25 348
110542 팬아트 [3] an_anonymous_user 2019.09.25 325
110541 듀게in) 조국으로 핫한데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6] 얃옹이 2019.09.25 839
110540 우럭 한 점, 우주의 맛 - 대도시의 사랑법 중 [1] Sonny 2019.09.25 441
110539 [단독] "檢, 영장에도 없는 조국 딸 '중2 일기장' 가져가려 했다" (종합) [48] 도야지 2019.09.25 1286
110538 인터넷 논객의 시대가 돌아온다, 네임드들을 제끼며 급부상하는 고독한 파이터 그의 이름은!!! [12] 타락씨 2019.09.25 1001
110537 이런저런 잡담...(골드디거, 강도) [2] 안유미 2019.09.25 3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