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에 ‘페르소나’가 올라왔네요.
배우 이지은이 아닌 ‘아이유’를 페르소나로 삼은 것부터 이 영상물의 의도는 분명해 보입니다.
첫 에피에서 그녀의 하얀 다리를 훑는 카메라워크는 그간 그녀가 출연한 어떤 영상물도 해내지 못한 역겨운 성취를 이뤄냈습니다.

김종관은 전작 ‘더 테이블’이 자기복제를 할만큼 훌륭했다고 생각하는걸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55
110418 바낭)불법 퀴즈쑈가 뭐지 하고 보니 [3] 가끔영화 2019.06.09 841
110417 이해할 수 없는 일들 7 [28] 어디로갈까 2019.06.09 2584
110416 2016 디어마이프렌즈 uhd 볼만하네요 [1] 가끔영화 2019.06.08 480
110415 서울대 대나무숲 감점 사건 [74] 겨자 2019.06.08 4329
110414 이런저런 일기...(결핍, 상상력, 뷔페) [2] 안유미 2019.06.08 568
110413 [EBS1 영화] 아메리칸 퀼트 [16] underground 2019.06.07 885
110412 윤시내 노래 정말 잘하네요 [2] 가끔영화 2019.06.07 639
110411 잡담 - 기생충 무대인사를 보고(스포 유, 사진없음) 연등 2019.06.07 1277
110410 스포일러] 블랙 미러 시즌 5 [8] 겨자 2019.06.07 1323
110409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7 240
110408 다크 피닉스가 x맨 팬들에게 준 선물 [7] skelington 2019.06.07 1404
110407 [넷플릭스바낭] 우주를 누비는 쏙독새... 라는 드라마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6.07 892
110406 [넷플릭스바낭] 블랙미러 시즌5 잡담 [13] 로이배티 2019.06.07 942
110405 남자를 벌과 나비, 여자를 꽃에 비유하는 관습 / 무화과의 비밀 [15] 일희일비 2019.06.07 1341
110404 [단편영화] 루이스 자네티의 영화의 이해 [1] 사팍 2019.06.06 430
110403 덕분에 기생충 잘 봤습니다 (스포 없음) (생각해보니, 약간의 암시는 있을 수 있음) [4] 머루다래 2019.06.06 1331
110402 오늘의 로얄 테넌바움(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6 512
110401 나의 <소>는 무엇인가? [17] 어디로갈까 2019.06.06 933
110400 [넷플릭스바낭] 괴작 취향 드라마 '그녀의 이름은 난노' [9] 로이배티 2019.06.06 1233
110399 (스포)기생충이 영화제에 상을 받은 이유 [2] 사팍 2019.06.05 189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