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의원 중앙일보 인터뷰

2019.09.12 13:57

Joseph 조회 수:1569

https://news.joins.com/article/23576464?cloc=joongang-home-newslistleft


이번 조국 씨 청문회를 나름 열심히 봤는데, 청문회에서 거의 홀로 제대로 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평가하는 금태섭 의원의 인터뷰가 오늘 중앙일보에 실렸네요.

새겨볼만한 부분을 옮겨봅니다.


"예전에는 젊은이들이 한 쪽 진영에 실망하면 다른 쪽으로 갈 수가 있었는데 지금은 갈 데가 없다. 민주당에 실망했다고 한국당으로 가지 않는다. 더 큰 문제는 정치권이 ‘청년 이동 불가’를 하나의 전략 요소로 고려한다는 거다. 그렇게 오만한 생각을 하면 한국정치 전체가 무너진다."


"다만 수사 대상이 검찰개혁을 추진하기 어렵다는 건 상식적인 의문이다. 나는 여기에 더해 또 한 가지 의문을 제기하고 싶다. 조 장관이 민정수석 시절 주도해 만든 정부의 검찰개혁안 골자는 현재의 검찰 수사권은 그대로 두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라는 더 강력한 권력기관을 두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조직과 인력을 늘려 놓으면 자꾸 일을 찾아서 할 수밖에 없다. 수사 관련 조직과 예산을 줄이고 특수부를 없애야만 검찰 개혁이 된다."


"지금처럼 효율적인 수사를 기대하면 검찰개혁을 못한다. 미국·영국·프랑스 등 선진국에서 효율적 검찰을 꾸리지 않는 건 선출되지 않는 기관에 권력이 집중됐을 때 일어나는 부작용이 더 크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


"정권이 검찰의 효율성을 이용하는 측면도 있지만, 여야가 정치적으로 해결할 문제를 꼭 고소·고발해서 검찰에 가져간다. 이런 행태가 지금의 검찰을 키우는 영양분이다. 추후 명예훼손이든 뭐든, “우리는 형사 고소는 안하겠다”고 선언하는 정부가 나왔으면 좋겠다. 그게 사회 전반에 만연한 고소고발 풍조를 멈추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어쩄든 현재 국회에 상정된 검찰개혁 정부안은 문제가 많다. 처음부터 다시 뜯어봐야 한다고 본다."


"일각에서 “제자가 이럴 수 있냐”는 말을 하는데 나는 우리 사회에서 공사 구분이 지금보다 훨씬 더 많이 필요하다고 본다. 솔직히 서울법대 나온 사람들끼리 서로 봐주고 끌어주기를 바라지는 않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809
112857 넷플릭스 침묵의 비명 [2] 프레키 2019.10.19 644
112856 여러 사진들 2와 잡담 [2] mindystclaire 2019.10.19 305
112855 여러 사진들 [4] mindystclaire 2019.10.19 390
112854 잊을 수 없는 사람의 노래 [16] update 어디로갈까 2019.10.19 934
112853 넷플릭스 바낭) Footprints_카톨릭 성지 순례 [7] 그냥저냥 2019.10.19 411
112852 첫 재판은 15분만에 싱겁게 끝났다? 실상을 알고 싶으시다면... [10] 사팍 2019.10.18 1476
112851 [바낭] 닌텐도 스위치 가격을 알아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10.18 595
112850 전관 변호사 수임료를 알아보자 [6] 휴먼명조 2019.10.18 808
112849 지지율은 지속 하향세 [4] 휴먼명조 2019.10.18 689
112848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오발탄 [10] underground 2019.10.18 272
112847 이명박 때가 쿨했죠. [10] 룽게 2019.10.18 1524
112846 나의 양지바른 언덕 2 [2] 은밀한 생 2019.10.18 254
112845 통화 기피증 [5] 은밀한 생 2019.10.18 585
112844 80년 전을 누가 기억해!!! [1] 사팍 2019.10.18 576
112843 제니퍼 애니스톤 인스타 [15] mindystclaire 2019.10.18 1190
112842 <바낭> 와플과 베이글이 너무 맛있어요 [9] mindystclaire 2019.10.18 540
112841 길음역 천 원 떡볶이가 없어졌군요 [6] 2019.10.18 482
112840 우직하고 끈기있게 일하는 마당쇠 윤석열 [2] 왜냐하면 2019.10.18 665
112839 갤럽 조국 사퇴 관련 인식 여론조사 - 잘된일 64% [1] Toro 2019.10.18 1551
112838 [넷플릭스바낭] '고스트 오브 슈거랜드:그는 어디에'와 '오, 라모나!' 를 보았습니다 [2] 로이배티 2019.10.18 20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