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 나는 외톨이 신세였다.
다들 삼삼오오 어울려 나가는데 나는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혼자 밥을 먹어야 했기에 점심시간이 괴로울 정도였다.
엘리트들의 주류 네트워크에 포섭되지 못한 국외자의 삶을 맛본 것이다.
이런 처지를 안 동료들 몇몇이 나를 불러 함께 밥을 먹었다.
연수원 시절 내내 그들과 가깝게 지냈다.
정치를 하고 대통령을 하는 동안에도 이따금 만났다.
(<운명이다>, 돌베게, 2010, 유시민 정리, p.65-66)

그러나 처음 얼마간은 연수원에서 외톨이 신세를 면할 수가 없었다.
아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점심시간이 제일 곤란했다.
다들 패거리를 지어 점심을 먹으러 나가는데, 나는 아는 사람이 없으니 혼자 서성거려야 했다.
그러다 얼마 지나 내가 외톨이란 걸 눈치챈 몇몇이 같이 밥 먹으러 가자며 나를 자기 패거리에 끼워 주었다.
얼마나 고마왔던지 연수원 시절 내내 가깝게 지냈고, 지금까지도 가끔씩 만나며 친하게 지내고 있다.
(<여보, 나좀 도와줘>, 도서출판 새터, 2005, 노무현, p.188-189)


같은 내용도 노대통령 본인이 쓴 것과 유시민 작가가 쓴 게 살짝 느낌이 다른게 흥미로웠습니다.
'패거리' 라던가 '얼마나 고마왔던지' 같은 친근하고 솔직한 표현이 그 분 답다는 생각이 들어요.

에세이집인 <여보, 나좀 도와줘>는 초판이 나온게 94년 쯤인걸로 아는데, 시종일관 저 정도의(?) 솔직 담백함을 유지하며 후원금이 모자라서 책 팔아 돈 보태려고 이 책을 쓴다는 것까지 상세하게 써있습니다.ㅋㅋ
청년 시절 노가다 하다가 다쳐서 입원생활 중에 단편소설을 쓴 얘기나, 75년도에 썼던 고시 합격수기가 그대로 실려있는 점도 인상적이었고요.

읽고 쓰고 말하기 좋아했던 그가 퇴임 후에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은 아마 본격적인 저술활동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서거 1주기에 맞춰 출간됐었던 <운명이다>는 이번에 유시민, 문성근 낭독으로 오디오 버전이 나왔더라구요.

벌써 10주기가 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01
107156 Walter Lassally 1926-2017 R.I.P. 조성용 2017.10.25 218
107155 이런 것도 나름 행운? [10] 페테르 2017.10.24 1107
107154 개 트라우마 극복기; 외국 개들도 물어요. [1] 양자고양이 2017.10.24 1023
107153 민노총은 홍준표랑 손잡고 자폭하는게 나을 듯 [8] 사막여우 2017.10.24 1583
107152 이런저런 연옥의 일상... [3] 여은성 2017.10.24 863
107151 간만에 매우 흥미로운 장관 인선 - 홍종학 중기벤처부 장관 내정자 [4] soboo 2017.10.24 1286
107150 개에게 물린적 있어서 개트라우마가 있는 편인데요. [8] soboo 2017.10.24 1632
107149 2017년 오늘의 우리만화 선정 [3] Journey 2017.10.24 1183
107148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썩은2 [2] Journey 2017.10.24 1014
107147 미디어의 위험도 과장에 대해. [6] madhatter 2017.10.24 1125
107146 맹견을 키우는 심리. [4] 고인돌 2017.10.24 1481
107145 우리 마을에 프랜치 불독이 나타났어요 [22] 사팍 2017.10.24 2371
107144 이런저런 잡담...(기생) [1] 여은성 2017.10.24 438
107143 원자력과 탈원전과 재생에너지 사이에서 [3] haia 2017.10.24 497
107142 블레이드 러너 2049도 결국 원작 처럼 후세에 재평가 받을듯 [5] 우후훗 2017.10.24 1090
107141 여배우는 오늘도 [1] 칼리토 2017.10.24 775
107140 펌글 - [성명] 촛불을 이용하려는 무리들을 경계한다 [6] 하하하 2017.10.24 820
107139 김수현 오늘 군대 갔습니다 아니 어제 [2] 가끔영화 2017.10.24 709
107138 광화문이냐? 여의도냐? [7] 사팍 2017.10.23 837
107137 블레이드 러너 2049, 졸작입니다 (스포) [11] 파에 2017.10.23 11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