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 비슷한 청원이 있었던 <라스트 제다이>가 10만 좀 넘는 숫자를 채웠던걸 생각하면 이번 8시즌이 정말 많은 사람들을 실망시킨 모양입니다.

하지만 동시에 팬덤이 예전처럼 작품을 사랑하고 제작진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작품을 소유하고 제작진을 통제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되었다는 얘기도 나오네요.

(마침 그런 팬덤이 처음으로 생기게 된 계기가 됐던 <보이지 않는 위험>이 오늘로 개봉 20주년을 맞이했군요)

HBO가 청원을 진지하게 생각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디즈니도 그럴지는 모르겠습니다. 이전에 콜린 트레보로우 감독이 <더 북 오브 헨리>가 반응이 안 좋자 내정되었던 스타워즈 에피소드 9 감독 자리에서 밀려났던 과거를 생각해보면, 왕겜 제작진들도 지금 스타워즈 새 시리즈를 맡게 되었다고 안심해선 안될것 같거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07
107896 2018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18.01.21 296
107895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3 : 무술년을 맞아 [8] 샌드맨 2018.01.21 363
107894 한국 사회의 무임승차자에 대해서 [16] 겨자 2018.01.21 1999
107893 다시 한 번 수준 떨어짐을 증명한 현대자동차의 비하 광고 [6] 프레데맄 2018.01.21 1801
107892 청년세대의 역린. 단일팀 문제. [39] MELM 2018.01.20 2575
107891 듀게분들에게 올해 최고의 기대작은 뭔가요 [8] 연등 2018.01.20 1239
107890 코코 후기..! (스포있음) [12] 튜즈데이 2018.01.20 1134
107889 Dorothy Malone 1925-2018 R.I.P. [2] 조성용 2018.01.20 272
107888 아이스하키 단일팀... 참 먹기 좋은 떡밥이죠 도야지 2018.01.20 692
107887 [EBS1 영화] 케스(KES, 1969) [6] underground 2018.01.20 840
107886 잡담 - 시간이 더 이상 기다려주지 않는다, 19일의 금요일 [1] 연등 2018.01.19 520
107885 평창올림픽, 북한 참가에 대한 반가움은 어디가고 논란만 키우는 언론들.... [8] 왜냐하면 2018.01.19 1679
107884 [듀나in]눈꺼풀 쳐짐 수술 안과 추천해주세요. [2] 쏘맥 2018.01.19 648
107883 아이스하키 논란에 부쳐 [4] 회사원A 2018.01.19 1223
107882 이런저런 잡담...(투기판, 고기번개) [1] 여은성 2018.01.19 745
107881 권태기 특효약 [2] 가끔영화 2018.01.19 945
107880 Call me by your name의 Armie Hammer는... [4] S.S.S. 2018.01.19 770
107879 밤 1시 쯤 되면 인터넷이 자동으로 중단되면 좋겠는데요 [4] 가끔영화 2018.01.19 746
107878 크랜베리스 [3] 김지킴 2018.01.18 963
107877 엠비 성명서를 꼼꼼하게 분석해봤습니다. 이 정도면 저도 궁예 ㅋㅋㅋ [16] 일희일비 2018.01.18 21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