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캅스랑 악인전

2019.05.20 23:44

woxn3 조회 수:767

의외로 이 영화들 얘기가 없군요.
어떻게들 보셨는지 궁금한데 요즘은 영화 얘기 어디서 하나요?

걸캅스는 위키에 무난하게 못 만든 영화라는 평이 있던데 이게 딱인 것 같더라구요.
굳이 이 영화에 페미니즘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어색할 지경이던데요.
장르물에서 성역할을 바꾼 가까운 선례로는 멜리사 맥카시 나오는 고스트버스터즈랑 스파이가 생각나요.
걸캅스도 이런 흐름을 참고하지 않았나 싶은데 선례들이 민망할 정도로 너무 생각이 없더라구요.
그리고 이런 기획이 한 3-4년 전에만 나왔어도 그냥 고만고만한 한국영화 취급을 받았을 것 같은데 이영화를 둘러싼 왈가왈부는 좀 과해 보여요.
그러고 보면 20년 전에 이미 조폭마누라가 나오기도 했었죠.

직접적인 선배는 이쪽이겠어요.
못만들기로는 걸캅스랑 비슷비슷한데 그래도 조폭마누라는 신선한 기획으로 대접받고 대중적으로 크게 성공했잖아요.
관객의 감성이 이상하게 달라졌어요.

악인전은 딱 기대한 바를 충족시켜주는 무난하고 깔끔한 영화였어요.
잔인한 조폭두목 마동석이 묻지마 살인마에게 습격당하다가 이번 영화의 내용.
물릴대로 물릴 마동석 영화지만 아직 장르 마동석은 변주 가능성이 많다는 걸 보여주지 않았나 싶어요.

그동안 얼마전에 나온 마동석 영화 두 편은 지나치게 우직하기만 해서 쉽게 물렸는데 이 영화는 장르적인 완성도에도 신경을 쓴 모양새에요.
특히 마동석이 영화를 씹어먹도록 내버려두지 않고 김무열 시점에서 흘러간 게 괜찮은 포인트였던 것 같네요.
헐리웃에 리메이크 판권이 팔려서 마동석이 똑같은 역할로 다시 나온다던데 잘 나오면 좋겠네요.
마동석 장르가 좀 더 지속되기를 바래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83
107515 [퇴사일기] 프로그래밍을 배우고 있어요 [12] 초마짬뽕 2017.12.05 1103
107514 [회사바낭] 혜택일까, 차별일까. [14] 가라 2017.12.05 1460
107513 [바낭] 양상추를 씻었더니 애벌레 하나가 [5] 연등 2017.12.05 854
107512 강간 문화 [49] 겨자 2017.12.05 5701
107511 젊게 사는 방법은 아무리 생각해도 가끔영화 2017.12.05 514
107510 시인의 자살 [6] 사팍 2017.12.05 1576
107509 이런저런 잡담... [1] 여은성 2017.12.05 499
107508 유아인과 강간문화 [25] 사팍 2017.12.05 3451
107507 도대체 비트코인이 뭔가요 [16] 메피스토 2017.12.04 1861
107506 아 몰라요 몰라. [5] 프레키 2017.12.04 844
107505 채널CGV에서 <나, 다니엘 블레이크>하네요. [8] underground 2017.12.04 806
107504 [퇴사일기] 밴쿠버를 다녀와서 [8] 초마짬뽕 2017.12.04 1266
107503 유승민, 안철수 그리고 ㅇㅇㅇ [14] 가라 2017.12.04 2439
107502 2017 L.A.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7] 조성용 2017.12.04 614
107501 일요일 새벽 3시쯤 보면 공감가는 광고 [2] 하라리 2017.12.03 1031
107500 귤이야기, 봉하마을 [3] 칼리토 2017.12.03 1058
107499 영흥도 해상사고, 그리고 세월호 트라우마 [4] soboo 2017.12.03 1446
107498 재개봉한 록키 보고 왔습니다. [12] Journey 2017.12.03 1163
107497 [바낭 후기]길고양이의 죽음 [2] 이제세상밖으로 2017.12.03 925
107496 이런저런 대화... [3] 여은성 2017.12.02 10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