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캅스랑 악인전

2019.05.20 23:44

woxn3 조회 수:813

의외로 이 영화들 얘기가 없군요.
어떻게들 보셨는지 궁금한데 요즘은 영화 얘기 어디서 하나요?

걸캅스는 위키에 무난하게 못 만든 영화라는 평이 있던데 이게 딱인 것 같더라구요.
굳이 이 영화에 페미니즘을 언급하는 것 자체가 어색할 지경이던데요.
장르물에서 성역할을 바꾼 가까운 선례로는 멜리사 맥카시 나오는 고스트버스터즈랑 스파이가 생각나요.
걸캅스도 이런 흐름을 참고하지 않았나 싶은데 선례들이 민망할 정도로 너무 생각이 없더라구요.
그리고 이런 기획이 한 3-4년 전에만 나왔어도 그냥 고만고만한 한국영화 취급을 받았을 것 같은데 이영화를 둘러싼 왈가왈부는 좀 과해 보여요.
그러고 보면 20년 전에 이미 조폭마누라가 나오기도 했었죠.

직접적인 선배는 이쪽이겠어요.
못만들기로는 걸캅스랑 비슷비슷한데 그래도 조폭마누라는 신선한 기획으로 대접받고 대중적으로 크게 성공했잖아요.
관객의 감성이 이상하게 달라졌어요.

악인전은 딱 기대한 바를 충족시켜주는 무난하고 깔끔한 영화였어요.
잔인한 조폭두목 마동석이 묻지마 살인마에게 습격당하다가 이번 영화의 내용.
물릴대로 물릴 마동석 영화지만 아직 장르 마동석은 변주 가능성이 많다는 걸 보여주지 않았나 싶어요.

그동안 얼마전에 나온 마동석 영화 두 편은 지나치게 우직하기만 해서 쉽게 물렸는데 이 영화는 장르적인 완성도에도 신경을 쓴 모양새에요.
특히 마동석이 영화를 씹어먹도록 내버려두지 않고 김무열 시점에서 흘러간 게 괜찮은 포인트였던 것 같네요.
헐리웃에 리메이크 판권이 팔려서 마동석이 똑같은 역할로 다시 나온다던데 잘 나오면 좋겠네요.
마동석 장르가 좀 더 지속되기를 바래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98
108995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19.03.17 557
108994 (잡담) 어른이 된다는 것 [9] 흙파먹어요 2019.03.17 1034
108993 (바낭) 선하지 않게 행동하는 법 [5] 보들이 2019.03.17 1085
108992 (잡담)나의 미용실 답사기 [6] 흙파먹어요 2019.03.17 982
108991 이장우, 하나뿐인 내편 [9] Sonny 2019.03.17 1310
108990 듀나인-게시판에 이미지 올리는 법 [6] theforce 2019.03.17 476
108989 [칼럼 소개] 도덕성과 마이클 코언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17 732
108988 이런저런 일기... [1] 안유미 2019.03.17 326
108987 캡틴마블 스포 와장창창 촌평 [10] soboo 2019.03.16 1516
108986 어벤져스4 티져 감상 [2] 흙파먹어요 2019.03.16 712
108985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2] 어디로갈까 2019.03.16 951
108984 이런저런 일기...(감기) [1] 안유미 2019.03.16 440
108983 어디서 본 배우 같은데 가끔영화 2019.03.16 349
108982 사람에 대해 기대를 갖고 [1] 가을+방학 2019.03.15 595
108981 정준영에 대한 기억 [60] 진_ 2019.03.15 4064
108980 신이 없다면 과연 누가 이 세상을 이런 지옥으로 만들 수 있었을까? [2] Bigcat 2019.03.15 944
108979 외국인 친구들이 한국에 대해 느낀점 여러가지... [5] 귀장 2019.03.15 1749
108978 캡마 보러 가려는데요. 질문! [4] soboo 2019.03.15 681
108977 이런저런 이슈잡담 [3] 메피스토 2019.03.15 935
108976 아사코를 보고(약 스포) [4] 연등 2019.03.14 9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