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금요일날 망고빙수를 먹으러 가겠다는 계획은 이미 텄네요. 이 시간에 일어나 있으니까 낮에 빙수를 먹으러 가는 건 불가능해졌어요. 아예 이대로 깨어 있다가 오전에 먹으러 가는 방법도 있겠지만...그냥 다음 주에 먹으러 가기로 하죠.



 2.우울하네요. 요즘은 열심히 살려고 하고 있지만 꽤 힘들어요. 그러니까 나의 돈이 아니라 나 자신이 열심히 사는 거 말이죠. 열심히 작업을 하니까 진짜 죽을 듯이 피곤하거든요. 강용석은 하루 순공부시간...그러니까 하루에 무언가에 몰두할 수 있는 시간이 5시간이라고 단언하던데 나는 5시간은커녕 3시간도 안 되는 것 같아요. 


 

 3.어쨌든 운동도 열심히 해야 해요. 예전에는 일을 하면서 동시에 운동을 하는 게 삽질이라고 생각했어요. 왜냐면 하루에 발휘할 수 있는 체력과 집중력은 정해져 있는데 운동을 하면 그걸 한 만큼 그날의 에너지가 소모되는 거니까요.


 하지만 열심히 살려면 운동은 꼭 해야 하는 것 같아요. 운동을 하면 물론 힘들지만 작업을 하거나 공부를 해서 지치게 되는 것과는 다른 종류의 소모거든요. 인간을 자동차에 비유하자면, 운동은 제네레이터의 용량 자체를 키우기 위한 투자인거죠. 운동을 해서 제네레이터의 용량이 늘어나면 그만큼 더 작업이나 공부에 지치지 않게 되니까요.



 4.휴.



 5.사실 놀 때는 스스로 체력이 좋은 건지 나쁜 건지 알 수가 없어요. 잘 못 놀아도 그냥 의욕이 없었나보다...하고 돌아오니까요. 하지만 작업을 해보면 스스로의 체력이 얼마나 되는지 아주 잘 알수있죠. 똑같이 컴퓨터 앞에 앉아서 뭘 하는거지만, 드라마는 연속으로 15시간을 볼 수 있는데 작업은 5시간만 해도 지치거든요. 


 놀 때는 졸리면 그만 놀고 자면 되지만 작업을 할 때는 그만 작업하고 잘 수가 없어요. 그렇다고 계속 작업을 할 수도 없으니 차가운 바닥에 잠깐만 누워 있자...라고 생각하고 바닥에 잠깐 눕곤 하죠. 차갑고 딱딱한 바닥이지만 그럴 때는 정말 눕는다는 것...그 사실에 감사해지곤 해요. 



 6.놀면서 산다는 게 매우 소름끼치는 일이라는 걸 쓰려고 하다가...서론이 너무 길었네요. 다음에 써보기로 하죠. 하지만 슬프네요.



 7.요즘 농사에 대한 비유를 부쩍 하고있지만, 정말 그렇거든요. 씨를 뿌리는 시기는 이미 지나갔기 때문에 그나마 오래 전에 뿌려두었던 씨앗들을 가지고 농사를 지어야 하는 처지예요. 물론 이거라도 있는 게 어디냐고 위안삼을 수도 있겠지만 글쎄요. 과거에 더 많은 씨앗을 뿌려뒀었다면 선택할 수 있는 게 더 많을 거니까요.


 그야 나이가 들어도 오래 전에 해보려던 것에 도전할 수는 있어요. 피아노나 서예나 글쓰기 같은 것들 말이죠. 하지만 그런 건 진짜로 농사를 짓는 게 아니라 취미로 농사를 짓는 거니까요. 취미 생활이나 하자고 힘든 작업을 하고 싶지는 않아요. 



 8.물론 스스로 열심히 산다고 해도 역시 돈은 중요해요. 왜냐면 작업에 매겨지는 돈은 내가 작업을 잘 한건지 아닌지 가늠하게 만들어 주니까요. 그야 처음부터 돈을 벌기 위해 작업하는 것과, 가격이 얼마나 매겨지느냐를 신경쓰는 건 다르긴 하지만요.



 9.다음주 월요일엔 꼭 망고빙수를 먹으러 가야겠어요. 동대입구역에 일찍 가서 밥도 먹고 빙수도 먹고 한잔하고 한바퀴 돌고 퇴근 시간을 피해서 돌아오면 딱 좋거든요.


 아니 생각해 보니까 드래곤시티도 괜찮지 않을까 싶어요. 솔직히 동대입구는 매우 멀거든요. 차도 막히고요. 드래곤시티는 빙수도 훨씬 싸고 칵테일도 훨씬 싸니까 가성비도 좋죠. 드래곤시티의 묘한 중국스러움이 싫기도 하지만 막상 가볼때마다 그게 또 나쁘지도 않거든요. 드래곤시티의 꽃은 킹스베캐이션이랑 스카이비치인데...코로나 때문에 올해는 김이 빠질 걸 생각하니까 우울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9
109024 똥 치우는 놈이 범인이다!? [11] soboo 2019.03.22 1495
109023 이 새벽의 거의 모든 것 [4] 어디로갈까 2019.03.22 850
109022 깨진 안경 [10] Sonny 2019.03.21 1080
109021 오랜만에 누가누가 잘하나를 보니 가끔영화 2019.03.21 413
109020 오늘의 엽서 [7]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1 649
109019 잡담 - C언어, 드래곤볼 총집편, 덕질그만 [6] 연등 2019.03.20 915
109018 에어 프라이어가 생겼어요 [13] 2019.03.20 1805
109017 (잡담) 혼밥 못 하는 사람들 [10] 흙파먹어요 2019.03.20 1829
109016 포항 지진피해에 대한 지열발전소 상관성 그리고 당산철교 [1] soboo 2019.03.20 852
109015 그들 인생의 이야기 [3] 은밀한 생 2019.03.20 948
109014 이런저런 일기...(지겨움) [2] 안유미 2019.03.20 530
109013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19.03.20 326
109012 오늘의 엽서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20 256
109011 친절한 '어디로갈까'씨 [13] 어디로갈까 2019.03.20 1302
109010 [잡담] 영화 금지옥엽 감상 [1] 귀검사 2019.03.20 458
109009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라스트 미션>을 초강추합니다! [7] crumley 2019.03.19 1231
109008 박복한 자, 또 한 명의 헐크 [6] 흙파먹어요 2019.03.19 994
109007 나를 우두망찰하게 하는 것 [6] 어디로갈까 2019.03.19 1249
109006 [멋진 영화] 인 디 아일 (In the Aisles, 2018) [13] underground 2019.03.19 1011
109005 엄정화 누나가 20대 중반 아이 엄마로 나오는구나 가끔영화 2019.03.18 8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