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해서 글 쓰게 만든 게시판 다른 분들의 반응들 ㅎㅎㅎ 

듀게분들은 엄청 별로로 보셨나봐요. 


1. 과학이나 기술적 측면에 대해 아는 게 별로 없어서 그게 현실적 구현이냐 아니냐는 저한테 별로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저한테 중요했던 것은 인간과 비인간의 경계, 인간적인 것(사랑)과 비인간적인 것의 경계가 마구 흔들리는 그 경계였어요.

이야기에 반전이 거듭하면서 진정한 인간이란 무엇일까, 그것을 고민하게 만든 영화였습니다.

진짜 사랑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되었고요.


물론 그런 저도 이 영화가 말하는 리플리컨트란 대체 정확히 정체가 무엇인가, 복제인간이냐 아니면 기계인간이냐 인공지능이냐 머리가 뒤죽박죽 @@ 이긴 했지만 그래도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인간적인 가치에 대한 고민이었습니다.


그래서 기억을 주입하고 만들어내는 장면에서는 강렬한 울림을 받았어요.


2. 영상미와 느린 전개, 절제된 음악과 퇴폐적인 분위기가 정말 좋았어요.

특히 느려서 좋았어요. 아주 진득허니 오랜 시선으로 바라보는 것, SF 특성상 블록버스터가 많이 나오다보니 이런 시선으로 보기가 힘들다고 생각하는데, 정말 좋았습니다.

방사선 지대로 들어갈 때 망원경(?) 시선으로 보는 부분이 군더더기처럼 느껴질 수도 있는데, 그렇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3. 오히려 보면서 생각 못 했는데 배우 기용할 때 인종 배려가 없었다는 측면은 확실히 할리우드 생산품인 만큼 고민해 볼 지점은 맞는 것 같아요.

하지만 여성을 묘사하는 것이 구렸다라, 저는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저는 이 영화가 사랑이나 섹스를 미화하지 않고 오히려 어설프고 그 경계가 어중간한 무엇으로 바라보았다고 생각해요.

저는 이 영화에 나오는 홀로그램 캐릭터 조이의 정체는 정말 생각해 볼 지점이 많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사실 정말 조이 같은 상품이 나올 법하지 않나요?

만약 자신의 배우자(아마 특히 남성고객들을 집중한 것 같은데)를 무조건적으로 사랑하기 위해 태어난 인공지능이라면 

사랑하기 위한 인간의 방법조차 모방하고 흉내낸다고 생각했을 때 굉장히 그럴 듯 했어요. 

왜냐하면 인간들 스스로부터 사랑을 하는 방법 그 자체 역시 누군가를 모방하고 흉내내는 거니까요.


4. 저는 사실 전작에 대한 감상이 별로였던 사람으로서, 이번 편이 훨씬 좋았습니다.

재밌게 봤습니다 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5
108629 드디어 책이 나왔네요... [23] 사이드웨이 2018.04.07 1915
108628 술먹고 리플을 달았는데 기억이 안나요. [4] 맥도웰 2018.04.07 792
108627 레이디 버드 재관람 (다 스포) [14] 자두맛사탕 2018.04.07 1132
108626 애플뮤직 플레이리스트가 사라졌어요 [3] plbe 2018.04.07 1428
108625 우리는 같은 꿈을 꾼다, 어나더 어스 그리고 '나의 아저씨' [8] soboo 2018.04.07 1504
108624 카카오페이지에서 오늘만 <1987> 무료 감상이네요. [1] underground 2018.04.07 589
108623 듀게 옷 나눔 (벼룩) 익명12345 2018.04.07 666
108622 공짜 너무 좋아하다 고생했네요 [1] 가끔영화 2018.04.07 894
108621 [EBS1 영화] 델리카트슨 사람들 [14] underground 2018.04.07 918
108620 블레이드 러너 2049 뒷북 촌평 [8] soboo 2018.04.07 1156
108619 논리적이지 못한 이대 목동 중환자실 이야기.. [10] nonon 2018.04.06 2394
108618 내가 할 수 있는 것 [6] 김지킴 2018.04.06 1090
108617 Susan Anspach 1942-2018 R.I.P. [1] 조성용 2018.04.06 357
108616 이런저런 이야기들 [6] 칼리토 2018.04.06 885
108615 Isao Takahata 1935-2018 R.I.P. [6] 조성용 2018.04.06 537
108614 [주간커피, 4월 1주] 망원동 퀜치커피 / 양재동 클레어 카페 [7] beirut 2018.04.06 1607
108613 이런저런 일기...(캐릭터, 쐐기) [2] 여은성 2018.04.06 555
108612 어제 이노래를 듣고 옛가요도 리바이벌이 충분하다는 생각이 [1] 가끔영화 2018.04.06 671
108611 비행기가 떨어졌습니다. [4] nabull 2018.04.06 1332
108610 음식재료들은 어떻게 소모시킬까요? [8] 뻐드렁니 2018.04.06 10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