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온지 1년 조금 지났을 무렵이니 대략 14년전이네요. 

 저녁 무렵 퇴근하던 중이었고 아파트 단지내 보행로에서 목줄 안한 시커먼 중형견이 그렁거리는 소리도 없이 킁킁거리며 다가오다 기습적으로 종아리 부분을 물더군요.  다행히 청바지 차림이어서 가벼운 찰과상 정도로 끝났습니다. 맨살에 물렸으면 감염돼서 골치 아픈 일을 당했을 수도 있겠군요.

 

 당시 물린것도 기분 더러웠지만 더 충격적이었던건 목줄 없이 개를 데리고 산책에 나선 견주들의 태도였습니다.

 물린걸 보고도 태연하게 별 대수로운 아니라며 미안하다는 사과 한마디 없이 지들 갈 길 가던 장면은 지금도 무슨 사패스릴러의 한장면처럼 생생해요.

 아마 개인적으로 먼훗날 ‘중국’하면 연상되는 불멸의 장면 중에 하나가 될듯 합니다.

 

 중국본토에서 나름 모든 면에서 선진적이고 특히 시민의식이 가장 나은 편이라는 상해에서 견주들의 개매너는 제가 개에게 물린 이후 지난 14년간

 별로 나아진거 같지 않아요.  아직도 진돗개보다 더 큰 개를 목줄도 안하고 사람들이 바글바글한 공공장소(예를 들어 타임스퀘어 정문앞 광장이라던가...;)

 에 개자랑질 하려고 모여들고 입마개를 한 개는 거의 본적이 없군요.

 다만 목줄을 한 견주들이 점점 늘어가는 추세?


 한국은 이번 사고덕에 혁명적으로 견주들의 싸가지가 개량될거 같아 보이긴 한데....

 결국 제도적인 강제력이 미흡하면 언제고 재발할 수 밖에 없을 거에요.

 지금은 목줄 안하고 입마개 안해도 몇만원 벌금이면 땡이구 그나마 단속도 거의 안하죠. 개가 사람 물어도 견주가 입게될 피해는 매우 경미합니다.


 전에도 말했지만 일시적으로 애견산업이 붕괴수준의 타격을 입는 한이 있더라도 견주 자격증 제도 도입이 필요합니다.

 (유럽 몇몇 나라에서는 실제 자격증이 있으며, 일부 견종의 경우 자격증 +의무 교육이수 가 필수)


 진정한 애견?인이라면 먼저 나서서 이런 시스템을 입법화 하려고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봐요.


 측근이 오랫동안 살았던 유럽의 어떤 도시에선 이웃집 개가 사흘 넘게 바깥으로 나오는 것을 보지 못하면 신고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면 견주는 동물학대죄로 끌려간다고...;

 그래서 그 도시 시민들은  세수도 못한채 눈을 비벼가며 개를 산책 시킨다고 하네요.  너무도 당연한 일상

 물론 목줄과 입마개는 상식


 여하간 유럽 - 한국 - 중국의 견주들 수준을 보면 그 나라 시스템의 수준이 언듯 비교되요.

 저런 사소한? 문제에도 시스템이 잘 갖추어져 있다면 뭐 다른건 볼 것도 없지...랄까?


 한편 견주들 수준 역시 시스템의 결과일 수도 있다고 봅니다.

 아무리 후안무치하고 쓰레기 같은 소양의 견주라도 목줄, 입마개 안하는거 적발시마다 500만원 이상의 벌금에 3회 초과 적발시 해당 개 몰수 및

 견주 자격 박탈 등등이 되면 저절로 다들 개념 견주가 될테니까요.


 

 여하간 전 개 트라우마가 있습니다.  조금만 큰 개를 봐도 초긴장 상태가 되고 작은 개도 목줄 없이 돌아 다니면 눈길을 떼지 않고 경계합니다.

 개를 참 좋아하고 개들도 잘 따르는 편이었는데 .... 개트라우마가 생겼어요.   

 절 문 개 때문인지 그 개의 주인 때문인지 그 주인이 중국 국적에 중국에서 나고 자란 사람들이어서인지? 를 따지는건 사실 저에겐 별 의미가 없는 일입니다.

 개부터 견주 그리고 국가시스템까지 모두 개에 물였던 저한텐 다 ‘똥’ 이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88
107340 신과 함께 줄거리 되게 웃기는군요 가끔영화 2017.11.16 1273
107339 기세가 한번 밀리면,,,,,, (對북한) [1] 고인돌 2017.11.16 804
107338 [질문] 박득훈목사님 인터뷰에 나왔던 내용은 성경의 어느 부분인가요? [4] 사막여우 2017.11.16 795
107337 저스티스 리그라고 읽고(스포유) [3] 라인하르트012 2017.11.16 963
107336 듀게그림모임-5주차 그림들 : 제품 포장지 그리기 [9] goddusk 2017.11.16 732
107335 Luis Bacalov 1933 – 2017 R.I.P. [1] 조성용 2017.11.16 228
107334 빌리 진 킹 재밌네요. [3] 자두맛사탕 2017.11.16 821
107333 수능에 응시한 현역 군인들이 대단히 난처하게 되었군요 [6] 빵팥단 2017.11.16 1917
107332 [바낭] 수능 연기 [3] 로이배티 2017.11.16 1146
107331 (건축전공자로서)이번 포항 지진피해 소식에서 가장 충격적이었던게 [7] soboo 2017.11.16 2563
107330 첫눈도 내리고 지진도 나는군요. [10] 연등 2017.11.15 2078
107329 저스티스 허그, 아니 리그를 보고(스포 있음) [6] 연등 2017.11.15 1070
107328 호주가 드디여 동성혼 법제화 되나 봅니다 [3] McGuffin 2017.11.15 734
107327 방탄소년단-제임스 코든 쇼 공연장면 [1] 라인하르트012 2017.11.15 975
107326 조언을 구합니다.(육아,종교,정치+시어머니) [18] sublime 2017.11.15 1781
107325 '미슐랭 스타' 고든램지, '냉장고를 부탁해' 출연…첫 韓 예능 [4] 라인하르트012 2017.11.15 1561
107324 나의 반경 15미터 안에 들어오면 모든 생명체는 죽는다 [1] 가끔영화 2017.11.15 1668
107323 이런저런 연옥의 일기... [1] 여은성 2017.11.15 639
107322 무한의 주인을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7.11.15 818
107321 혹시나해서-개인적인 글 [1] 라인하르트012 2017.11.15 5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