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대화...

2017.12.02 14:53

여은성 조회 수:1042


 1.쳇...모닝케어를 먹어도 모닝이 케어되지 않아요. 어제는 번개에 실패했어요. 그래서 술집에 갔죠.



 2.술을 마시다가 사장이 갑자기 한 대리기사에 대한 얘기를 꺼냈어요. 좋은 대리기사를 구하기 힘들어서 누군가에게 소개받아 따로 연락처를 받아서 부르곤 한다는 대리기사 얘기였어요.


 "저번에 일찍 가게 닫은 날 말이지. 집에서 쉬고 있는데 2시 쯤 되니까 그 대리기사에게 전화가 오는 거야."라며 사장이 운을 떼자 직원이 "어머 왜요?"라며 추임새를 늘어놨어요. 사장은 다시 말을 이었어요. 


 "매일 2시쯤에 대리운전을 요청하는데 오늘은 왜 연락이 없나 싶어서 전화했대. 그런데 또 전화가 오길래 안 받았어. 개인적으로 전화하는게 정말 쌔하잖아? XX이는 왜 그런 사람을 소개한 거지?'


 그러자 직원은 "어머 정말 이상한 사람이네! 왜 들이댄대요? 소름이야."라며 맞장구를 치고...그들은 내 쪽을 봤어요. 나도 한 마디 거들어 달라는 것 같아서 한숨을 쉬고 말했어요.


 "부자가 되어야겠군."



 3.그들은 갑자기 웬 뜬금없는 소리냐고 질타했어요. 그래서 대답했어요.


 '하지만 슬프잖아. 새벽에 대리기사가 전화하는 거랑 코스닥 상장회사 대표가 전화하는 거랑 이렇게나 취급이 다르다니 말야. 그들은 뭐든간에...그 순간엔 어쨌든 남자로서 전화한 걸텐데 말야.'


 그러자 사장은 '난 걔한테 아무 시그널 준 게 없다고. 그런데 뜬금없이 전화걸면 안 되지.'라고 대답했어요. 그야 사장은 워낙 많은 남자들이 들이대니 그게 피곤할 수도 있었겠죠. 하지만 그렇더라도...회사 대표가 뜬금없이 전화걸었다면 이상하거나 소름끼치는 사람이라는 악평까지는 듣지 않았을 거니까요. 



 4.휴.



 5.오늘은 약속이 있었는데 깨졌어요. 생일파티 하고 싶네요. 빌어먹을 빙수 샴페인 초콜릿모듬 좀 먹고 싶지만 혼자서는 용기가 없어서 무리예요. 오늘도 7시까지 한번 번개를 시도해 볼께요. 생일파티 오실 분 있으면 쪽지주세요. 하게 된다면 장소는 잠실 신도림 동대문 이태원 장충동 다섯 곳 중 하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60
109773 콘깍지와 위스키 소다 [2] 칼리토 2018.09.09 837
109772 다들 안녕들 하시죠?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7] 무비스타 2018.09.08 1194
109771 오늘의 미션은 피의 토요일.. [2] 라인하르트012 2018.09.08 662
109770 [바낭] 아이돌의 세월호 추모 얘기를 보니 문득 생각나는 [3] 로이배티 2018.09.08 901
109769 연예바낭 - 판빙빙 실종, 음원사재기 의혹, 사카모토 류이치의 마지막(?) 내한 오케스트라 [2] 연등 2018.09.08 1786
109768 삼성의 댓글부대 [5] soboo 2018.09.08 1399
109767 이런저런 하루... [2] 안유미 2018.09.08 694
109766 수컷을 사냥하는 암컷들 [28] Notifier 2018.09.08 3204
109765 [발레 다큐] 로베르토 볼레: 디 아트 오브 댄스 [6] underground 2018.09.08 634
109764 상도 유치원 붕괴 사고 [4] 연등 2018.09.07 1545
109763 이런 조합의 배우들 영화가 거의 없죠 가끔영화 2018.09.07 668
109762 Burt Reynolds 1936-2018 R.I.P. [5] 조성용 2018.09.07 550
109761 오늘의 밤손님 [10] underground 2018.09.07 1195
109760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81 [4] 샌드맨 2018.09.06 325
109759 세사람 누구일까 [2] 가끔영화 2018.09.06 540
109758 독서모임 동적평형에서 신입회원을 모집합니다 [3] 듀라셀 2018.09.06 926
109757 방탄소년단의 봄날이 세월호 추모의 노래였네요. / 팬덤에 대한 생각. [16] 일희일비 2018.09.06 2272
109756 [통계청 논란] sovidence 블로그에 통계청 과장 직접 등판 [3] 휴먼명조 2018.09.06 1383
109755 올해 오스카 명예상 수상자들은... [2] 조성용 2018.09.06 599
109754 BTS 관련 소식 [4] 라인하르트012 2018.09.06 13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