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대화...

2017.12.02 14:53

여은성 조회 수:1047


 1.쳇...모닝케어를 먹어도 모닝이 케어되지 않아요. 어제는 번개에 실패했어요. 그래서 술집에 갔죠.



 2.술을 마시다가 사장이 갑자기 한 대리기사에 대한 얘기를 꺼냈어요. 좋은 대리기사를 구하기 힘들어서 누군가에게 소개받아 따로 연락처를 받아서 부르곤 한다는 대리기사 얘기였어요.


 "저번에 일찍 가게 닫은 날 말이지. 집에서 쉬고 있는데 2시 쯤 되니까 그 대리기사에게 전화가 오는 거야."라며 사장이 운을 떼자 직원이 "어머 왜요?"라며 추임새를 늘어놨어요. 사장은 다시 말을 이었어요. 


 "매일 2시쯤에 대리운전을 요청하는데 오늘은 왜 연락이 없나 싶어서 전화했대. 그런데 또 전화가 오길래 안 받았어. 개인적으로 전화하는게 정말 쌔하잖아? XX이는 왜 그런 사람을 소개한 거지?'


 그러자 직원은 "어머 정말 이상한 사람이네! 왜 들이댄대요? 소름이야."라며 맞장구를 치고...그들은 내 쪽을 봤어요. 나도 한 마디 거들어 달라는 것 같아서 한숨을 쉬고 말했어요.


 "부자가 되어야겠군."



 3.그들은 갑자기 웬 뜬금없는 소리냐고 질타했어요. 그래서 대답했어요.


 '하지만 슬프잖아. 새벽에 대리기사가 전화하는 거랑 코스닥 상장회사 대표가 전화하는 거랑 이렇게나 취급이 다르다니 말야. 그들은 뭐든간에...그 순간엔 어쨌든 남자로서 전화한 걸텐데 말야.'


 그러자 사장은 '난 걔한테 아무 시그널 준 게 없다고. 그런데 뜬금없이 전화걸면 안 되지.'라고 대답했어요. 그야 사장은 워낙 많은 남자들이 들이대니 그게 피곤할 수도 있었겠죠. 하지만 그렇더라도...회사 대표가 뜬금없이 전화걸었다면 이상하거나 소름끼치는 사람이라는 악평까지는 듣지 않았을 거니까요. 



 4.휴.



 5.오늘은 약속이 있었는데 깨졌어요. 생일파티 하고 싶네요. 빌어먹을 빙수 샴페인 초콜릿모듬 좀 먹고 싶지만 혼자서는 용기가 없어서 무리예요. 오늘도 7시까지 한번 번개를 시도해 볼께요. 생일파티 오실 분 있으면 쪽지주세요. 하게 된다면 장소는 잠실 신도림 동대문 이태원 장충동 다섯 곳 중 하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42
109013 타블로인지 타블로 배틀 온라인인지 티아블로 쓰리인지....; [30] 01410 2010.08.05 5032
109012 CIA 인턴 얘기만 안했어도 사람들이 별 신경도 안썼을텐데 말이죠 [13] 임바겔 2010.08.06 4703
109011 서버 점검 완료하였습니다. [27] 레옴 2010.08.06 2593
109010 이화여대, 일본식 카레집 카리카리(kalikali) [14] 01410 2010.08.06 4657
109009 그래도 이 강아지를 키워야 하지 않을까요? 어디 받아주는데가 없다면,.. [5] 자연의아이들 2010.08.06 3091
109008 타인을 괴롭히는 게 왜 즐거운가. [10] LH 2010.08.06 4730
109007 타블로는 말이죠 [2] art 2010.08.06 3245
109006 [야심한밤 바낭등, 이것저것] 연애 관계 정립(500일간의 섬머), 스매싱 펌킨스 내한 등 [10] 서리* 2010.08.06 3642
109005 신작dvd소식 [3] 감자쥬스 2010.08.06 2660
109004 이번에 구입한 레어 만화책 [13] 바다참치 2010.08.06 4217
109003 지금 듀게에 익명으로 글쓸 수 있나요? [15] 금은 2010.08.06 2797
109002 [역사 야그] 그도 한 때 왕따였다, 율곡 이이 [18] LH 2010.08.06 7202
109001 후배의 독특한 도서관 할아버지 이야기.. [10] 서리* 2010.08.06 3591
109000 엑스파일 박스셋 DVD가 다시 나왔네요? [6] 로이배티 2010.08.06 2732
108999 아저씨보고 짧은생각(스포일러 없어요) [2] 동면 2010.08.06 2141
108998 쇼퍼홀릭으로서.. [6] 라인하르트백작 2010.08.06 2706
108997 [30대 솔로의 히스테리성 바낭] 까칠까칠... [9] 가라 2010.08.06 3481
108996 타블로 관련) 죽는 루머, 안죽는 루머 / 이민자, 교포 등을 어찌 볼까 [10] DH 2010.08.06 4041
108995 30대 솔로들에게 최적화된 운동.... [14] 윤보현 2010.08.06 4340
108994 사유의 새로운 습관_중권의 글 [4] run 2010.08.06 25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