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모두들 주말 잘 보내고 계신지요? 얼마 전 길고양이의 죽음에 관해 바낭글을 썼던 이입니다. 너무 뒤늦게 후기를 쓰게 돼서 그 때 정성스럽게 댓글 달아주신 분들 못 보실까봐 따로 글을 씁니다. 그 때는 넋이 나가서 댓글도 못 달았지만 정말 감사했습니다. 넷상에 글쓰는 일이 익숙하지 않다 보니 글쓰는 것이 많은 마음의 준비가 필요한 사람이라 이제야 글을 다시 쓰게 되네요. 


집에 와서 울고 나서 조금 정신을 차리니 다음 날이라도 고양이를 묻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다행히 아침에도 그 생각이 유지가 되었습니다. 새로 산 목장갑을 끼고 그 가녀리지만 굳어버린 몸을 박스에 담아 출근을 했습니다. 그 때도 묻어 줄 때도 차마 얼굴은 바라보지 못 했습니다. 얼굴을 땅에 엎드린 채로 있었거든요. 너무 바빠서 묻어 줄 시간을 못 찾다 이틀째 땅 파는 시도를 했는데 생각보다 땅 파는 일이 쉽지가 않더군요. (우습게도 그 때 처음 알았습니다. 신문에 나오는 나쁜 일들이 결코 쉽게 할 수 있는 일들이 아니라는 걸......) 결국 삼일째에야 주변 분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묻어주었습니다. 박스를 트렁크에 담은 채 며칠 째 출퇴근하는 것이 그 아이에게 너무 미안했는데 흙을 덮기 전에 노란 은행잎과 빨간 단풍잎으로 몸을 덮어 주었던 것이 그나마 위안이 되더군요. 도와주신 분과 함께 기도도 해 주었구요.


고양이 집사가 되면서 세상의 모든 고양이들을 이전과는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게 된 것에 감사합니다. 때로는 그래서 아프지만 그만큼 소중한 기억들도 쌓여갑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76
109406 정치 성별 종교에 관한 긴 바낭 [11] 라ㅤ 2018.07.20 1165
109405 운동하다가 만나는 꼰대님들 [13] 칼리토 2018.07.19 2427
109404 아이가 타고 있어요. [12] 김지킴 2018.07.19 1877
109403 한국인이 난민이 된다면 / 중국어 시험 이야기 / 태국 동굴 구조 [12] 일희일비 2018.07.19 1719
109402 [낚시]조성진의 '달빛'이 곤란한 이유, 다 이아리, 'A very English scandal' [7] 겨자 2018.07.19 1535
109401 알고 계십니까 밤 9시 이후에 KFC를 가면 [11] 연등 2018.07.18 2439
109400 아마존 프라임데이 [2] 어제부터익명 2018.07.18 913
109399 [노스포] 인크레더블2 [12] Journey 2018.07.18 1320
109398 토론의 목적 김지킴 2018.07.18 594
109397 도둑이 제 발 저리다 AAA 2018.07.18 724
109396 [듀나in] GS25 요금제 사용하시는 분 계신가요? [1] 뻐드렁니 2018.07.18 619
109395 <신성한 사슴 죽이기>의 묘한 텐션에 대해서 (약간의 스포) [11] googs 2018.07.18 1176
109394 아무도 모르는 나만 아는 명작 영화 또는 드라마 [34] 프레데리크 2018.07.18 2129
109393 동호회에서 생긴일입니다.. [20] 오늘만익명 2018.07.18 2577
109392 나는 뱀도 먹은 년이다 가끔영화 2018.07.18 613
109391 [듀나인]부모님이 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 트래킹을 하고 싶으시다고 [2] 연등 2018.07.18 560
109390 스타워즈 / 라스트 제다이 / 로즈 티코 (스포일러 많음) [4] LR 2018.07.18 777
109389 제가 지금 제주 하도리에 와있는데요. [4] gokarts 2018.07.18 1097
109388 날씨가 더우니 사람들이 미쳐가나 봐요 [2] 칼리토 2018.07.18 1488
109387 토론 전문 미디어? 혹은 SNS 가 있나요? [1] between 2018.07.18 4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