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봉한 록키 보고 왔습니다.

2017.12.03 12:07

Journey 조회 수:1166

재개봉을 해서 '드디어 극장에서 볼 수 있게 되었구나!' 소리지르며(뻥) 보러 갔습니다. <엑소시스트>, <델마와 루이스>에 이어 <록키>! 꼭 보러 가고 싶다고 마음먹고, 보고 왔습니다. 주워 듣기로는 이렇게 옛 영화를 재개봉하는 이유 중 하나가, 잠시라도 극장에 올려놓고 VOD가격을 올려받으려는 음모...라고 하는데요. 그래도 아무튼 극장 화면에서 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기뻤어요. 1976년작이었군요. 옛 필름은 확실히 지금의 영화와 다른 느낌입니다.


수많은 후속편도 만들어 냈고, 다른 작품들에도 영향을 많이 끼치고, 굉장히 유명한 그런 작품이지만... <로키>를 단 한 번도 처음부터 끝까지 제대로 감상할 기회가 없었어요. 하지만 이 영화의 조각조각이 워낙 여기저기 널려 있어서 어느새 퍼즐 맞추듯이 영화의 모든 내용을 알게 되었던 거죠. 특히 마지막 로키의 대사 같은 거. 그 대사를 (별로 성공하지 못한) 개그로 소비하는 선배 때문에 (영화를 보지도 않은 주제에) 기분 상하고 그랬던 기억도 있고, 중간의 트레이닝 장면은 이 만화 저 영화 그 소설 그 드라마에서 이미 다 본 거더라고요.

하지만 오리지날은 오리지날이었고 명작은 명작이었으며 넓은 화면과 큰 음향효과와 젊은 스탤론은 제가 알고 있던 모든 조각을 합친 것보다 훨씬 나았습니다.


보길 정말 잘 했어요. 좋은 크리스마스 영화(???)였습니다. :D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83
107886 잡담 - 시간이 더 이상 기다려주지 않는다, 19일의 금요일 [1] 연등 2018.01.19 520
107885 평창올림픽, 북한 참가에 대한 반가움은 어디가고 논란만 키우는 언론들.... [8] 왜냐하면 2018.01.19 1679
107884 [듀나in]눈꺼풀 쳐짐 수술 안과 추천해주세요. [2] 쏘맥 2018.01.19 648
107883 아이스하키 논란에 부쳐 [4] 회사원A 2018.01.19 1223
107882 이런저런 잡담...(투기판, 고기번개) [1] 여은성 2018.01.19 745
107881 권태기 특효약 [2] 가끔영화 2018.01.19 945
107880 Call me by your name의 Armie Hammer는... [4] S.S.S. 2018.01.19 770
107879 밤 1시 쯤 되면 인터넷이 자동으로 중단되면 좋겠는데요 [4] 가끔영화 2018.01.19 746
107878 크랜베리스 [3] 김지킴 2018.01.18 963
107877 엠비 성명서를 꼼꼼하게 분석해봤습니다. 이 정도면 저도 궁예 ㅋㅋㅋ [16] 일희일비 2018.01.18 2113
107876 국립발래단 강모단장이나 적폐청산했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4] stardust 2018.01.18 1876
107875 아이스하키 단일팀 논란은 분명 정부 흔들기 입니다 [13] 사팍 2018.01.18 1669
107874 공기청정기 써보셨나요.. [14] 하늘처럼 2018.01.18 2344
107873 14000살 남자 속편이 나왔군요 가끔영화 2018.01.18 574
107872 이런저런 잡담... 여은성 2018.01.17 669
107871 바낭) 듀게 가상화폐를 만든다면? [1] skelington 2018.01.17 563
107870 리플 대 하락중이네요. [3] 프레키 2018.01.17 1761
107869 김백준 김진모 구속 [3] 칼리토 2018.01.17 1309
107868 [듀9] 영문학 도서 추천 부탁드려요! [3] 미래 2018.01.17 754
107867 아마존 TV로 The marvelous Mrs. Maisel 1시즌을 봤습니다. [2] S.S.S. 2018.01.17 6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