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안철수 그리고 ㅇㅇㅇ

2017.12.04 10:05

가라 조회 수:2442


1.

주말에 유승민 의원이 나온 썰전을 보았어요. 뭐 여전히 말은 잘하더군요.

하지만 그에게는 두개의 낙인이 찍혀 있습니다. 중도 및 진보 진영에게는 '박근혜의 비서실장' 이라는 부역자의 낙인

그리고, 보수 진영에서는 '배신자'의 낙인..

그래서 현재로서는 확장성이 낮다고 생각합니다.


안철수 대표가 연일 바른정당과 연계하고 통합하겠다고 당 내부에서 갈등하던데..

썰전을 보면서 느낀건... 안철수는 유승민에게 안된다는 생각이었습니다.

말빨, 정치력, 경력 모두 안되요. 유승민에게 이기는건 이미지 뿐입니다. (그리고 재산?)


너무 안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일지도 모르지만... 지난 새정치민주연합과 결과적으로 비슷하게 될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정책연대, 선거연대까지는 모르겠지만, 절대 통합해서 당을 합치면 안됩니다.

안철수는 다음 대선에 출마해서 대통령이 되는게 목표라는건 명약관화한 사실로 보이는데.

바른정당이랑 합치면, 차후 다시 자유한국당이랑 합치지 않더라도..  유승민의 부정적 이미지를 벗거내는 때수건 역활하고 대선 후보 못 될 가능성이 높다고 봅니다.

그러고 나면 탈당해서 새로 당 만들고 대선 나오겠지만, 그렇게 되면 이인제2 되는 거죠. 당내경선 불복해서 탈당하는 정치인 이미지..


그래서, 아내님 공인(...) 안티 안철수팬 입장에서.. 바른정당이랑 연대를 하던 뭘 하던 통합만은 안하길 바랍니다.

그렇게 사라지면 씹고 뜯는 맛이 없어지잖아요.



2.

ㅇㅇㅇ 이라고 적어야 된다면서요?

하여튼 이분이 적은 글들을 단편적으로 보다가 어제 어느 커뮤니티에 올라온 마지막글 전문이라는 걸 보았는데..

음.. 모르겠습니다. 공대 나와서 공장 취직하고 실용적인 글만 보아온 제 눈으로는, 회사에서 이런식으로 읇조리고 있으면 윗분들이 '야! 그래서 결론이 뭔데?' 라고 할 것 같았습니다.

물론, 잘쓴글이네.. 라는 댓글이 줄줄이 달리긴 하더군요. 제 눈이 잘못된것인지..

찬찬히 읽어 봐도.. 결론은 두줄인데 참 길게도 썼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이것이 예술하는 사람의 감성인가 싶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마지막 문단에서 걸리는게 있더라고요.

'자랑질 하지 말고, 자랑스러워 합시다.' 라는 말이요.

아마도 영화촬영중이라 흥행결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많이 들었던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무엇을 자랑질 하지 말자는 것이고, 무엇을 자랑스러워 하자는 것일까?

현장 스탭들은 이 문장을 보고 무슨 소리인지 알 수 있을까?

(흥행 성공)을 자랑질 하지 말고, (흥행 실패하더라도 작품이 나쁜게 아니라 외적인 요인 때문이니 떳떳하게 가슴펴고) 자랑스러워 합시다. 라는 말이 아닐까 추측은 합니다만, 설마 이정도로 막나가는 사람은 아니겠지요. 수억의 출연료를 받는 주연배우가 작품 외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영화가 실패해도 자랑스러워하자는 말로 넘어갈 수 있나? 장선우가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 실패하고 '백억 보시한셈 칩시다' 라는 말이 떠올랐습니다.  에이 설마 이정도는... 

(아 갑자기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때 회사 사장이 '어느 신문 기사를 보니 우리나라 직장인의 실제 업무 시간은 하루 3~4시간에 불과하다고 하더라. 회사가 어려운건 경영진의 잘못이 아니라 열심히 안하는 직원들 탓이다' 라고 했던게 떠올라서 울컥 하네요. )



오늘 아침에 보니 이제 소송전 들어가겠다고 하는 것 같은데..

토론에서 어떤 험학한 말이 오갔는지 모르겠지만.. 돈있는 사람이 비싼 변호사 써서 일반인들 상대로 소송 걸면 이기는게 당연하겠지요. 거기다 이런 경우 판사들도 대부분 남자일테고 말입니다. 


그렇게, 눈앞의 승리를 거머쥐고 마음은 통쾌해진다고 해도...

그 뒤의 커리어는 어떻게 될까요? 

제작사들과 감독이 동조여부와 상관없이 캐스팅을 꺼려해서 배우가 아니라 과거 유행했던 단어인 '소셜테이너'로 바뀔지..

불법과 물의를 일으키고도 몇년 자숙(?)하다 복귀해서 잘 나가는 예능인, 배우들 처럼.. 쭉 잘나가게 될지..

일단 당분간은 액션물 아니면 캐스팅 들어오기 힘들겠다는 생각은 듭니다. 이런 이미지로 로맨스물 캐스팅은 어렵잖아요.


아마도 내년에 '창동아, 너 ㅇㅇㅇ에게 감사해라. 영화가 후져서 망한게 아니라 ㅇㅇㅇ 때문에 망한게 되었잖아. 명예로운 죽음이라는 거지.'  라는 짤이 많이 돌아다닐 것 같다는 생각은 듭니다.


P.S) 스티븐 연... 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18
107902 pinterest에 사진 정말 많네요 [4] 가끔영화 2018.01.22 736
107901 비트코인 소동이 끝나는건가요 [7] 메피스토 2018.01.22 1718
107900 넷플릭스에 올라온 ‘서울서칭’(서울캠프 1986) 재밌네요! [4] 자두맛사탕 2018.01.21 1390
107899 브라이트 그리고 섀도우 런 [5] 샌드맨 2018.01.21 410
107898 다운사이징을 봤어요. (약스포) [7] 티미리 2018.01.21 834
107897 배불러 터진 소리하는 사람들 + 무책임한 기레기들과 보수야당 + 현실감각 제로인 북한X들 [6] soboo 2018.01.21 1243
107896 2018 Produce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18.01.21 296
107895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3 : 무술년을 맞아 [8] 샌드맨 2018.01.21 363
107894 한국 사회의 무임승차자에 대해서 [16] 겨자 2018.01.21 1999
107893 다시 한 번 수준 떨어짐을 증명한 현대자동차의 비하 광고 [6] 프레데맄 2018.01.21 1801
107892 청년세대의 역린. 단일팀 문제. [39] MELM 2018.01.20 2575
107891 듀게분들에게 올해 최고의 기대작은 뭔가요 [8] 연등 2018.01.20 1239
107890 코코 후기..! (스포있음) [12] 튜즈데이 2018.01.20 1134
107889 Dorothy Malone 1925-2018 R.I.P. [2] 조성용 2018.01.20 272
107888 아이스하키 단일팀... 참 먹기 좋은 떡밥이죠 도야지 2018.01.20 692
107887 [EBS1 영화] 케스(KES, 1969) [6] underground 2018.01.20 840
107886 잡담 - 시간이 더 이상 기다려주지 않는다, 19일의 금요일 [1] 연등 2018.01.19 520
107885 평창올림픽, 북한 참가에 대한 반가움은 어디가고 논란만 키우는 언론들.... [8] 왜냐하면 2018.01.19 1679
107884 [듀나in]눈꺼풀 쳐짐 수술 안과 추천해주세요. [2] 쏘맥 2018.01.19 648
107883 아이스하키 논란에 부쳐 [4] 회사원A 2018.01.19 12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