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넷플릭스를 가입하고 추천받은 드라마 '블랙 미러'를 달리고 있는 중입니다.

시즌 1을 다 보고 뭘 잘못 눌러서 2,3을 건너뛴 채로 시즌 4부터 보게 되었어요.


와....

시즌 1때 총리의 어처구니 없는 이야기, 오디션 프로그램 패러디 등등 한 회 한 회 감탄하면서 봤거든요.

어떻게 이런 상상을 하고 그걸 또 이렇게 매끈하게 이야기로 만들어낼 수 있을까...

게다가 배우들은 다들 연기를 너무 잘해서...진짜 시선을 뗄 수가 없었습니다.


시즌 4도 장난 아니네요.

한 편 한 편이 그냥 그대로 영화 같습니다.

회별로 호감도가 들쑥날쑥한 건 어쩔 수 없지만 어느 한 회도 그냥 '이건 별로네...'하고 넘기질 못하겠네요.


히치코크 영화를 연상케 하는 3화 '악어'는 재밌긴 한데 주인공이 남자였더라면 '육체적으로' 더 설득력이 있었을 것 같아요.

애초에는 남자였는데 제작과정에서 여자로 바뀌었다고 하더군요.


IMDb의 반응을 보면 4화 'Hang the DJ'가 압도적으로 반응이 좋네요. 

재밌게 보긴 했습니다만 강렬함으로 따지자면 저에겐 5화 '메탈헤드'가 압권이었습니다.

오우......정말....양팔에 소오름.....


이번 주말에 2,3시즌 마무리 해야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91
108370 쌍둥이는 몇집 가끔영화 2018.03.15 318
108369 [듀그모 22주차] 자유주제 [2] rusender 2018.03.15 420
108368 미투운동의 변질 [17] 사팍 2018.03.15 2468
108367 jtbc 뉴스룸 = 메갈룸 이라는 한남들의 프레임 [16] soboo 2018.03.15 2070
108366 나는 왜 한남을 혐오하는가. [32] 김지킴 2018.03.15 2372
108365 [듀나in] 양복 바지 해짐 질문 [2] centrum 2018.03.15 521
108364 절반의 완성 - 지금 만나러 갑니다(2018)을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8.03.15 853
108363 더위를 공짜로 드립니다. [1] 按分 2018.03.15 460
108362 실시간 마녀사냥의 현장 - KBS 박에스더 기자 [52] soboo 2018.03.15 5464
108361 2004, 5년 쯤이었나요 [7] 메피스토 2018.03.15 1268
108360 [듀나IN]사진에 나오는 장소를 아시는 매의 눈이 계실까요 [10] 회사원A 2018.03.15 905
108359 <비틀스: 에잇 데이즈 어 위크 - 투어링 이어즈> 네이버 n스토어 무료구매 [8] underground 2018.03.14 503
108358 금호타이어가 중국에 매각될 위기에 있다는군요. 청원 부탁드립니다. dora 2018.03.14 441
108357 프리스타일 스키 최재우 선수자격 박탈,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김보름 정신병원 입원 [7] 프레데맄 2018.03.14 1752
108356 jtbc <비긴 어게인: 시즌 2> 3/30일 방영 [4] 프레데맄 2018.03.14 757
108355 잡담 - 내가 틀렸을 때, 13만원짜리 셔츠는 다를까, 요즘 빠져든 노래들 [3] 연등 2018.03.14 802
108354 쉽게 쓰여진 시 [2] soboo 2018.03.14 1492
108353 이런저런 잡담...(식물) [3] 여은성 2018.03.14 593
108352 플로리다 프로젝트가 아메리칸 허니 하고 비슷한 분위기 인가요? [4] espiritu 2018.03.14 748
108351 MB가 검찰 포토라인에 선 날 [20] soboo 2018.03.14 18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