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독서모임에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비교적 덜 알려진 탁월한 작가들(?)을 공유하는 것을 목표로 2주에 한번씩 모이는데

첫 모임에서 플래너리 오코너의 단편전집을 읽었습니다.

오코너가 그려낸 남부 세계관, 성경에 대한 인용, 언뜻 이해가 안갔던 [life you save may be your own]의 제목 의미(무너져 가는 남부에서 탈출하는 것이 생명을 구하는 구하는 것이 아니었을까..? 노아의 방주 얘기도 나왔습니다) 등등 이야기하면서 만장일치로 오코너의 탁월함에 매료되었습니다.

그리고 다음번엔 어떤 책을 읽을지 의견을 나누다가 영문학을 테마로 하여 1년 정도 읽어보는게 어떠냐는 말이 나왔습니다.

2월에는 이언 매큐언, 줄리언 반스의 책을 읽을 예정이고

그 외 앞으로 읽을 책으로 쥬나 반스의 nightwood, 캐서린 앤 포터 단편집 , 뮤리엘 스파크의 진브로디 선생의 전성기 등... 이 나왔습니다.

혹시 듀게 여러분들이 추천하실 덜 알려진 탁월한 영문학 작가들이 있으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80
108906 남초사이트가 난리군요 [18] 연등 2019.02.12 3809
108905 이런저런 일기...(바쁨, 딸기빙수) [2] 안유미 2019.02.12 697
108904 [바낭] 넷플릭스 호러, 스릴러 영화들 몇 편 잡담 [12] 로이배티 2019.02.11 1725
108903 아니 이게 그동안 수입금지품목이었다고라고라???!!!! [2] 귀장 2019.02.11 1727
108902 데뷔와 그래미 : ITZY - 달라달라, 차일디시 감비노 - This Is America [6] 연등 2019.02.11 849
108901 아이폰, 아이패드 바탕화면 앱 정리 tip + 아이패드 프로 소감 soboo 2019.02.11 2377
108900 2019 BAFTA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9.02.11 479
108899 이런저런 일기...(징크스, 정답) [1] 안유미 2019.02.11 452
108898 스카이캐슬 오나라 배우가 연일 화재네요. [6] Bigcat 2019.02.11 3346
108897 수육은 목살 삽겹살 중 어떤게 더 날까요 [6] 가끔영화 2019.02.10 793
108896 평범한 그로테스크 썰 [3] 흙파먹어요 2019.02.10 737
108895 하이쿠 대잔치 [3] 어디로갈까 2019.02.10 800
10889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2.10 1025
108893 Rufmord /중상모략에 대한 소묘 [5] 어디로갈까 2019.02.10 711
108892 드라마 우와한 녀 그리고 손석희 [4] Bigcat 2019.02.09 2960
108891 요상한 사촌동생 [11] Sonny 2019.02.09 1949
108890 Albert Finney 1936-2019 R.I.P. [5] 조성용 2019.02.08 515
108889 미술교사 임용시험 합격했어요 [25] 낭랑 2019.02.08 2175
108888 20대에겐 20대의 눈높이로 [4] 흙파먹어요 2019.02.08 1331
108887 이런저런 잡담...(새 장난감, 헌 장난감, 번개) [1] 안유미 2019.02.08 52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