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가상화폐를 가지고 헛소리를 하는 놈들이 너무 많아요. 제대로 된 정부라면 가상화폐 투기 같은 건 당연히 당장 금지해야죠. 언제의 누구일지 알 수 없는 '마지막 바보'를 위해서요. 



 2.가상화폐 투기판의 구조는 이거잖아요. 가짜 돈을 가지게 된 첫번째 바보가 '이 가짜 돈을 나보다 더 멍청한 놈한테 진짜 돈을 받고 팔아야지. 아무나 걸려라.'라고 중얼거리면서 시작하는 거죠. 그럼 두번째 바보는? 그 다음 바보에게 좀더 비싼 값에 가짜 돈을 받고 파는 거예요. 이런 식으로 바보가 다음 번 바보에게 점점 비싼 값을 받고 팔다 보면 헛소문이 나는 거죠. 가짜 돈이 사실은 가짜 돈이 아니라는 헛소문 말이죠. 그리고 투기판의 거품의 크기는 헛소문을 듣고 달려오는 사람들의 숫자에 비례하고요.


 그야 사람들은 똑똑해요. 가상화폐가 정말로 가치가 있다고 믿고 달려오는 멍청한 사람은 설마 없을 거라고 믿어요. 다들 폭탄이 자신의 손 안에서 터지기 전에 누군가에게 넘길 수 있을거라고 믿으며 투기판에 모이는 거겠죠?



 3.지금이야 거래가 활발하고 모두가 거래소가 허가받기를 원하고 있죠. 거래소를 허가해 주면 투기꾼들이 지랄도 안 할 테고, 투기꾼이 아닌 사람들은 관심없을테니 정부로서는 그냥 우쭈쭈 해주면서 거래소를 허가해 줘도 돼요. 괜히 논란을 만들어 봐야 지지율만 떨어지니까요.


 하지만 이런 투기판에서는 늘 '마지막 바보'가 모든 걸 뒤집어쓰는 구조란 말이예요. 진짜 돈을 주고 가상화폐를 산 어떤 바보가 '자, 이 멋진 가상화폐를 진짜 돈을 주고 살 다음 사람?'이라고 외쳤을 때 사겠다는 사람이 아무도 없으면? 그 사람이 바로 '마지막 바보'가 되는 거라고요. 그리고 그동안 코인판에서 돈을 번 놈들은 낄낄대겠죠.


 '멍청아, 그 가짜 돈은 사실 아무런 가치도 없었잖아. 우리 모두 알다시피 그건 부루마불 화폐보다도 가치가 없는 거였다고.' 


 그리고 마지막에 가상화폐를 손에 쥔 녀석은 울부짖으며 외치겠죠. 왜 자신이 도박장에 가는 걸 아무도 말리지 않았냐고요. 



 4.휴.



 5.에휴. 아직은 누구일지 모를 그 바보는 비록 바보긴 하지만 그래도 가엾은 놈이잖아요. 제대로 된 정부라면 구해줘야 한단 말이예요. 이 빌어먹을 투기판이 끝날 때 분명 엉엉 울고 있을 '마지막 바보'를 말이죠. 



 6.아, 지금까지 쓴 건 그냥 제대로 된 정부라면 그래야 한단 거고요. 내가 대통령이었으면 나중 일 따윈 알 바 아니니 투기판도 열어 주고 내국인 카지노도 몇 개 더 지었겠죠. 보궐선거랑 총선만 이기면 다음 일은 내 알바가 아니니까요.



 7.어제도 tv에서 토론을 했더군요. 자꾸 탈중앙화가 마치 좋은 거라는 듯이 외치는 놈들은 어이가 없어요.


 그런 놈들은 문재인이 대통령인 나라에서 사는 것보다 임모탄 죠가 대통령인 나라에서 사는 게 낫다고 여기는 걸까요?





 ----------------------------------------------





 하아...이틀연속 달리니 HP가 점점 떨어져가고 있어요. 고기번개가 하고 싶어요. 불고기전골을 먹고 싶지만 뭐...다수가 원하면 구워먹는 고기를 먹어도 돼요. 


 지금 당장 먹어도 되고 저녁에 먹어도 되니 한 5시까지 쪽지 기다려 볼께요. 신도림에서 경복궁 런치정식을 먹고 싶지만 기적이 일어나지 않는 이상 그건 너무 늦었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3
108307 이런저런 잡담들 [4] 메피스토 2018.03.11 1155
108306 완전 떡이 된 영화 [2] 가끔영화 2018.03.10 1357
108305 인터넷뱅킹에 공인인증서+보안카드 입력 기능이 없어졌네요 [7] 프레데맄 2018.03.10 1585
108304 민주당내 권력투쟁 혹은 밥그릇 싸움 soboo 2018.03.10 1223
108303 민병두 의원도 성추행으로 의원직 사퇴... [2] 한나라당 2018.03.10 1704
108302 미투 운동이 대세가 되는 건 네임드 여배우들이 동참할 때가 아닐런지요. [12] 일희일비 2018.03.10 2576
108301 비겁한 죽음... [3] 사팍 2018.03.10 1698
108300 같은 대사 다른 느낌 [1] 사팍 2018.03.10 630
108299 나쁜 남자(스포일러 함유) [8] nabull 2018.03.10 2022
108298 한남 애호박선생이 또 .... + 패럴림픽 개막식 [12] soboo 2018.03.09 2581
108297 넷플릭스, 7초. [2] S.S.S. 2018.03.09 1291
108296 조민기에 대한 기억... [3] 지나가다가 2018.03.09 2186
108295 악인을 대상으로는 고인드립을 해도 되죠 [8] 모르나가 2018.03.09 1693
108294 알려지지 않을, 수많은 죽음을 예방하기 위해서라도. [2] 부끄럽다 2018.03.09 893
108293 조민기 사망 소식 [30] 모르나가 2018.03.09 3524
108292 정봉주는 쓰레기가 될것이냐 아니면 그냥 흔한 한남정치모리배가 될 것이냐 기로에 서 있어요. [14] soboo 2018.03.09 2341
108291 정봉주 보도자료 전문 [23] 사팍 2018.03.09 2576
108290 요즘 떠오르는 것들. [11] 잔인한오후 2018.03.09 1367
108289 더 포스트- 오래된 맛집에서 늘 먹던 메뉴에 새로온 와인을 곁들인 멋진 식사 [2] soboo 2018.03.09 819
108288 눈물이 앞을 가리네요. [3] 김지킴 2018.03.09 186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