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Time waits for no one.

이말의 의미를 되새김질 하게 되는 30대 중반입니다. 네. 확실히 서른즈음에를 듣고 있을 나이가 더 이상 아닌 거 같아요. 인생의 자유시간이 사라지고, 점차 해야 할 일들이 빼곡하게 쌓여만 가네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현실감각이 생겨날 수록 괴롭고 비참한 기분도 드는 군요. 저는 인생이라는 이름의 여행길을 무사히 운전할 수 있으리란 생각이 안 들 때가 종종 있습니다. 이젠 나이가 많아서 사회생활 하기도 버겁고 입사지원을 해도 면접까지 가기 어렵다는 생각이 들어요.
물론 말은 이렇게 하지만... 어떻게든 악착같이 살아남으려고 버텨야 갰죠.

2.
19일의 금요일이라서 19금이란 별명이 오늘에 붙었더군요.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성적 욕망이나 이성에 대한 환상도 예전과 다르게 사라지고 있네요. 이런 게 늙어가는 것의 자연스러움이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6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79
108905 이런저런 일기...(바쁨, 딸기빙수) [2] 안유미 2019.02.12 697
108904 [바낭] 넷플릭스 호러, 스릴러 영화들 몇 편 잡담 [12] 로이배티 2019.02.11 1725
108903 아니 이게 그동안 수입금지품목이었다고라고라???!!!! [2] 귀장 2019.02.11 1727
108902 데뷔와 그래미 : ITZY - 달라달라, 차일디시 감비노 - This Is America [6] 연등 2019.02.11 849
108901 아이폰, 아이패드 바탕화면 앱 정리 tip + 아이패드 프로 소감 soboo 2019.02.11 2376
108900 2019 BAFTA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9.02.11 479
108899 이런저런 일기...(징크스, 정답) [1] 안유미 2019.02.11 452
108898 스카이캐슬 오나라 배우가 연일 화재네요. [6] Bigcat 2019.02.11 3346
108897 수육은 목살 삽겹살 중 어떤게 더 날까요 [6] 가끔영화 2019.02.10 793
108896 평범한 그로테스크 썰 [3] 흙파먹어요 2019.02.10 737
108895 하이쿠 대잔치 [3] 어디로갈까 2019.02.10 800
10889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02.10 1025
108893 Rufmord /중상모략에 대한 소묘 [5] 어디로갈까 2019.02.10 711
108892 드라마 우와한 녀 그리고 손석희 [4] Bigcat 2019.02.09 2960
108891 요상한 사촌동생 [11] Sonny 2019.02.09 1949
108890 Albert Finney 1936-2019 R.I.P. [5] 조성용 2019.02.08 515
108889 미술교사 임용시험 합격했어요 [25] 낭랑 2019.02.08 2175
108888 20대에겐 20대의 눈높이로 [4] 흙파먹어요 2019.02.08 1331
108887 이런저런 잡담...(새 장난감, 헌 장난감, 번개) [1] 안유미 2019.02.08 526
108886 동성애 전환치료를 한 상담심리사가 영구 자격정지 되었다고 합니다. [7] woxn3 2019.02.08 178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