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에도 국내외 속편 영화들이 개봉하는데 말이죠. 신작영화들도 있고요.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2018년의 기대작이 있다면 어떤 영화인지 투표 한 번 했으면 합니다.

제가 본문에서 이름은 따로 열거하지 않을게요. 어드벤티지가 될 까봐...

게임 이야기 해주셔도 될 거 같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816
108384 민주화와 미투운동 [12] 사팍 2018.03.17 990
108383 블랙팬서 보고왔습니다3(스포일러가있습니다) [3] nabull 2018.03.17 721
108382 EBS1 금요극장 <특별한 날> 이제 본방사수하기 더 힘들어졌네요. [6] underground 2018.03.17 759
108381 이영도 소설의 페미니즘적 가치와 한계, 탐구? [8] LutraLutra 2018.03.16 2401
108380 ‘무고에 두번 우는 여성들’ - 성폭력 무고죄 폐지에 관해서 [1] skelington 2018.03.16 922
108379 일본 예능 이게 다 짜고 하는거군요 가끔영화 2018.03.16 1043
108378 미투가 고생이네요. [32] soboo 2018.03.16 2675
108377 예전에 본 어느 트롤 [2] 겨자 2018.03.16 869
108376 갈 사람들은 가는게 좋아요. [4] 김지킴 2018.03.16 1156
108375 아래 탈퇴회원의 글에 공감이 되네요..(한남,,,여혐종자....) [13] 왜냐하면 2018.03.16 1962
108374 이게 토론인지 댓글싸움인지 신물나서 떠나렵니다. [5] 족발 2018.03.16 1755
108373 멘탈의 기울어진 운동장 (왜 가해자는 그토록 뻔뻔한가) [27] 일희일비 2018.03.16 1757
108372 미투의 본질은 모르지만 변질은 알 수 있는 MBC 손정은 아나운서에게 [5] 김지킴 2018.03.16 1550
108371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6 : 뱀과 강아지와 고양이 [8] 샌드맨 2018.03.15 895
108370 쌍둥이는 몇집 가끔영화 2018.03.15 318
108369 [듀그모 22주차] 자유주제 [2] rusender 2018.03.15 420
108368 미투운동의 변질 [17] 사팍 2018.03.15 2468
108367 jtbc 뉴스룸 = 메갈룸 이라는 한남들의 프레임 [16] soboo 2018.03.15 2071
108366 나는 왜 한남을 혐오하는가. [32] 김지킴 2018.03.15 2372
108365 [듀나in] 양복 바지 해짐 질문 [2] centrum 2018.03.15 5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