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력으론 아직 아니지만, 무술년 개의 해를 맞아 개과 동물을 그리기로 했어요. 털 표현은 아직 색연필이 편해서 오랜만에 다시 색연필로... 


992EAA445A642B46184A5D


첫번째는 늑대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멋지게 생긴 동물 중 하나라고 생각해요. 원본 사진은 좀 더 날카로운 느낌이었지만, 코가 좀 길어지면서 부드러운 이미지가 되었습니다 >_<;; 스케치는 꽤나 빨리 끝났지만, 완성하는데는 시간이 오래 걸렸어요... 이유는 물론 털 때문;; 정말 털을 하나 하나 심는다는 느낌으로 연필 깎기 -> 짧은 획 긋기 반복 & 반복... 그나마 전동 연필깎이가 없었다면 시간이 더 길어졌을 겁니다. 시간이 많이 걸렸지만, 결과물은 꽤 만족스러워요 :D 


9998DD445A642B480EB2CC



늑대의 성공으로 자신감을 얻어 두번째 주제도 개입니다. 커다란 덩치와 순딩순딩한 성격, 긴 털 덕분에 일명 인절미로 불리는 골든 리트리버. 웃는 표정이 무척 사랑스러워요. 이번에도 역시 흰색 & 황토색 색연필을 1/3자루 갈아넣는 지난한 작업이 될 듯 합니다 >_<;; 선생님이 애초에 종이 자체가 황갈색인 크라프트지에 그리면 더 편했을 거라고 하셨지만 가져간 게 흑도화지 뿐이라...ㅠ_ㅠ 그래도 털 심는 건 크게 고민하지 않는 단순 반복작업에 가까워서 하는 동안 마음이 편안해지는 느낌이라 좀 품이 많이 들더라도 크게 불만은 없어요. 


어느덧 일요일도 저물어가는군요. 모두들 즐거운 일요일 오후 되세요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481
108849 설 특선 다큐멘터리와 설 연휴 독서 계획 [13] underground 2019.01.31 1248
108848 이런저런 일기...(스케줄, 최대 친절) [3] 안유미 2019.01.31 696
108847 일일시호일을 보고(약 스포) [2] 연등 2019.01.31 630
108846 Dick Miller 1928-2019 R.I.P. [1] 조성용 2019.01.31 190
108845 [바낭] 영화 여러 편 잡담 - 연애의 온도, 특종: 량첸살인기, 살아남은 아이, 아이 캔 스피크, 어른도감 [6] 로이배티 2019.01.31 946
108844 가버나움을 보고(약 스포) [3] 연등 2019.01.30 747
108843 좋은 국까는 죽은 국까 뿐 모르나가 2019.01.30 558
108842 멕시코, 필리핀 경찰 뚜까패는 대한민국 짜바리의 위엄! 귀장 2019.01.30 785
108841 갑자기 유투브에 조갑제 어쩌구 영상 업데이트가 날라오는데요 [7] 산호초2010 2019.01.30 852
108840 [오늘의 TV] <달의 미스터리>, <피의 연대기> [11] underground 2019.01.29 1746
108839 듀게 사람 대다수가 바라보는 한국에 대한 인식 [10] 모르나가 2019.01.29 1893
108838 이런저런 일상...(명절선물, 딸기빙수, 줄넘기) [1] 안유미 2019.01.29 554
108837 최첨단 짝퉁 생산 국가 중국의 위엄 [2] eltee 2019.01.29 1132
108836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이거 단순폭행사건이 아니네요. [39] 귀장 2019.01.29 3473
108835 한강에서 [1] 왜냐하면 2019.01.29 484
108834 Dušan Makavejev 1932-2019 R.I.P. 조성용 2019.01.28 235
108833 삼청동, 디지털 카메라, 그리고 힙스터라는 유목민들 [11] 흙파먹어요 2019.01.28 1608
108832 가운데 두 가수 다 아시는 분 [2] 가끔영화 2019.01.28 527
108831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1월 정모 후기 [3] 듀라셀 2019.01.28 1718
108830 잡담 - 치과, 요즘 듣는 노래, 블루레이 [5] 연등 2019.01.28 5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