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거의 2년이 되가는것 같습니다.

약 2년전 서울 변두리에 아파트 하나를 구입했어요. 그때 구입하면서 여기에 글도 남겼었어요.

난 그 곳의 동떨어진 느낌. 잊혀진 계곡에 홀로 우뚝 솟은 성 같은 이미지가 너무 좋았는데, 부동산 커뮤니티나 주변 사람들이 왜 그런곳을 샀냐고 너무 힐난해대서 마음이 아프다는 글이었죠.

그곳의 아파트는...서울의 아파트라고 볼수 없는 가격이었어요.(아마 나홀로 아파트를 제외하면 최고로 저렴한 곳일수도..) 그도 그럴게 지하철도 멀고(걸어서 20분 정도?), 산을 깍아 지어서 어마어마한 언덕에 위치해있었거든요.

하지만 꽤 잘지어진 곳이었어요.주변에 아무것도 없고 위치가 너무 별로였지만. 물론 전 그것도 좋았습니다.

아무튼 사람들의 우려처럼 남들 엄청 폭등하는데 이 아파트는 상승세를 타지 못했어요.


그리고 막 구입할 때 정부 정책의 폭풍을 거하게 먹었어요. 막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갑자기 대출한도를 팍 줄여버렸거든요.

당시 살고 있던 전세를 일단 좀 같이 가져가고, 나머지 돈을 대출받아서 막고 1년정도 있다가 전세 나가면서 대출 갚아야지.했는데...계획이 다 망가졌거든요.

정책으로 인해 빌릴 수 있는 돈이 거의 1억원 가량 차이가 났습니다.

다 그르치고 어찌저찌해서 정리를 했는데...그때 부동산 커뮤니티의 반응들은 말도 못해요. 특히 다주택자들을 겨냥한다는 사실 떄문에 집 몇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성화와 증오가 불을 뿜는 시기였죠. 그리고 저같이 무주택자 일부도 계획에 큰 차질을 빚게 되었고..

당시 제 생각은. 그래도 이해할 수 있다.였어요.그러니까 정책방향이 납득이 간다면, 그로인해 파생되는 일부 손해들은 감내할수도 있다.는 생각이었죠.

사실 뭐..제가 겪은 혼란들은...큰 손해라고 할수도 없어서 그랬는지 몰라요. 아무튼 엉망이 되었지만 괜찮았습니다.

다만 정부가 서울 전체를 투기지역으로 묶은건 좀 불만이었어요. 이 아파트와 이 주변은 정말 다 실거주자들 위주로 살거든요. 물론 서울이라 서울 집값이 오르면 나중에 오르긴 하지만..가장 마지막에 주변 시세 등에 업고 오르는 지역이라 애초 투자를 위해서는 비효율적인 곳이었거든요.


그런데 사고 보니 돈안되는 지역의 서울 아파트도 나름 좋은 점이 있더라고요.

잠시 서울 아파트값의 하락세가 있었는데 여긴 오히려 그때 오르는 지역으로 신문에도 나고 그랬습니다.즉, 서울 전체 시장가격 방영 다되고, 후폭풍 맞을때 그제서야 뒤늦게 영향받고 찔끔 오르는 그런 지역인거죠.부동산이 어쩐다 저쩐다.하고 정부가 철퇴를 내린다 어쩐다 해도...여기는 어떤 영향도 없는 안전지대더라고요. 그냥 편안하게 있을수 있었어요.

욕심만 버리면 부동산 시장 완전 무너지지 않는 한 손해볼일은 없는 곳. 실거주민 위주로 운영되니 그런점이 좋더라고요. 그냥 심신의 안심을 얻을 수 있다.


그런데 옿래 6월부터 이곳도 가격이 심상찮습니다.

갑자기 가격이 쭉쭉올라요.특히 8~9월 시기가 그런데, 그래프를 보면 수직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어요. 이런 그래프 이 아파트와는 어울리지 않거든요.

너무 갑자기 매매가가 오르니까 기존 전세가와 매매가가 80%~85% 정도로 건실하게 간격을 유지하던 차이가 갑자기 확 벌어졌습니다. 전세가 없는건지, 반영이 뒤늦게 되는건지

꽤나 차이가 벌어져있더라고요.  

그리고 이 기류가 계속 갈거라는 소문이 많이 도네요. 이곳이 이정도니까 서울 다른곳은 정말 난리도 아닐것같아요.

좋으면서도 뭔가 불안하고 도무지 부동산을 알수없다는 생각도 들고..정부의 의미없는 정책발표들의 혼선도 떠오르고..복잡해지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41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801
108936 동시 '비밀번호' [3] 영화처럼 2019.02.15 908
108935 잡담 - 실업률 9년래 최고치, 관둬야 하는 것 [2] 연등 2019.02.15 982
108934 버닝썬 클럽 카르텔 사건. 파면 팔수록 급이 다른 사건이군요. 귀장 2019.02.15 970
108933 [스포일러!!!] 덱스터 다 봤어요. [1] 가라 2019.02.15 532
108932 점심 회식 자주 하세요? [10] 가라 2019.02.15 1052
108931 부르마와 프리자가 드래곤볼 7개를 모으는 이유 [5] 가끔영화 2019.02.15 949
108930 개봉영화 기대작 -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14] Bigcat 2019.02.15 1481
108929 안희정 재판이 “존나 병X같은 재판”이라는 개소리 [7] soboo 2019.02.15 1459
108928 [회사바낭] 인터넷에는 다들 회식 싫어하는데.. [22] 가라 2019.02.15 1562
108927 아카데미상과 배급사와의 관계 [2] SnY 2019.02.14 596
108926 넷플릭스 언어 공부 크롬앱 [1] 어제부터익명 2019.02.14 1268
108925 하늘이 두려웠기에 더 절실했던 [1] 가끔영화 2019.02.14 471
108924 언제까지 결혼, 연애 타령이나 할건가? [19] 귀장 2019.02.14 1647
108923 주요 사회적 금기에 대한 OECD 34개국의 방침이란 자료인데 이거 맞다면 정말 놀랄노자네요?! [6] 귀장 2019.02.14 1439
108922 이런저런 잡담...(빌버, 안희정, 미투) [20] 안유미 2019.02.14 1905
108921 이번 아카데미 장편 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작 일부 리뷰 [3] SnY 2019.02.14 450
108920 증인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9.02.14 606
108919 혼밥, 혼술, 혼영, 혼행… [32] Bigcat 2019.02.14 1656
108918 원래부터 리버럴이 아니었던 것일까? [1] onymous 2019.02.14 837
108917 겨울왕국2 티져 예고편이 나왔네요 [19] 부기우기 2019.02.13 10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