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모임 동적평형에서 신입 회원을 모집합니다.

듀게를 기반으로 시작한 독서 모임이 벌써 만 4년이 지나, 이제 5기를 맞이하게 되었네요.

사실 매월 정모 후기를 통해 수시로 가입 신청을 받긴 했으나, 저희에겐 마음을 새로이하는 시기인지라 나름 의미부여도 할 겸 별도의 모집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모임 자체는 특별히 달라진 게 없으므로 내용은 작년 글을 대강 재활용하겠습니다. 허허

모임의 성격은... 글쎄요. 일반적인 독서 모임보다는 조금 더 나갔다고 할까요?

책에 대한 관심으로 시작한 모임이지만, 다양한 형태의 친목 교류도 정체성의 한 축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순수하게 책 이야기만을 하고 싶으신 분들은 분위기가 살짝 낯설지도 모르겠네요. ㅎㅎ

여튼 그렇다보니 책 뿐 아니라 다양한 취미와 관심사를 같이 즐기고 싶으신 분들이라면 환영입니다. 

물론 책 이야기만 하셔도 좋고, 특정 관심사에 대해서만 참여를 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다만 너무 극단적인 주장을 펼치시거나, 나와 다른 생각을 이해하기 어려워하시거나, 소통에 관심이 없으신 분들은 곤란하겠지요.

그리고 어찌되었건 독서 모임이므로 다른 목적(?)을 가지신 분들도 정중히 사양하겠습니다. ㅎㅎ

이렇게 쓰긴 했지만, 그리 까다로운 기준이 있는 건 아니니 부담없이 문의해 주시면 됩니다. 오고 감은 어디까지나 자유니까요.

저희 모임에 흥미가 있으신 분, 가입을 원하시는 분은  쪽지로 성함, 핸드폰, 생년, 직업을 적어서 보내주시면 연락드리겠습니다. 
(최소한의 안전 장치로 운영진이 확인하는 부분입니다. 온/오프 모임 등에서 나이나 직업에 대한 공개를 강제하고 있진 않습니다.)

마지막으로...

4주년을 맞이하여 회원분들의 애정어린 축전(...) 4행시 몇 편을 소개하겠습니다. 껄껄

동 : 동적평형 독서모임에는
적 : 적당히 재밌는 사람들이 함께
평 : 평화롭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습니다
형 : 형형색색 저희 모임에 놀러오세요!


동 : 동생이 하나 있는데
적 : 적적하다고 하네요
평 : 평소에는 고양이랑 논답니다
형 : 형제보다 고양이냐!!


동 : 동지들이여 들리는가!!!!
적 : 적들의 나팔 소리가
평 : 평화를 얻기 위한 투쟁
형 : 형제, 자매들의 붉은 피로!!


동 :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적 : 적독을 하다보니
평 : 평화가 스며드는구나
형 : 형씨도 같이 할라우?


그럼 좋은 분들과의 만남을 기대하며 이만 마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9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19
109111 신비한 동물들2 보고왔습니다(스포주의) [2] 메피스토 2018.11.19 747
109110 종이달을 보고(약 스포) [3] 연등 2018.11.19 611
109109 산이의 그 노래는... [10] 으랏차 2018.11.19 1654
109108 영화 '늦여름' - 잔잔한 드라마의 탈을 쓴 시트콤 휴먼명조 2018.11.19 586
109107 성난황소는 좀 물리네요. [6] woxn3 2018.11.19 1228
109106 한남들은 언제 피카츄 배를 만지는가? [17] 휴먼명조 2018.11.18 2472
109105 번 더 스테이지 : 더 무비 보고 왔습니다. [1] KEiNER 2018.11.18 758
109104 군함조 [6] 가끔영화 2018.11.18 1479
109103 이수역, 7인의 남자들 [29] Isolde 2018.11.18 2306
109102 게시판 남녀대결에서 가장 궁금한 점 [4] skelington 2018.11.18 1029
109101 남궁연 미투 무혐의 [5] 하하하 2018.11.18 1975
109100 제10회 부산평화영화제 출품작 공모 어깨동무 2018.11.18 215
109099 남녀 사망 재해 현황 및 분석 [15] 하하하 2018.11.18 1488
109098 누가 일베와 닮았는가? [4] 사팍 2018.11.18 639
109097 피해자 두 번 울리는 ‘2차 가해’의 잔인함 [5] eltee 2018.11.18 904
109096 [한남또] 청주 아파트에서 30대 남성 아내 살해 후 투신 [13] eltee 2018.11.18 1506
109095 요즘에 흉악 범죄가 너무 많네요.. 율마 2018.11.17 434
109094 경찰 "혜경궁 김 씨는 이재명 지사 부인" [6] an_anonymous_user 2018.11.17 1887
109093 성난황소를 보고.. [18] 라인하르트012 2018.11.17 1324
109092 기가 차는 대륙의 기상. 사회신용시스템 [2] 귀장 2018.11.17 6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