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깍지와 위스키 소다

2018.09.09 01:06

칼리토 조회 수:930

벌써 한시네요. 늦게 퇴근한 아내와 치맥을 하며 쇼미더 머니를 보다가.. 한잔만 더..하고 위스키 소다를 만들었습니다. 


위스키에다가 토닉워터를 타고 얼음을 적당히 부어 휘저으면 위스키 소다죠. 맥주보다 독하게 만들어.. 두잔쯤 마시면 취기가 돌고 잠이 잘 옵니다. 평소에도 불면증이 있는 건 아니지만 술기운을 빌려 잠이 들때도 가끔 있어요. 그럴때는 위스키 소다가 딱인 것 같습니다. 


Jura destiny 라는 싱글몰트를 베이스로 썼지만.. 사실 싸구려 위스키도 상관없습니다. 마트에서 살 수 있는거라면.. 조니워커 레드 정도. 아니면.. 벨이라는 브랜드 위스키도 저렴하더군요. 태국에서 파는 쌩솜 같은 게 사실 더 잘 어울릴 거 같긴 해요. 


안주로는 콘깍지라는 과자를 한봉 땄습니다. 어지간히 망했는지.. 이마트 가면 한봉지 500원에 파는데 여러가지 맛을 사왔다가 오리지널이 제일 입에 맞아서 또 여러봉지 쟁여놨습니다. 무슨 맛이냐면.. 심심한 콘칩 맛이예요. 나초 같기도 하고 옥수수의 고소하고 담백한 맛이 괜찮습니다. 이름 지을때.. 옥수수니까 콘, 콩깍지 씌인다 해서 깍지.. 콘깍지 어때? 이거 대박이지?? 라고 사장님이 말하지 않았다면 이런 이름이 나올까 싶어요. 원산지가 덴마크인데.. 단종되면 매우 섭섭할 거 같아요. 


그냥 먹으면 너무 담백하니까..(사실 튀긴건데.. 담백할리가 있겠습니까만..) 역시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팔던 와사비디핑마요에 찍어먹습니다. 이것도 꽤 좋아요. 마요네즈에 와사비를 탄 맛인데 밸런스가 절묘합니다. 나초나.. 이런 슴슴한 과자 찍어먹기에 특화된 느낌. 


위스키 소다도 다 마셨고.. 안주도 적당히 먹었으니.. 배를 두드리며 자러 갑니다. 오늘은 하루종일 집 청소를 했어요. 아내에게 칭찬 받으니..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9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4
108986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2] 어디로갈까 2019.03.16 951
108985 이런저런 일기...(감기) [1] 안유미 2019.03.16 440
108984 어디서 본 배우 같은데 가끔영화 2019.03.16 349
108983 사람에 대해 기대를 갖고 [1] 가을+방학 2019.03.15 595
108982 정준영에 대한 기억 [60] 진_ 2019.03.15 4064
108981 신이 없다면 과연 누가 이 세상을 이런 지옥으로 만들 수 있었을까? [2] Bigcat 2019.03.15 944
108980 외국인 친구들이 한국에 대해 느낀점 여러가지... [5] 귀장 2019.03.15 1749
108979 캡마 보러 가려는데요. 질문! [4] soboo 2019.03.15 681
108978 이런저런 이슈잡담 [3] 메피스토 2019.03.15 935
108977 아사코를 보고(약 스포) [4] 연등 2019.03.14 903
108976 <어벤져스 : 엔드게임> 새 예고편 [19] 부기우기 2019.03.14 1268
108975 승리 게이트, 과연 끝을 볼 수 있을것인가? [1] 귀장 2019.03.14 1131
108974 캡틴 마블을 봤는데 [6] 가을+방학 2019.03.14 1180
108973 에이리언 40주년 기념으로 단편들이 나오는군요 [2] 부기우기 2019.03.14 571
108972 캡틴마블을 보고... [15] 사팍 2019.03.14 1583
108971 (바낭) 흑역사도 역사다 [6] 보들이 2019.03.14 977
108970 오늘밤 로맨스 극장에서 [1] 가끔영화 2019.03.14 322
108969 이런저런 일기...(감기, 순살파닭) [1] 안유미 2019.03.13 449
108968 코를 푸는 게 비매너일까요? [19] Joseph 2019.03.13 1683
108967 블랙코미디의 진수, 잉글리시 스캔들 [1] 가끔영화 2019.03.13 65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