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1 영화] 페인티드 베일

2018.12.01 20:18

underground 조회 수:6660

오늘 밤 10시 55분 EBS1 영화는 나오미 왓츠, 에드워드 노튼 주연의 <페인티드 베일>이네요. 


서머싯 몸의 소설 <인생의 베일>을 원작으로 한 영화입니다. 


<달과 6펜스>, <인간의 굴레>를 재미있게 읽어서 <면도날>, <인생의 베일>도 읽어야지 하다가 아직도 못 읽고 있는데  


영화 보고 나서 소설 읽고 싶은 마음이 솟아났으면 좋겠네요. 


EBS 영화 소개글을 보니 "사랑 없는 결혼, 불륜과 배신과 같은 굴곡진 삶을 거치며 독립된 하나의 주체로 당당히 세상을 살아가는


여인의 모습을 통해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돌아보게" 하는 영화라고 합니다. 


imdb.com의 관객 평점은 7.5점으로 높은 편이고 평론가 평점도 69점으로 괜찮은 편이네요. 


몇몇 영화제에서 음악상과 촬영상을 받은 걸 보니 일단 눈과 귀는 즐거울 것 같고 나오미 왓츠와 에드워드 노튼의 연기도 


괜찮은 평가를 받은 것 같아요. 


로맨스 영화 본 지 오래된 것 같으니 한 번 봐야겠습니다. 심심하신 분, 같이 봐요.  




Lang Lang & Alexandre Desplat - River Waltz 





이 소설의 제목이 퍼시 비시 셸리의 시에서 나왔다고 해서 가져왔어요.  


Lift Not the Painted Veil 

Lift not the painted veil which those who live
Call Life: though unreal shapes be pictured there,
And it but mimic all we would believe
With colours idly spread,-behind, lurk Fear
And Hope, twin Destinies; who ever weave
Their shadows, o’er the chasm, sightless and drear.
I knew one who had lifted it-he sought,
For his lost heart was tender, things to love,
But found them not, alas! nor was there aught
The world contains, the which he could approve.
Through the unheeding many he did move,
A splendour among shadows, a bright blot
Upon this gloomy scene, a Spirit that strove
For truth, and like the Preacher found it not.

Percy Bysshe Shelle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02
108860 알리타: 배틀 앤젤 (스포) [1] skelington 2019.02.02 934
108859 구정 연휴 전에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3] 조성용 2019.02.01 1292
108858 스카이캐슬 - 엔딩 소동 [8] Bigcat 2019.02.01 2403
108857 친구랑 만날 때마다 식당을 내가 골라야 한다는게 싫군요 [4] 산호초2010 2019.02.01 1273
108856 가버나움을 보고 (스포 별도 표시) [2] 티미리 2019.02.01 600
108855 안희정 2심 선고 [7] 연등 2019.02.01 1911
108854 글꼴 저작권 관련한 자료 휴먼명조 2019.02.01 502
108853 오늘 저녁 EBS 스페이스 공감 [2] 휴먼명조 2019.02.01 637
108852 난 고흐 타입일까 고갱 타입일까 [4] 가끔영화 2019.02.01 849
108851 총애의 방향은 어디로? 여왕의 여자 & 인문학적 항일투쟁 말모이 [8] 애니하우 2019.02.01 897
108850 가창력 [5] 어제부터익명 2019.01.31 1049
108849 설 특선 다큐멘터리와 설 연휴 독서 계획 [13] underground 2019.01.31 1248
108848 이런저런 일기...(스케줄, 최대 친절) [3] 안유미 2019.01.31 696
108847 일일시호일을 보고(약 스포) [2] 연등 2019.01.31 630
108846 Dick Miller 1928-2019 R.I.P. [1] 조성용 2019.01.31 190
108845 [바낭] 영화 여러 편 잡담 - 연애의 온도, 특종: 량첸살인기, 살아남은 아이, 아이 캔 스피크, 어른도감 [6] 로이배티 2019.01.31 946
108844 가버나움을 보고(약 스포) [3] 연등 2019.01.30 748
108843 좋은 국까는 죽은 국까 뿐 모르나가 2019.01.30 558
108842 멕시코, 필리핀 경찰 뚜까패는 대한민국 짜바리의 위엄! 귀장 2019.01.30 785
108841 갑자기 유투브에 조갑제 어쩌구 영상 업데이트가 날라오는데요 [7] 산호초2010 2019.01.30 8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