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일상)

2019.03.09 11:56

안유미 조회 수:328


 1.하아...지겹네요. 살면서 늘 느끼는 건 돈이 늘 모자란다는 거예요. 돈을 좀 아끼지 않고 써봤으면 좋겠단 말이죠.


 아니 진짜로요. 나의 24시간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그렇거든요. 내가 24시간 내내 하는 거라곤, 돈을 아껴 쓰고 있는 것뿐이예요. 물론 오늘도 돈을 아껴쓰고 들어왔죠. 왜냐면 돈이 모자라니까...휴...우...한숨...



 2.돈을 쓰지 않는 건 차라리 괜찮아요. '돈을 쓴다'와 '돈을 쓰지 않는다'라는 두가지 선택지 중에 '돈을 쓰지 않는다'를 선택하면 정말 숨쉬는 데 필요한 돈만 빼고 돈을 안쓰고 살 자신이 있어요. 왜냐면 돈을 안쓴다는 건 돈을 쓰지 않는다는 것...0원! 제로니까요! 달리 생각할 게 없어요. 단지 돈을 안쓰면 되는거니까요. 


 하지만 문제는 돈을 쓰면서 산다면 거기서 선택지가 두개로 나뉘어지는 거예요. '원없이 쓴다'와 '아껴가면서 쓴다'죠. 그리고 나는 한번도 돈을 원없이 써본 적이 없다는 거죠. 물론 비교적 많이 쓸 때도 비교적 적게 쓸 때도 있지만...욕망만큼은 써본 적이 없어요.


 그야 농도는 다르지만 돈을 쓰지 않는 것도, 돈을 아껴가면서 쓰는 것도 불만족...완전한 만족은 없는 상태라는 거죠.



 3.미래가 있다는 건 좋은걸까요? 돈을 아껴쓰는 이유가 그거잖아요. 어쩔 수 없이 미래가 많이 남아있을거라는 점 말이죠. 


 미래에 확실한 희망이 있거나, 아예 예측이 안된다면 재밌을 수도 있겠죠. 하지만 전에 썼듯이 바둑이나 체스에 인생을 비유하면 그래요. 게임이 진행되면 진행될수록 말을 놓을 수 있는 곳은 점점 사라지고 이 장기판에서 일어날 수 있는 미래의 가짓수가 고정되어버리죠.


 인생 또한 그래요. 진행이 이렇게까지 되어버리면 이 게임을 아예 망쳐버릴 수 있는 경우의 수는 여전히 많지만, 이 게임을 극적으로 나아지게, 또는 흥미롭게 변화시키는 경우의 수는 거의 없어지죠. 그렇게 되어버리면 설령 이 게임을 이기는 중이라고 해도 그만 두고 싶어지고 지겨워지는 거예요. 뭔가가...너무 뻔해지니까요. 



 4.휴.



 5.어쩌면 그래서 새로운 여자를 만나는 걸 좋아하는지도 모르죠. 왜냐면 확실하게 나를 위험한 상황으로 몰아갈 수 있는 건 새로운 여자 정도니까요. 그야 이 도시엔 여러 종류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지만 나에게도 여러 가지 세이프티가 있으니 그런 위험들을 겪을 일은 없어요. 애초에 그럴 여지를 주지를 않으니까요.


 하지만 새로운 여자에겐 그럴 여지...그럴 기회를 줄 수밖에 없는거죠. 왜냐면 새로운 일반 여자를 만나면 내가 사물이나 사상, 의도를 해석하는 게 아니라 그녀가 해석하게 되는 거거든요. 그건 늘 위험한거죠.


 

 6.휴...심심하네요. 어쩔 수 없죠. 오늘은 누군가를 만나러 가는데 체크카드를 가져갈 지 말지 고민중이예요. 영화 보고 식사 정도만 하고 헤어질 것 같아서요. 그야 그냥 체크카드라면 상관없겠지만 돈이 별로 안들어있어서요. 주식 카드까지 같이 가져가서 돈을 빼고 다시 그 돈을 체크카드에 집어넣는 귀찮은 일을 해야 하죠. 어차피 저녁만 먹을 건데 그냥 갈까...하다가도 혹시 뭔가 이벤트가 발생하면 역시 돈이 많이 드니 여유분을 가져가야 하나...라는 고민을 하는 중이죠.


 원래 계획대로, 영화를 보고 식사를 하고 끝나버리면 글쎄요. 밤 시간이 비어버리는데...전에 곱슬이 말한 찰스바나 가보고 싶기도 해요. 포시즌스호텔에 있는 '숨겨진 척 하는'술집 말이죠. 대체 왜 그런 쓸데없는 컨셉을 잡는 건지? 


 어제 새벽에 번개라도 미리 쳐놨으면 용도시에 도전해 볼 수 있었을텐데...쳇. 앞으로는 당장 심심하지 않아도 나중에 심심하질 것까지 다 계산해서 번개를 만들어봐야겠어요.



 7.하지만 역시 열심히 살아야죠. 남자는 빌어먹을 돈을 벌어야 하니까요. 아껴써야 할 돈이라도 벌려면 열심히 살아야 하는거예요. 원없이 쓸 돈을 버는 건 글쎄요. 노력은 기본이겠지만 노력만으로는 무리니까요.


 사회생활을 하는 남자든, 사회생활을 안하는 남자든 돈은 필요해요. 하지만 누구에게 돈이 더 많이 필요할까? 라고 묻는다면 글쎄요. 뭘 욕심내는지에 따라 다르겠지만 사회생활을 안하는 남자에게 더 필요한 것 같아요. 평판까지도 욕심낸다면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04
109236 [오늘의 영화] 극한직업, 리틀 미스 선샤인 [14] underground 2019.04.27 1154
109235 듀나는 한사람 [1] 가끔영화 2019.04.27 982
109234 내가 이빵을 전에 먹었었나 [3] 가끔영화 2019.04.27 523
109233 지나가는데 쓰레기 같은 놈 가끔영화 2019.04.27 451
109232 엔드게임 잡담 - “흑흑~ 나의 20대를 이렇게 보내 버리다니” [1] soboo 2019.04.27 1438
109231 잡담 - 국가시험, 요즘 좋았던 광고영상 연등 2019.04.27 394
109230 [EBS1 영화] 싸이코 (1960) [11] underground 2019.04.26 744
109229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 [1] 왜냐하면 2019.04.26 561
109228 [게임바낭] 세키로 : 섀도 다이 트와이스 라는 게임의 엔딩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4.26 607
109227 "낙태"이슈, 일단 들을 것! [7] Sonny 2019.04.26 995
109226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6 232
109225 아주 오랜만에 버닝하는군요 [5] 러브귤 2019.04.26 1146
109224 윌리엄 워터하우스의 화집 추천 부탁드려요 [1] 산호초2010 2019.04.25 473
109223 이번만은 꽃뱀이 맞을 거야.. 이번만은 주작이 맞을 거야..이번만은 무고인 것 같아.. 라고 기도하시는 분들께 [33] 일희일비 2019.04.25 2491
109222 [EBS1 다큐시선] 미세먼지, 누구 탓이냐고요? [11] underground 2019.04.25 918
109221 영드 미스 마플 리뷰 쓰다 날렸어요 [7] 2019.04.25 843
109220 이번엔 스포일러 100% 버전 어벤져스: 엔드 게임 잡담 [29] 로이배티 2019.04.25 2006
109219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5 209
109218 작은(닫힌) 사회, 폐쇄적 집단에서 일어나는 부조리함과 병폐에 관하여... [5] 귀장 2019.04.25 899
109217 영화. '생일'을 보았어요. [1] 고인돌 2019.04.25 4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