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론 제 얘기는 아니고..

오늘 술자리에서 이야기가 나왔는데

남자들끼리 모여서 얘기를 하다보니 해답지 없는 문제를 풀어본 느낌이랄지...

뭔가 제일 좋은 반응이 있을텐데...


가정은 이렇습니다.


1. 교제기간 3개월 이내의 커플. (장기 연애의 경우 낳고 결혼하는게 젤 맘편하니)

2. 임신한것 같아 라는 말을 들었을 때.

3. 계획과 무관한 일일 때.



물론 그런 일이 벌어지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사람 일이 맘대로 안되는 것이니...


저희끼리 의논한 바로는 여성의 의견을 물어보고,,


그녀가 낳고 싶다면 낳고, 지우고 싶다면 지우도록 해야한다는 말 (*즉, 너의 생각은 어때..또는 너는 어떻게 하고싶어..식으로 묻는다)


제일 좋다는 것 처럼 결론이 지어졌는데,


이것은 임신이라는 사태에 대해서 너에게 모든 결정을 맡기겠다는 식으로, 즉 소극적인 태도로 비춰질 여지가 있는것 같군요..


그렇다고 낳자, 지우자 하는 것은 지 몸도 아니면서 이러자 저러자 하는것 같아 어쩐지 민망하구요.


이러니 저러니 해도 어차피 죄인인것인가요..? 이런 상황에서 남자가 취해야할 가장 올바른? 반응은 무엇일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2
109319 [넷플] 스타트렉 디스커버리 시즌 2 (약스포) [3] 가라 2019.05.14 580
109318 도서 리뷰에서 망평을 추구하면 안되는 걸까? [6] 칼리토 2019.05.14 887
109317 Doris Day 1922-2019 R.I.P. [3] 조성용 2019.05.13 384
109316 요즘 꽂혀있는 노래... [2] 메피스토 2019.05.13 620
109315 고질라 시리즈, 만수무강하소서 [4] skelington 2019.05.13 743
109314 뒤늦게 본 엔드게임(스포일러) + 스파이더맨 예고편 [3] 가라 2019.05.13 839
109313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13 235
109312 이런저런 잡담...(프듀X, 프듀모임) [1] 안유미 2019.05.13 595
109311 [EBS2 지식의 기쁨] 러시아 문학 윤새라 교수 특강 [1] underground 2019.05.13 796
109310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4도 다 봤네요 [2] 로이배티 2019.05.12 709
109309 세상의 모든 계절을 보고(스포) [4] 연등 2019.05.12 578
109308 Peggy Lipton 1946-2019 R.I.P. [1] 조성용 2019.05.12 252
109307 2019.05.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 본관 [2] 샌드맨 2019.05.11 747
109306 Alvin Sargent 1927-2019 R.I.P. [1] 조성용 2019.05.11 237
109305 <앉아 있는 사람>이라는 것 [13] 어디로갈까 2019.05.11 1230
109304 이 트윗 보니 마음이 몹시 애잔하네요 [2] 가끔영화 2019.05.11 1240
109303 기자들은 김어준한테 기자질에 대해서 배워야할 듯 합니다 [7] 도야지 2019.05.11 1794
109302 2019.05. 덕수궁 [4] 샌드맨 2019.05.11 887
109301 기레기는 잘못한 게 없어요. [2] 칼리토 2019.05.11 934
109300 [KBS1 독립영화관] 내 이름은 꾸제트 [7] underground 2019.05.10 46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