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새벽의 거의 모든 것

2019.03.22 05:57

어디로갈까 조회 수:853

1. 나이를 들먹일 나이는 아니지만, 나이 들면서 저절로 되는 일들이 있더군요. 어떤 일에 대해서는 더 이상 바라지 않게 되는 것. 그리고 <사람>에 대해서 알게 되는 것. 구체적으로 어떤 개인들이 아니라 인간이 어떠한가를 조금은 알게 됩니다. 그래서인지 파릇하던 시절엔 용납할 수 없는 일에 대해 불같이 일던 노여움도 많이 잦아들었어요.

사제가 된 친구 S가 신의 은총을 체험한 다음부터 몸에서 장미향기를 맡게 되었다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선명히 느낀다고 했고, 아름다운 사람의 기를 느낄 수 있다고도 했어요. 장미향기라니! 참 꿈같은 얘기죠. 사람의 향기는 인위적인 것이 대부분이고, 악취는 자연적으로 나게 되어 있는 거잖아요. 그러니까 제가 아는 인간과 S가 느끼는 인간 사이에는 지구와 화성 만큼의 거리가 있는 것입니다.

2. 초새벽에 일어나 세 시간 째 예정에 없던 번역일을 하고 있자니, 무슨 조화인지 이 일을 떠넘긴 후배에게 가졌던 무거운 마음이 좀 옅어집니다. 졸업 논문 쓸 때, 원전의 제 번역에 대해 시시콜콜 '선생질'하셨던 지도교수님 말씀이 생각나서 빙긋했어요. 
"번역에는 나르시시즘이 섞이기 마련이지만, 그걸 극복해야지. 네가 한 건 거의  자유 작문인데? 번역은 공부고 원전의 가치를 전해주는 일이지 멋질이 아니야~"
제가 그 지청구를 담담하게 견딜 수 있었던 건, 제 번역과 해설을 이해하기 위해 선생님이 일일이 원전을 보고 확인하셨다는 걸 알았기 때문입니다. 저는 언제나 그런 노력들이 흥미롭고 좋아요.

3. 목이 따끔거리고 어깨가 결리는 게 몸살기인 것 같아 냉장고를 뒤져봤습니다. 작년 여름 조카가 귀국해서 복용하다 남기고 간 어린이용 시럽약이 있길래 두 스푼 따라 먹었습니다. 맛있네요.

맛있게 꿀꺽 삼키면서 저 자신에게 아프지 말라고 명령했습니다. 지쳐 있는 제가 무슨 잘못을 저지르고 있다는 듯이, 꼭 그런 것처럼 말이죠. 몸의 울증이 가시고 나면 또 한 세상이 등 뒤로 멀어질 텐데 그것마저 무슨 잘못이라는 듯이, 꼭 그런 것처럼 말이죠. 
몸 속의 바이러스 때문에 반짝이는 생물도 있다지만 그래도 앓지는 말아야지! (불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6
109292 2019.05. 대전 오월드 후기 [4] 샌드맨 2019.05.09 453
109291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09 259
109290 (초스압!) DDP 디즈니 전시회 후기 [6] 샌드맨 2019.05.09 1254
109289 영화 <아바타> 시리즈도 이제 디즈니 소속이었네요 부기우기 2019.05.08 579
109288 오늘의 엽서(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08 225
109287 티나 페이와 민디 캘링 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텀블벅) [8] 무름 2019.05.07 1031
109286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07 264
109285 <스파이더 맨 : 파 프롬 홈>새 예고편이 나왔습니다 (엔드 게임 스포 포함합니다) [4] 부기우기 2019.05.06 1135
109284 명탐정 피카츄 봤습니다(스포주의) [1] 메피스토 2019.05.06 889
109283 [넷플릭스바낭]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시즌 1, 2 [4] 로이배티 2019.05.06 973
109282 엔드게임 잡담(스포) [12] 888 2019.05.06 1482
109281 스크린 상한제가 필요합니다. [2] 고인돌 2019.05.06 830
109280 [듀나인] 캐논 EOS 800D 18-55mm Kit 66만원에 사면 괜찮은 건가요? [6] underground 2019.05.06 521
109279 내겐 너무 예쁜 시인 2 [13] 어디로갈까 2019.05.06 1068
109278 2019년 어린이날 [6] 칼리토 2019.05.05 837
109277 리틀 드러머 걸 by 박찬욱 [1] Sonny 2019.05.05 1356
109276 워마드는 박근혜를 지지합니다 [6] 도야지 2019.05.05 1946
109275 잡담 - 어린이날, 블루보틀, 더 안 좋은 조건의 결혼 [5] 연등 2019.05.05 1280
109274 그러고보니 오늘은 스타워즈 데이였죠 [2] 부기우기 2019.05.04 399
109273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4월 정모 후기 [1] 듀라셀 2019.05.04 4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