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교정씨가 암에 걸리셨다는군요.

2011.06.21 13:41

Diotima 조회 수:5241

최근의 일기에서 본 근황으로 짐작은 되었지만 그래도 아니길 바랐었는데,


오늘 읽어보니 암, 그것도 상당히 진행이 되었다고 하는군요. 


게으르다고 자학하면서도 참 열심히 사는 독특한 마인드의 작가였는데, 가슴이 허탈합니다.


몸이 안좋다는 얘길 자주 들어도, 골골하는 사람 팔십간다는 말을 믿으며 몇 작품의 완결을 바랐건만,


지금은 작품이야 어찌되었던 오래된 팬의 마음으로 완치되시기를 바라는 마음뿐입니다. 


세일즈교라는 서글픈 농반진반의 자칭의 별명이 갑자기 생각나네요.  가끔 이런 작가들이 미국이나 유럽에 태어났어도 이렇게 가난하게 살아야했을까 생각이 듭니다.


권교정작가님, 힘내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6
109014 제2롯데월드가 세월호처럼 될까봐 걱정되네요 [14] 참여 2014.04.23 5255
109013 잠들고 싶어지는 30년대 영화나..=_= [11] r2d2 2010.09.02 5255
109012 오늘 토론을 못보신 분들을 위해 이정희의 다카키마사오발언을 퍼왔습니다 [16] ML 2012.12.04 5254
109011 카레 좋아하세요?? [31] gloo 2012.05.14 5254
109010 변듣보 참 찌질한 쓰레기네요 [15] soboo 2013.04.17 5253
109009 고기 의문 [40] TESCO 2013.03.08 5253
109008 오늘 무도에서 정형돈.. [8] 마르세리안 2011.05.21 5253
109007 박근혜 - 해경해체 [43] staedtler 2014.05.19 5252
109006 여자 머리 이쁘게 묶기, 셔츠 쉽게 정리하기, 신발끈 1초만에 묶기. [2] 자본주의의돼지 2013.06.26 5252
109005 왕좌의 게임에서 좋아하는 캐릭터와 싫어하는 캐릭터는 무엇인가요? (부제- 대너리스가 싫어요) [34] poem II 2013.05.15 5252
109004 한국계 미국인, 입양인, SNL [29] 겨자 2014.03.11 5251
109003 유사연애 사업에서 환상이 깨졌을 때의 반응 케이스 스터디 두개. [20] 자본주의의돼지 2012.11.11 5251
109002 박태환 어깨 [2] 가끔영화 2012.09.13 5251
109001 응칠 마지막회 이게 뭔가요.... [11] menaceT 2012.09.18 5251
109000 별 이유 없이 손발이 오글거리는 단어 있으세요? [115] poem II 2010.09.05 5251
108999 구자범씨. [17] 카페人 2014.02.28 5250
108998 [공지] <가면 뒤에서> 서평 이벤트 (당첨자들 확인하세요.) DJUNA 2013.10.26 5250
108997 지금 최고의 사랑... 차... 차승원. [19] 스위트블랙 2011.05.04 5250
108996 오늘 듀게에서 본 글 중 가장 황당한 내용 [13] 쥐는너야(pedestrian) 2011.04.24 5250
108995 [듀나인] 한글책을 위주로 보더라도 킨들이 나을까요? [6] xiaoyu 2010.10.21 52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