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친구가 예전에 다쳐서 약간 휜 코를 바로잡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수술 전 그리고 그 후 제가 보기엔 큰 변화가 없고 어떤 이질감을 받지 못하였지만


본인에겐 그 변화가 굉장히 크게 느껴졌는지..


(주위에서 이 사실을 모르는 사람들이 지나가면서 했던 말이 크게 작용했나봐요... 코가 좀더 높았으면 이뻤을 것이다 뭐 이런.. 말들...)


인터넷에서 보았지만 게슈탈트 붕괴현상인가요?


마치 그런것처럼 자신의 코 모양에 이질감을 매우 느끼며 수술 후유증인진 모르겠지만 그 부위에 통증까지 있다고 하더라구요.


예전 사진을 수도없이 찾아보며 지금의 모습을 수도없이 사진을 찍습니다...


너무 불안해 하는 모습에 2주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보며 이야기를 들어주고


또 괜찮다고 이야기해주며 기운을 주려 하지만 크게 도움이 되질 않는것 같네요...


여자로써 못생겨진게 슬프다는 이야기...


배우 강혜정씨의 심정도 이랬을꺼라면서 자신이 그렇다는 이야기...


이런식으로 매일 아침 일어나 기운이 더이상 없을 정도로 울고


부모님에게 투정부리고 다시 감정이 괜찮아지고... 말 그대로 조울증의 증상이 2주 연속되더라구요...


동반되는 폭식증과 없었던 음주까지..(뭐 심한건 아니고 안마시던 맥주를 2000cc가량 먹더라구요 몇일은...)







조금이라도 이 친구에게 더 도움이 되고 싶고 힘이 되고 싶은데 전 한참이나 어리숙 하네요...


비슷한 일이 있으셨거나 혹은 좋은 방법을 알고 계신 듀게분 계시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93
109054 제2롯데월드가 세월호처럼 될까봐 걱정되네요 [14] 참여 2014.04.23 5255
109053 오늘 토론을 못보신 분들을 위해 이정희의 다카키마사오발언을 퍼왔습니다 [16] ML 2012.12.04 5255
109052 잠들고 싶어지는 30년대 영화나..=_= [11] r2d2 2010.09.02 5255
109051 변듣보 참 찌질한 쓰레기네요 [15] soboo 2013.04.17 5254
109050 고기 의문 [40] TESCO 2013.03.08 5254
109049 카레 좋아하세요?? [31] gloo 2012.05.14 5254
109048 박근혜 - 해경해체 [43] staedtler 2014.05.19 5253
109047 여자 머리 이쁘게 묶기, 셔츠 쉽게 정리하기, 신발끈 1초만에 묶기. [2] 자본주의의돼지 2013.06.26 5253
109046 오늘 무도에서 정형돈.. [8] 마르세리안 2011.05.21 5253
109045 골목식당, 계란찜 [16] 01410 2010.09.14 5253
109044 별 이유 없이 손발이 오글거리는 단어 있으세요? [115] poem II 2010.09.05 5253
109043 왕좌의 게임에서 좋아하는 캐릭터와 싫어하는 캐릭터는 무엇인가요? (부제- 대너리스가 싫어요) [34] poem II 2013.05.15 5252
109042 응칠 마지막회 이게 뭔가요.... [11] menaceT 2012.09.18 5252
109041 한국계 미국인, 입양인, SNL [29] 겨자 2014.03.11 5251
109040 유사연애 사업에서 환상이 깨졌을 때의 반응 케이스 스터디 두개. [20] 자본주의의돼지 2012.11.11 5251
109039 박태환 어깨 [2] 가끔영화 2012.09.13 5251
109038 지금 최고의 사랑... 차... 차승원. [19] 스위트블랙 2011.05.04 5251
109037 오늘 듀게에서 본 글 중 가장 황당한 내용 [13] 쥐는너야(pedestrian) 2011.04.24 5251
109036 구자범씨. [17] 카페人 2014.02.28 5250
109035 [공지] <가면 뒤에서> 서평 이벤트 (당첨자들 확인하세요.) DJUNA 2013.10.26 52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