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의 게임은 보면서도 참 마음이 불편한게 이게 아직 책으로도 완결이 안되었다는 것과, 누가 죽어서 마음을 아프게 할 지 모르기 때문에 상처받을 까봐 정 붙이기 힘들다는 거죠.

 

물론 저는 전혀 부지런한 사람이 아니라서 이미 완결은 아니지만 출간되고 있는 얼음과 불의 노래 시리즈를 손대지 않고 있습니다.

 

그래서 캐릭터들이 어떻게 될 지는 모르는 상태지만 여기 저기 스포일러에는 조금씩 노출되었네요.

 

아무튼 제가 이런 쓰잘데가 없는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은 어제 3시즌 7편을 보고 용녀 대너리스가 너무 짜증나서입니다. ㅠㅠ

볼 때마다

" 내가 용의 엄마다! 나 용의 엄마이자 칼리시라고! 내 군사들 다 공짜로 내놔! 너의 노예로 쓰는 대신  나의 용의 전사로 만들겠다. 말을 안 들으면 죽여버릴 거다!" 하고 눈을 부라리는데 세상에 뭐 이런 여자가 다 있나 싶습니다. 노예상들이 아무리 비열한 작자라도 이건 예의도 뭐도 없이 남의 재산을 강탈하면서 자기가 세상에 다 옳은 일을 하는 듯 하는 위선적이고 강압적인 태도가 못마땅합니다.

 

1시즌에서는 좀 불쌍했는데 갈수록 이렇게 못된 짓을 하는 걸까요?  물론 거세병들을 얻어내는 전전 에피소드의 장면은 아주 통쾌하면서도 스펙타클했지만 그렇다고 해서 제가

대너리스를 못마땅해 하는 마음이 지워지지는 않네요. 물론 그녀는 무척 섹시해서 벗을 때 참 찬란하지만 그 외에는 뭐 성격이 영 감정이입이 되지 않아요. 그래, 네가 용을 부릴 줄 알아, 그래서 뭐 어쩌라구? 그러면 왕권과 군사를 그냥 갖다 바쳐야 하나? 이런 비뚤어진 마음만 드네요.

 

원래 처음부터 주인공일거라고 지레짐작하며 좋아하기로 마음 먹던 캐릭터는 존 스노우인데, 이거 드라마상에서는 아무리 노력해도 뭐 색깔이 없네요. 비상한 구석이 한 군데도 안 보이고 아직까지는 그나마 꽃미남이고 밤기술이 좋다는 새로운 정보만 얻고 있습니다.

 

 

그나마 정 붙일만한 호감 캐릭터는 아리아와 티리온이네요.

제이미는 뭐 처음에 나쁜 놈인줄 알았는데 갑자기 의리짱으로 너무 왔다갔다 하니 혼란스럽기만 하구요.

 

정말 마틴 옹이 집필하다가 뭐 일찍 죽기라도 해서 제가 원하는 결말도 안 나오고 (스타크 집안의 고생 끝의 쾌거) 대너리스가 우위인 상태에서 끝나버린다면 전 억울하고 분통해서

정말 짜증날 것 같으니 마틴 옹이 잘 완결해 주시고 장수하길 간절히 바랍니다.

 

여러분들은 호감, 비호감 캐릭터가 있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9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95
109057 제2롯데월드가 세월호처럼 될까봐 걱정되네요 [14] 참여 2014.04.23 5255
109056 오늘 토론을 못보신 분들을 위해 이정희의 다카키마사오발언을 퍼왔습니다 [16] ML 2012.12.04 5255
109055 잠들고 싶어지는 30년대 영화나..=_= [11] r2d2 2010.09.02 5255
109054 변듣보 참 찌질한 쓰레기네요 [15] soboo 2013.04.17 5254
109053 고기 의문 [40] TESCO 2013.03.08 5254
109052 카레 좋아하세요?? [31] gloo 2012.05.14 5254
109051 박근혜 - 해경해체 [43] staedtler 2014.05.19 5253
109050 여자 머리 이쁘게 묶기, 셔츠 쉽게 정리하기, 신발끈 1초만에 묶기. [2] 자본주의의돼지 2013.06.26 5253
109049 오늘 무도에서 정형돈.. [8] 마르세리안 2011.05.21 5253
109048 골목식당, 계란찜 [16] 01410 2010.09.14 5253
109047 별 이유 없이 손발이 오글거리는 단어 있으세요? [115] poem II 2010.09.05 5253
» 왕좌의 게임에서 좋아하는 캐릭터와 싫어하는 캐릭터는 무엇인가요? (부제- 대너리스가 싫어요) [34] poem II 2013.05.15 5252
109045 응칠 마지막회 이게 뭔가요.... [11] menaceT 2012.09.18 5252
109044 한국계 미국인, 입양인, SNL [29] 겨자 2014.03.11 5251
109043 유사연애 사업에서 환상이 깨졌을 때의 반응 케이스 스터디 두개. [20] 자본주의의돼지 2012.11.11 5251
109042 박태환 어깨 [2] 가끔영화 2012.09.13 5251
109041 지금 최고의 사랑... 차... 차승원. [19] 스위트블랙 2011.05.04 5251
109040 오늘 듀게에서 본 글 중 가장 황당한 내용 [13] 쥐는너야(pedestrian) 2011.04.24 5251
109039 구자범씨. [17] 카페人 2014.02.28 5250
109038 [공지] <가면 뒤에서> 서평 이벤트 (당첨자들 확인하세요.) DJUNA 2013.10.26 52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