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극장에서 본 '옥자'

2017.07.16 23:42

KEiNER 조회 수:1849

1. 대한극장에서 영화를 처음 본 것 같은데 건물이 많이 낡았고 엘리베이터 바닥에서 삐그덕 소리가 나서 무섭더군요. 복도 걸어갈 때도 무슨 큰 기계 돌아가는 소리가 울리던데 특이했습니다.


2. 봉준호 영화 중 제일 재미없게 봤는데 봉준호 영화는 플란더스의 개가 제일 좋고 갈수록 재미가 없네요. 설국열차나 마더도 매혹적인 장면이 몇 개는 있었는데 '옥자'는 그런 장면이 없고 봉준호가 만들었다는 생각도 안 듭니다. 특히, 틸다 스윈튼이 슈퍼돼지에 대해 설명하는 첫장면은 지루하기까지 하더군요.


3. 지금 생각해보니 팀 버튼 영화처럼 느껴지는데 틸다 스윈튼이나 제이크 질렌할 역할 중에 하나를 조니 뎁이 연기했어도 잘 어울릴 것 같네요.


4. 딱히 기억에 남는 배우도 없는데 제이크 질렌할이 한국 산골에 온 게 신기하더군요. 전혀 생각 못 한 그림이잖아요.


5. 여자 친구가 그러네요. 초등학생을 위한 디즈니만화 같다고.


6. 봉준호는 분명 모든 대사를 처음에는 한국어로 썼고 미국 배우들을 위해 영어로 번역되었고 그걸 다시 번역하는 사람이 한국어로 번역했을 겁니다. 그런 생각을 하니까 우리가 자막으로 본 영어 대사는 분명 봉준호가 처음에 쓴 한국어 대사랑 많이 다를 것 같은데 그걸 봉준호는 어떻게 생각할까 궁금했습니다. 제가 감독이라면 영어 대사는 변역하는 사람한테 맡기지 않고 원래 썼던 한국어 대사 그대로를 자막으로 내보내라고 했을 것 같아요. 예를 들면 틸다 스윈튼이 슈퍼돼지가 맛있다고 할 때 대사가 It tastes fucking good인데 번역은 '아주 맛있습니다'인가 그렇죠. 봉준호는 아마 '존나 맛있어요'라고 썼을 겁니다. 뭐, 아무튼 이런 생각만 계속 하면서 봤네요 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13
106588 [뻘글] 번호도용을 당해서 신고를 하고 왔습니다. [8] 가라 2017.08.08 1751
106587 듀게에는 맹목적 문빠가 좀 줄어든 것 같긴 합니다 [12] 휴먼명조 2017.08.08 2071
106586 [듀나in] 차량 리스에 대해 좀 알수 있을까요? [3] 뻐드렁니 2017.08.07 574
106585 살면서 알아두면 좋은 터키어.twt [6] Journey 2017.08.07 1474
106584 "황우석 사태 주역" 박기영 과기혁신본부장 임명 [11] 머핀탑 2017.08.07 1714
106583 영화 러브레터.... [2] 체리보이 2017.08.07 837
106582 [퇴사일기]_세번째 이야기_팀장학 개론 [4] 초마짬뽕 2017.08.07 1071
106581 더위를 쫓기 위한 아가씨 사진... [9] 샌드맨 2017.08.07 606
106580 국민의당은 존속가능한가? [9] MELM 2017.08.07 1533
106579 일할 때 편한 신발 뭐가있을까요. [8] ..... 2017.08.07 1897
106578 스필버그 최고 영화는 A.I 인듯(스포일러 가득) 가끔영화 2017.08.07 626
106577 저격글 반박 [14] 사팍 2017.08.07 1363
106576 여성혐오? 맨스플레인? Journey 2017.08.07 673
106575 중앙대 성차별 사건 [9] 사팍 2017.08.07 1602
106574 맨스플레인의 확장 [11] 사팍 2017.08.07 1278
106573 이런저런 잡담...(가십거리) [3] 여은성 2017.08.07 725
106572 나무위키 젠더이퀄리즘 사건 [10] 메피스토 2017.08.06 1701
106571 (스압!) 2017.08. 건프라 엑스포 관람후기 [4] 샌드맨 2017.08.06 389
106570 공포영화라기보다는 롤러코스터-애너벨:인형의 주인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7.08.06 743
106569 Taeksi Woonjunsa [1] 가끔영화 2017.08.06 12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