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 속에 핀 흰 목련 같은 기억입니다.
그 별의 이름은 아스라 Asra,
지구와 쌍동이처럼 닮았으나 몇 가지 다른 특성을 지닌 별이었죠.
'맑은 산'이라 불리우던 신비스러운 산이 그 중 하나였어요.

'맑은 산'은 신묘한 기운을 자랑하는 장소였습니다.
깊은 밤, 그곳에 올라 저녁 달을 우러르면 
마음 속의 고통스러운 기억이 하나씩 사라졌어요.
기억이 희미해지거나 통증이 엷어지는 게 아니라
고통스런 기억 자체가 스르르 사라져 버렸습니다. 
   
어둠 속에 핀 흰 목련 같은 기억입니다.
아스라에는 '맑은 산'보다 더 신비스러운 현상이 있었어요.
사랑에 빠지는 사람은 그 감정을 자각하는 순간 모두 죽게 되는 것.
어떤 힘의 작용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사랑하는 사람의 눈으로 하늘의 '짙푸름'이 들어가면서 
순식간에 그는 한 줌의 재로 소멸해버렸습니다.

그런데도 아스라에는 사랑을 하는 사람들이 지구만큼이나 많았어요.
매일 아침 거리로 나서보면 소멸의 재들이 여기저기에 쌓여 있었고,
재의 안개라고 불리는 기상 현상이 발생하는 날도 있었습니다.
그곳 사람들에게도 죽음에 대한 공포는 있었지만, 
사랑과 죽음을 숙명으로 받아들이고 다른 가능성은 생각하지 않았던 거겠죠.

어둠 속에 핀 흰 목련 같은 기억입니다.
아스라에서 사랑에 빠져 소멸하는 사람은 암청색 하늘을 날아가는 흰 새들을 봤어요.
'아아!' 탄성을 내며 넋을 잃고 하늘을 바라보는 모습이
그들의 마지막 모습이었습니다.

드물기는 하지만 동시에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이 함께 재로 변하는 일도 있었어요.
죽음으로 이어지기에 거짓된 사랑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비극적인 경우인데, '맑은 산'에 올라 달을 기다리다가 재로 변하는 사람들도 있었어요.
잊고자한 기억과 고통이 문득 사랑으로 변화한 것이었겠죠.

마음은 끊임없이 물결치고,
언제 사랑과 죽음이 찾아올지 모르는 곳에서 사람들이 살고 있었답니다.
그것도 아주 조용히.     


덧: 어렸을 때 할아버지 무릎에서 들었던 신화 이야기 중 하나입니다. - -;
한 인간이 다른 인간에게 해줄 수 있는 가장 현명한 일은, 반복해서 돌아갈 곳을 만들어 주는 것이라 생각해요.
할아버지는 제게 그걸 해주셨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84
109934 아마존 프라임 미드 - 더 보이즈 [3] theforce 2019.08.20 493
109933 [회사바낭] 행복회로.. 가라 2019.08.20 320
109932 이런저런 일기...(빙수) [1] 안유미 2019.08.20 334
109931 여름이라 그런지 예전에 활동했던 호러영화 동호회들이 생각나는군요. [2] 귀장 2019.08.19 594
109930 프리랜서나 재택근무하시는 분들 시간을... [4] 뻐드렁니 2019.08.19 904
109929 오늘의 엽서, 일러스트(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9 223
109928 시티팝! [13] Sonny 2019.08.19 1042
109927 필요하고 대박이 예상되지만 아직 없는 유튜브 영화 채널 [2] spu 2019.08.19 722
109926 [드라마바낭] '더 마블러스 미세스 메이즐'을 다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19.08.18 1080
109925 이 시대의 감성 발라더 Liam Gallagher의 7월 발표곡 듣고 가세요<Once>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8 258
109924 [EIDF] 내일부터 EBS 국제다큐영화제 시작하네요. [8] underground 2019.08.18 817
109923 Edward Lewis 1919-2019 R.I.P. 조성용 2019.08.18 196
109922 Richard Williams 1933-2019 R.I.P. [1] 조성용 2019.08.18 240
109921 머저리와의 카톡 6 (하이퍼-센시티브하다는 것) [4] 어디로갈까 2019.08.18 779
109920 아앗~ 가을이다... [6] 왜냐하면 2019.08.17 824
109919 공감이 되지 않는다 [5] 사팍 2019.08.17 976
109918 이런저런 잡담...(겸손, 백종원, 발전) [2] 안유미 2019.08.17 1045
109917 데이빗 크로넨버그 감독 영화들 재미있네요. [13] underground 2019.08.17 943
109916 Peter Fonda 1940-2019 R.I.P. [2] 조성용 2019.08.17 399
109915 디즈니의 자충수(홍콩사태가 이렇게...) [4] 사팍 2019.08.16 18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