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게다!"- 아르키메데스

"젊은이, 듀게가 뭔지 물어봐도 되겠나?" - 소크라테스

"모든 듀게 유저는 저마다 다르다." - 하이데거

"듀게는 직관의 형식이다." - 칸트
 
"듀게를 듀게라 하면 그것은 이미 듀게가 아니다." - 노자


"하나의 듀게라는 커뮤니티는 1 이라는 수에 동화된다." - 피타고라스

"우리는 비틀리고 휘청이면서도 행복해 하는 듀게를 상상해야만 한다."- 까뮈

"듀게 유저가 되어보면 듀게의 의미지평을 확대할 수 있다." - 가다머

"판단을 중지하고 듀게를 직시하라!" - 훗설


"우리는 듀게 속으로 던져진 존재들이다." - 하이데거

"듀게질 이후에 나온 행동은 한계상황을 자각하게 한다."  - 야스퍼스

"듀게를 사용하는 올바른 방식이란 미리 정해진 것이 아니다."- 사르트르

"슬픔을 가져다주는 듀게의 글이야말로 부도덕의 근원이다." - 니체


"듀게의 진정한 진가는 유저에게 일반적인 투쟁력을 증대 시키는 것에 있다."- 발레리

" 듀게질, 그것은 너무 따분한 것이다." - 푸코

"듀게여, 내 희망을 밟지 말아주기 바란다."- 디오게네스

"듀게와 씨네21은 다만 차이일 뿐이다." - 데리다

"이런 날은 듀게질을 슬퍼해야 해." - 플라톤
 

#. Just kidding, tongue in cheek.
포스팅 에러로 40분 공들여 쓴 글을 날려버린 게 허무해서요.  -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2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95
109923 Edward Lewis 1919-2019 R.I.P. 조성용 2019.08.18 196
109922 Richard Williams 1933-2019 R.I.P. [1] 조성용 2019.08.18 240
109921 머저리와의 카톡 6 (하이퍼-센시티브하다는 것) [4] 어디로갈까 2019.08.18 779
109920 아앗~ 가을이다... [6] 왜냐하면 2019.08.17 824
109919 공감이 되지 않는다 [5] 사팍 2019.08.17 976
109918 이런저런 잡담...(겸손, 백종원, 발전) [2] 안유미 2019.08.17 1045
109917 데이빗 크로넨버그 감독 영화들 재미있네요. [13] underground 2019.08.17 943
109916 Peter Fonda 1940-2019 R.I.P. [2] 조성용 2019.08.17 399
109915 디즈니의 자충수(홍콩사태가 이렇게...) [4] 사팍 2019.08.16 1827
109914 오늘의 영화 사진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8.16 347
109913 이런저런 일기...(파전과 막걸리, 피아노) [4] 안유미 2019.08.16 741
109912 우울하거나 슬프거나 [8] 어디로갈까 2019.08.15 1315
109911 봉오동 전투와 드라마 시그널 일본판 [2] 보들이 2019.08.15 1070
109910 "꿈의 마을"(township)게임 [5] 산호초2010 2019.08.15 840
109909 모기퇴치기 그닥 효과를 모르겠어요 [3] 산호초2010 2019.08.15 695
109908 90년대 김희선은 연기 참 잘하는 배우였는데.. [3] 수지니야 2019.08.15 1448
109907 동영상을 붙여보겠습니다. [스파이더맨 뉴유니버스] [3] 룽게 2019.08.15 522
109906 인물 사진을 pixel art 등으로 바꾸는 것에 대해 질문 [4] Joseph 2019.08.14 438
109905 50년대는 이런 야바위 [5] 가끔영화 2019.08.14 631
109904 경향의 조지 R.R. 마틴과의 인터뷰 [4] MELM 2019.08.14 10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