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이미지

 예고편만 보고 어찌나 반갑던지...냉전시대 스파이들 얘기라는 시놉만 보고 어여 봐야지...하다가 심야 타임에 좀 무리해서 보러 갔습니다.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80년대 냉전시대 10대 시절을 보내서 그런지 이런 C.I.A.니 K.G.B.니 M.I.-6니 하는 첩보원들 나오는 액션영화나 드라마를 진짜 좋아했는데 말입니다.






관련 이미지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89년 베를린 장벽 붕괴 당시가 배경인데....





관련 이미지

사실 좀 치밀한 첩보 스릴러를 기대했습니다.






관련 이미지

 액션도 정말 좋았습니다만....


정말 끝까지 액션밖에 없더군요.


적당히 좀 끊고 스릴러를 보강했으면 했는데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혹시 80년대 극장가를 풍미했던 홍콩 액션 영화들 중 <예스 마담>시리즈 기억나시는지요?


전 딱 그 생각만 나더구만요.



샤를리즈 테론은 진짜 대단하긴 했습니다. 액션 연기가 정말 힘들었을텐데.







관련 이미지

그리고 이 리얼한 멍자국...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이 짤만 보면 CF같네요.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80년대에 즐겨보던 순정만화 주인공들 생각이 났습니다.


이렇게 금발이 길고 풍성하고 아름다웠죠.


연습장에 한올 한올 정성껏 그리던 추억이 떠오르는군요.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그 시절에 보기 드물게 순정만화들 중에도 이런 C.I.A.니 K.G.B.니 M.I.-6니 뭐 이런 첩보원들이 나오는 액션 장르도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냉전시대다 보니 어린 중학생들 중2병에 딱 맞는 스토리였죠ㅎㅎ







관련 이미지

그 순정만화에서는 이렇게 여성 첩보원들이 꽤 많이 나왔었는데 진짜 액션 하나는....거의 이 영화급입니다. 뭐 만화니까요. 상상은 자유죠.






관련 이미지

오프닝의 이 장면은 정말 근사하더군요.



이 영화는 진짜 영상만큼은 남는 영화입니다.


스토리는.....ㅠ









관련 이미지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요건 관계없지만 귀여워서...^^








관련 이미지

원더우먼의 갤 가롯도 액션 연기가 정말 대단했죠.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냉전의 마지막에 치열하게 벌어지는 스파이들의 전쟁을 기대했건만....액션만 끝이 없어서 좀 당혹스러웠습니다. 이 장면들이 정말 아까울 정도...






관련 이미지


그래도 지난 80년대 철없던 10대 시절의 판타지를 되새기면서.....




좋은 연기를 보여준 샤를리즈 테론에게 감사를....





관련 이미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6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72
108800 애비메탈.jpg [7] 밀키웨이 2014.06.04 5220
108799 지겨우시겠지만 이소라씨 이야기 [15] 레사 2011.03.21 5220
108798 한국계 미국인, 입양인, SNL [29] 겨자 2014.03.11 5219
108797 제 친구가 열 살 넘게 차이나는 미녀와 연애를 시작했습니다. [15] 국사무쌍13면대기 2013.03.12 5219
108796 한때 장동건보다 인기 많았던 [15] bebijang 2012.05.18 5219
108795 저도 동거애인과 취향차이 그에 따른 불편함. (약간 19금 이야기도 있습니다.) [7] niner 2010.10.19 5219
108794 고승덕후보 딸 '캔디' 익숙한 느낌이었는데 어쩐지 [6] 큰거북이 2014.06.01 5218
108793 [연애] 헤어졌습니다. [11] 愚公 2012.05.07 5218
108792 사유리가 김구라를 보며 아버지를 생각하는 이유 & 줄리엔 강의 몸. [11] 자본주의의돼지 2012.02.09 5218
108791 제가 몸담고 있는 학교가 대규모 학생운동의 시발점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긴박하고 처참한 상황) [18] Q 2011.11.20 5218
108790 정신을 차리고 보니, s사이즈를 입을 수 있는 여성이 되어 있었다는 이야기. [25] Paul. 2011.11.05 5218
108789 [바낭] 여자의 키와 성(性)에 대하여 [44] 수지니야 2011.05.26 5218
108788 써니 감독이 말한 캐스팅 관련 등의 비화? [9] 사람 2011.05.15 5218
108787 배우 유아인이 밀회 종영 소감 올렸네요. [10] 옐로우그린 2014.05.14 5217
108786 고아성 [6] 가끔영화 2011.02.18 5217
108785 넌 아빠 돈 많아서 좋겠다 [6] 닥터슬럼프 2013.04.03 5216
108784 씨크릿 가든 함께봐요 [41] 다시시작 2010.11.28 5216
108783 얼마전에 전 여자친구를 봤어요. 그리고 인구 주택 조사 했네요. 아, 제 여자친구 닮은 모델 사진도 있음. [17] art 2010.10.26 5216
108782 [퍼옴] 요즘 청소년들이 고백할때 쓰는 말 [19] bap 2010.07.30 5216
108781 겨울왕국_멸망.jpg [10] 나나당당 2014.02.06 52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