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이미지

 예고편만 보고 어찌나 반갑던지...냉전시대 스파이들 얘기라는 시놉만 보고 어여 봐야지...하다가 심야 타임에 좀 무리해서 보러 갔습니다.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80년대 냉전시대 10대 시절을 보내서 그런지 이런 C.I.A.니 K.G.B.니 M.I.-6니 하는 첩보원들 나오는 액션영화나 드라마를 진짜 좋아했는데 말입니다.






관련 이미지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89년 베를린 장벽 붕괴 당시가 배경인데....





관련 이미지

사실 좀 치밀한 첩보 스릴러를 기대했습니다.






관련 이미지

 액션도 정말 좋았습니다만....


정말 끝까지 액션밖에 없더군요.


적당히 좀 끊고 스릴러를 보강했으면 했는데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혹시 80년대 극장가를 풍미했던 홍콩 액션 영화들 중 <예스 마담>시리즈 기억나시는지요?


전 딱 그 생각만 나더구만요.



샤를리즈 테론은 진짜 대단하긴 했습니다. 액션 연기가 정말 힘들었을텐데.







관련 이미지

그리고 이 리얼한 멍자국...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이 짤만 보면 CF같네요.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80년대에 즐겨보던 순정만화 주인공들 생각이 났습니다.


이렇게 금발이 길고 풍성하고 아름다웠죠.


연습장에 한올 한올 정성껏 그리던 추억이 떠오르는군요.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그 시절에 보기 드물게 순정만화들 중에도 이런 C.I.A.니 K.G.B.니 M.I.-6니 뭐 이런 첩보원들이 나오는 액션 장르도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냉전시대다 보니 어린 중학생들 중2병에 딱 맞는 스토리였죠ㅎㅎ







관련 이미지

그 순정만화에서는 이렇게 여성 첩보원들이 꽤 많이 나왔었는데 진짜 액션 하나는....거의 이 영화급입니다. 뭐 만화니까요. 상상은 자유죠.






관련 이미지

오프닝의 이 장면은 정말 근사하더군요.



이 영화는 진짜 영상만큼은 남는 영화입니다.


스토리는.....ㅠ









관련 이미지






atomic blonde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요건 관계없지만 귀여워서...^^








관련 이미지

원더우먼의 갤 가롯도 액션 연기가 정말 대단했죠.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관련 이미지


냉전의 마지막에 치열하게 벌어지는 스파이들의 전쟁을 기대했건만....액션만 끝이 없어서 좀 당혹스러웠습니다. 이 장면들이 정말 아까울 정도...






관련 이미지


그래도 지난 80년대 철없던 10대 시절의 판타지를 되새기면서.....




좋은 연기를 보여준 샤를리즈 테론에게 감사를....





관련 이미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07
107796 [약간 19금 실화 호러] 어젯 밤... [8] Mk-2 2010.06.21 5165
107795 솔직히 많이 당황스럽습니다. [47] 아마데우스 2014.08.01 5164
107794 싸이 흥하네요 - 근데 군대 두 번 이야기는 좀 피했으면.. ㅠㅠ [17] DH 2012.08.16 5164
107793 오늘 토론회 트윗 촌평 베스트 5 + 오늘 토론의 명언 [8] soboo 2012.12.11 5163
107792 박태환 어깨 [2] 가끔영화 2012.09.13 5163
107791 으아니 듀게에 미스 차이나 사진이 없다니! (엄빠주의) [19] 꼼데 2011.10.28 5163
107790 디자인 서울 관계자들 [20] 화양적 2011.08.24 5163
107789 이거 제가 잘못한건가요 [34] 아를의방 2011.05.05 5163
107788 꿀냄새 나는 향수/ 록시땅 허니 레몬 어쩌고 [13] settler 2011.01.17 5163
107787 '신선한' 도시 전설(괴담)이 보고 싶어요. [22] 자본주의의돼지 2011.09.05 5162
107786 일요일밤의 미인 작가 사진 한장, 왜 구질구질하게 하고 나가면 아는 사람을 만날까 [11] loving_rabbit 2010.10.11 5162
107785 괜히 설레게 하는 원순님 [46] 발광머리 2012.12.07 5161
107784 여의도 흉기난동 범인 체포 협력한 시민들의 위엄(...) [8] 빠삐용 2012.08.23 5161
107783 셜록 시즌2 완전 대박이네요. [8] CrazyTrain 2012.01.03 5161
107782 [듀나in] 남성 버디무비 뭐가 있을까요? [21] 청춘의 문장 2010.09.11 5161
107781 귀여워서 놀라지 마세요, 계절이 조용하게 바뀌는 것 [26] loving_rabbit 2012.08.09 5160
107780 이시영은 생활연기의 달인인듯 ...(자동플짤) [9] mii 2012.01.29 5160
107779 한류를 왜 과장할까요? [51] Margay 2013.07.17 5159
107778 [스포일러 범벅] 토끼 드롭스 [24] callas 2011.06.06 5159
107777 류시원 김희선 대놓고 까는데요... [1] 도야지 2011.07.13 51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