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가입

2017.10.11 18:58

김지킴 조회 수:1433

연휴에 넷플릭스에 가입했습니다.

일단 추석연휴 절반은 비밀의 숲으로 보냈습니다. 보는 내내 정말 재미 있었는데.

마지막에 범인이 드러나는 순간부터 맥이 탁 빠지더군요.

이 드라마에는 데이빗 핀처의 세븐같은 완결된 구조가 없죠. 그냥 뭘 보여주기 위해 만든 이야기가 있을 뿐.

하지만 배두나가 오랜만에 우리 드라마에 나와서 너무 반가웠고. 조승우도 좋았습니다.

이준혁이란 배우는.... 겉도는 것 같았구요,

하여간.


나머지 절반은 breaking bad를 보면서 때웠습니다. 이거 처음 나왔을 때만 시즌 1의 두세편 정도를 누가 불법으로 다운로드해서 줬는데.

하여간 그때 다움에 봐야지 봐야지 하다가 까먹었는데 이제야 끝냈습니다. 거의 10년 정도 걸린것 같네요..

이건 오히려 후반에 가서 아주 재미 있더군요. 마약 좋아하시는 분들은 보면 재미있을것 같아요.


짬짬이 다큐 몇편을 봤습니다.

마이클 잭슨 this is it

휘트니 휴스턴 can i be me

그리고 inside job.


다 나름 재미 있었구요.


어쩐 일인지 뉴스룸을 넥플릭스로 알고 있었는데 HBO였더군요.

이것도 10년 전 쯤에 브레이킹 배드를 준 인물이 시즌1의 첫 두 에피소드(그 유명한 오프닝 장면이 있는)를 줘서

나중에 꼭 봐야지 하다가. 이게 시즌 2까지 DVD로 나와서 빌려보고 (생각해보니 이때 늘 오프닝에 HBO가 있었음 ㅋㅋ)

이번에 사실 이거 볼려고 넥플릭스 가입했는데 ㅠㅠ


아직 옥자를 못보고 있습니다.

어쩌면 끝까지 못볼지도 모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51
107214 유리정원 러닝타임동안 당황스러웠던 후기 (스포가 될 지 몰라요) [11] 티미리 2017.11.02 1256
107213 2017년 월드 시리즈 마지막 경기 [2] 연등 2017.11.02 514
107212 홍종학은 법대로 하긴 했죠. [68] stardust 2017.11.02 2287
107211 이런저런 일기... [1] 여은성 2017.11.01 569
107210 친구가 애인이 .avi [1] 내꼬마 2017.11.01 760
107209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잡담... [2] 조성용 2017.11.01 1051
107208 무는 개를 죽여야 하나? [10] 사팍 2017.11.01 1444
107207 <바다가 들린다> = <봄날은 간다>의 십대 버전. <비트>=이십대 버전. [6] 일희일비 2017.11.01 767
107206 돈이 좋기는 좋은가봐요,2 [5] 김지킴 2017.11.01 1405
107205 효리 고딩 때 뉴스에 나온 [2] 가끔영화 2017.11.01 1076
107204 돈이 좋기는 좋은가봐요. [14] 김지킴 2017.11.01 2400
107203 할로윈의 호박과 고양이 [8] Bigcat 2017.10.31 1010
107202 브레드위너 예고편 [2] 부기우기 2017.10.31 497
107201 문재인 정부는 이제부터야 꽃길만 걸을듯 [13] soboo 2017.10.31 3198
107200 [바낭] 진상 권하는 사회 [12] 로이배티 2017.10.31 2024
107199 비틀즈 앨범중에 가장 좋아하는 앨범 / 곡은 무엇인가요? [14] 스마일리ss 2017.10.31 880
107198 하비 와인스틴에서 케빈 스페이시까지 [12] Journey 2017.10.31 1793
107197 트와이스 정규 1집 - "Likey" 뮤비 [5] 라인하르트012 2017.10.31 780
107196 2016년 할로윈 구글 두들(게임!) 올해 구글두들도 좋지만... [2] Journey 2017.10.31 527
107195 추천해주세요)마음이 따뜻해지는 소설책 [15] 라유우 2017.10.31 15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