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윈픽스 시즌3

2017.10.11 21:41

디나 조회 수:1045

 

   이 나왔다고 해서 ㄷㄱㄷㄱ 하면서 에피소드1을 보는데... 이게 정말 너무 괴랄해서 보다가 포기했었죠. 뭐 언제는 린치가 안그랬냐? 싶겠지만 이건 너무하잖아!! 라는 느낌. 그러다가 지난주에 극장에서

   멀홀랜드 드라이브의 황홀경을 다시 체험하고는 인내심을 가지고 보니까 에피소드3 즈음 부터 재미가 붙어서 보게됬네요. 


   전설적인 1,2시즌은 사실 국내에서 방영할때는 봤던 기억이 없어요. 물론 그 당시에 화제였다는건 기억이 나지만 어릴때라 직접 보진 못했구요. 몇 년전에 몰아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막연한 기억속에는

   상당히 으스스하고 호러블한 이야기인거 같았는데 정작 직접 보니까 살짝 기괴한 코미디에 가까웠었고 캐릭터들이 참 매력적이었죠. 린치와 가장 잘 어울리는 (제 기준) 카일 맥라클란의 쿠퍼요원, 인디언

   보안관 호크, 수많은 미녀가 나오지만 제 눈엔 최고였던 매드첸 아믹의 셜리.... 


   그런데 이 사람들이 25년 지나서 고대로 나오는게 너무 신기하더군요. 심지어 다들 곱게 늙었음. 워낙 수많은 캐릭터가 나오고 관계도가 얽히고 섥혀 있어서 가물가물하고 파악이 안됬는데 보다보니 기억이

   나더라고요. 그런데 제일 재밌는 캐릭터는 FBI부국장 고든 콜....ㅋ 데이빗 린치 본인이었어요. 제 기억엔 린치가 직접 출연하는건 본 적이 없어서 (극장판도 보긴 했는데...) 더 웃기더라고요. 청력이 나빠서인지

   보청기를 끼고 말을 항상 큰 소리로 하는데 이걸로 주구장창 개그를 칩니다... 


   하지만 보기 쉬운 시리즈는 아니에요. 진짜 정말 너무 괴상합니다. 시즌1,2나 린치의 다른 작품들과 비교해봐도 익스트림하게 괴상망측합니다. 그게 극단적인 소재나 표현이 나오는다는게 아니라.... 도대체

   무슨 정신으로 저걸 만들었을까 싶은 장면과 설정들이 많아요. 특히 더기존스라는 캐릭터는 정말 역대급입니다. 정말 지독하달까? 이걸 끝까지 밀어붙이다니....  그런데 그러면서도 아주 드문드문 멀쩡?하게

   감동적인 장면들도 있습니다???.... (이거슨 파맛 첵스?) 


   또 엉뚱하게도 거의 매 에피소드의 마지막은 트윈픽스 마을의 밤문화를 책임지는 로드하우스 뱅뱅바에서 밴드의 라이브가 깔리면서 엔딩크래딧이 올라가요. 뭐 전반적으로 인디 락,포크 스타일에 전형적인

   린치스타일의 몽환적인 음악이 많죠. 그리고 트윈픽스 테마로 유명한 falling의 주인공 쥴리 크루즈도 나옵니다.... 


   미국은 이런게 참 부러운 것 같아요. 20여년 이상을 뛰어넘어서 그때의 출연진이 다시 모인다던지 하는게 말입니다. 엑스파일도 그렇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92
107244 아빠와 딸 [1] 가끔영화 2017.11.05 723
107243 동반자 등록법 청원 함께해요. + 브라운치즈 + 독립 [14] 말하는작은개 2017.11.05 1050
107242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첫 방 간단 시청소감 [3] soboo 2017.11.05 2222
107241 [TED-Ed] 짤막하고 재미있는 미술, 음악, 문학 관련 영상들 [2] underground 2017.11.05 686
107240 홍종학 얘기들을 지켜보며 [18] 메피스토 2017.11.05 1475
107239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의 비밀은...? [9] Bigcat 2017.11.05 1387
107238 고양이의 여러 포즈 [6] Bigcat 2017.11.04 994
107237 [벼룩] 여성 화장품 간단히 벼룩하겠습니다. [1] 심연 2017.11.04 643
107236 먹물은 굽은 곳을 따라 휘지 않는다 가끔영화 2017.11.04 388
107235 중국 북경에서 열리고 있는 LOL 월드컵 결승전 보다 깜놀! [11] soboo 2017.11.04 1381
107234 [EBS 다큐] 베트남 전쟁 10부작 [23] underground 2017.11.04 2785
107233 이런저런 잡담...과 번개 [1] 여은성 2017.11.04 559
107232 헉, 이게 공식 포스터였다니...! [12] 닥터슬럼프 2017.11.04 2407
107231 로버트 패틴슨 [2] 가끔영화 2017.11.03 1060
107230 [EBS1 영화] 페데리코 펠리니의 <달콤한 인생> [11] underground 2017.11.03 826
107229 개입마개와 X마개 [26] 사팍 2017.11.03 1881
107228 #MeToo 해시태그 [24] Journey 2017.11.03 1263
107227 지겹지만 한번더, 홍종학관련..내로남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9] 왜냐하면 2017.11.03 1296
107226 점자책 제작기간이 엄청나게 단축되었습니다! [6] Journey 2017.11.03 1057
107225 이런저런 일기... [1] 여은성 2017.11.03 60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