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윈픽스 시즌3

2017.10.11 21:41

디나 조회 수:1100

 

   이 나왔다고 해서 ㄷㄱㄷㄱ 하면서 에피소드1을 보는데... 이게 정말 너무 괴랄해서 보다가 포기했었죠. 뭐 언제는 린치가 안그랬냐? 싶겠지만 이건 너무하잖아!! 라는 느낌. 그러다가 지난주에 극장에서

   멀홀랜드 드라이브의 황홀경을 다시 체험하고는 인내심을 가지고 보니까 에피소드3 즈음 부터 재미가 붙어서 보게됬네요. 


   전설적인 1,2시즌은 사실 국내에서 방영할때는 봤던 기억이 없어요. 물론 그 당시에 화제였다는건 기억이 나지만 어릴때라 직접 보진 못했구요. 몇 년전에 몰아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막연한 기억속에는

   상당히 으스스하고 호러블한 이야기인거 같았는데 정작 직접 보니까 살짝 기괴한 코미디에 가까웠었고 캐릭터들이 참 매력적이었죠. 린치와 가장 잘 어울리는 (제 기준) 카일 맥라클란의 쿠퍼요원, 인디언

   보안관 호크, 수많은 미녀가 나오지만 제 눈엔 최고였던 매드첸 아믹의 셜리.... 


   그런데 이 사람들이 25년 지나서 고대로 나오는게 너무 신기하더군요. 심지어 다들 곱게 늙었음. 워낙 수많은 캐릭터가 나오고 관계도가 얽히고 섥혀 있어서 가물가물하고 파악이 안됬는데 보다보니 기억이

   나더라고요. 그런데 제일 재밌는 캐릭터는 FBI부국장 고든 콜....ㅋ 데이빗 린치 본인이었어요. 제 기억엔 린치가 직접 출연하는건 본 적이 없어서 (극장판도 보긴 했는데...) 더 웃기더라고요. 청력이 나빠서인지

   보청기를 끼고 말을 항상 큰 소리로 하는데 이걸로 주구장창 개그를 칩니다... 


   하지만 보기 쉬운 시리즈는 아니에요. 진짜 정말 너무 괴상합니다. 시즌1,2나 린치의 다른 작품들과 비교해봐도 익스트림하게 괴상망측합니다. 그게 극단적인 소재나 표현이 나오는다는게 아니라.... 도대체

   무슨 정신으로 저걸 만들었을까 싶은 장면과 설정들이 많아요. 특히 더기존스라는 캐릭터는 정말 역대급입니다. 정말 지독하달까? 이걸 끝까지 밀어붙이다니....  그런데 그러면서도 아주 드문드문 멀쩡?하게

   감동적인 장면들도 있습니다???.... (이거슨 파맛 첵스?) 


   또 엉뚱하게도 거의 매 에피소드의 마지막은 트윈픽스 마을의 밤문화를 책임지는 로드하우스 뱅뱅바에서 밴드의 라이브가 깔리면서 엔딩크래딧이 올라가요. 뭐 전반적으로 인디 락,포크 스타일에 전형적인

   린치스타일의 몽환적인 음악이 많죠. 그리고 트윈픽스 테마로 유명한 falling의 주인공 쥴리 크루즈도 나옵니다.... 


   미국은 이런게 참 부러운 것 같아요. 20여년 이상을 뛰어넘어서 그때의 출연진이 다시 모인다던지 하는게 말입니다. 엑스파일도 그렇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61
109302 올해 상반기의 페이퍼 크래프트 [6] 샌드맨 2018.07.06 1004
109301 앤트맨 & 와스프 평 (보도자료 정도의 약스포+ 쿠키 2개 내용 해석) [4] googs 2018.07.06 1126
109300 이런저런 일상...(비닐봉투, 수상스키) [1] 안유미 2018.07.06 653
109299 남성 출입 거부한 서울시립수영장 기사 [15] 프레데리크 2018.07.06 2888
109298 난민 문제를 생각해 봅니다. [20] 칼리토 2018.07.06 2347
109297 영화를 찾습니다 멍대 2018.07.05 379
109296 Claude Lanzmann 1925-2018 R.I.P. 조성용 2018.07.05 227
109295 올해 외국에서 본 첫 영화 "앤트맨&와스프" [6] 라인하르트012 2018.07.05 874
109294 비긴 어게인 시즌2를 보고.. [8] 라인하르트012 2018.07.05 1273
109293 [바낭] 리암 니슨 B급 액션 컬렉션 - 언노운, 논스톱, 커뮤터 잡담 [4] 로이배티 2018.07.05 823
109292 [노스포] 앤트맨과 와스프 [13] Journey 2018.07.05 1208
109291 소용없는 짓인 줄 알면서도 [9] sweetrevenge 2018.07.05 1512
109290 Robby Müller 1940-2018 R.I.P. [2] 조성용 2018.07.05 345
109289 아시아나 기내식 대란 [12] usetheself 2018.07.04 2656
109288 [도서벼룩] 무조건 권당 3500원/베스트 셀러 약120권 (쪽지주세요^^) 하늘길 2018.07.04 573
109287 상수동에 예쁘고 조용한 카페 있나요? [3] gokarts 2018.07.04 1265
109286 새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 이병헌, 검은 머리 미국인 [9] Bigcat 2018.07.04 3502
109285 치바 에리이 일생일대의 기회가 온 것 같네요(프듀 잡담) [3] 안유미 2018.07.04 2601
109284 트위터에 대한 잡상 [8] 라센더 2018.07.04 1350
109283 잡담 - 태풍이 지나가고, 수지를 보려고, 하위 20% [1] 연등 2018.07.03 8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