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윈픽스 시즌3

2017.10.11 21:41

디나 조회 수:1068

 

   이 나왔다고 해서 ㄷㄱㄷㄱ 하면서 에피소드1을 보는데... 이게 정말 너무 괴랄해서 보다가 포기했었죠. 뭐 언제는 린치가 안그랬냐? 싶겠지만 이건 너무하잖아!! 라는 느낌. 그러다가 지난주에 극장에서

   멀홀랜드 드라이브의 황홀경을 다시 체험하고는 인내심을 가지고 보니까 에피소드3 즈음 부터 재미가 붙어서 보게됬네요. 


   전설적인 1,2시즌은 사실 국내에서 방영할때는 봤던 기억이 없어요. 물론 그 당시에 화제였다는건 기억이 나지만 어릴때라 직접 보진 못했구요. 몇 년전에 몰아서 봤던 기억이 납니다. 막연한 기억속에는

   상당히 으스스하고 호러블한 이야기인거 같았는데 정작 직접 보니까 살짝 기괴한 코미디에 가까웠었고 캐릭터들이 참 매력적이었죠. 린치와 가장 잘 어울리는 (제 기준) 카일 맥라클란의 쿠퍼요원, 인디언

   보안관 호크, 수많은 미녀가 나오지만 제 눈엔 최고였던 매드첸 아믹의 셜리.... 


   그런데 이 사람들이 25년 지나서 고대로 나오는게 너무 신기하더군요. 심지어 다들 곱게 늙었음. 워낙 수많은 캐릭터가 나오고 관계도가 얽히고 섥혀 있어서 가물가물하고 파악이 안됬는데 보다보니 기억이

   나더라고요. 그런데 제일 재밌는 캐릭터는 FBI부국장 고든 콜....ㅋ 데이빗 린치 본인이었어요. 제 기억엔 린치가 직접 출연하는건 본 적이 없어서 (극장판도 보긴 했는데...) 더 웃기더라고요. 청력이 나빠서인지

   보청기를 끼고 말을 항상 큰 소리로 하는데 이걸로 주구장창 개그를 칩니다... 


   하지만 보기 쉬운 시리즈는 아니에요. 진짜 정말 너무 괴상합니다. 시즌1,2나 린치의 다른 작품들과 비교해봐도 익스트림하게 괴상망측합니다. 그게 극단적인 소재나 표현이 나오는다는게 아니라.... 도대체

   무슨 정신으로 저걸 만들었을까 싶은 장면과 설정들이 많아요. 특히 더기존스라는 캐릭터는 정말 역대급입니다. 정말 지독하달까? 이걸 끝까지 밀어붙이다니....  그런데 그러면서도 아주 드문드문 멀쩡?하게

   감동적인 장면들도 있습니다???.... (이거슨 파맛 첵스?) 


   또 엉뚱하게도 거의 매 에피소드의 마지막은 트윈픽스 마을의 밤문화를 책임지는 로드하우스 뱅뱅바에서 밴드의 라이브가 깔리면서 엔딩크래딧이 올라가요. 뭐 전반적으로 인디 락,포크 스타일에 전형적인

   린치스타일의 몽환적인 음악이 많죠. 그리고 트윈픽스 테마로 유명한 falling의 주인공 쥴리 크루즈도 나옵니다.... 


   미국은 이런게 참 부러운 것 같아요. 20여년 이상을 뛰어넘어서 그때의 출연진이 다시 모인다던지 하는게 말입니다. 엑스파일도 그렇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68
108552 고구마가 비싸단 생각이 [3] 가끔영화 2018.03.31 741
108551 아주 오랜만에 들렀습니다 [5] 호박달빛 2018.03.31 894
108550 레디 플레이어 원 저는 그냥 그렇네요. (원작 영화 다 스포) [9] 자두맛사탕 2018.03.31 1256
108549 나의 아저씨...'잘사는 사람들은 좋은사람 되기 쉬워' [15] 왜냐하면 2018.03.31 3274
108548 스타워즈 원작 플래시 고든 가끔영화 2018.03.31 494
108547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JTBC [3] 고인돌 2018.03.31 2673
108546 이런저런 잡담...(조던 피터슨) [1] 여은성 2018.03.31 1010
108545 레디 플레이어 원 [4] 겨자 2018.03.31 1076
108544 오늘 구글 두들을 보니 가끔영화 2018.03.31 353
108543 '브리드 (Breathe)', 사회적 인간 [4] 겨자 2018.03.31 863
108542 그새끼를죽였어야했는데 [7] soboo 2018.03.31 2520
108541 정봉주 단상 [23] 하하하 2018.03.30 2571
108540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69 [2] 샌드맨 2018.03.30 264
108539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8.03.30 962
108538 메이농장 한라봉 드림 이벤트 마감! [13] May 2018.03.30 486
108537 요새는 여자가 불편하다고 말하는거 자체가 불편한 세상인가 봅니다. [32] stardust 2018.03.30 2546
108536 레디 플레이어 원...을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8.03.30 926
108535 미드 24를 기억하는 분들이라면,, [1] 라인하르트012 2018.03.30 639
108534 [펌] 평생 후회 안 할 인생 꿀팁 [3] 영화처럼 2018.03.30 1747
108533 자한당의 세월호 7시간 반에 대한 자폭 성명서를 해석해봤습니다 / 일본의 한 시청이 '흡연 후 45분간 엘리베이터 탑승 금지'라는 규정을 만들었다 [15] 일희일비 2018.03.30 12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