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의 배경은 1979년. 아득하군요.

그런데 왜 요즘 이야기를 다뤘던 영화 <설리>를 보고 나온 느낌과 닮은 느낌적 느낌을 받으며 영화관을 나서고 있었습니다 전. 아니 왜? 왜 고리고적(...) 1979년 배경의 이야기를 보면서 이 나라에서는 이루지 못할 것 같은 뭔가가 막 부럽고 그런 감정을 느끼냐는 말입니다. (깊은 한숨)

그건 그거고 작품 이야기를 하자면:

1979년을 배경으로 한, 세 강한 개성을 가진 여자들. 그리고 평범하지는 않은 두 남자. 인물들의 면면도 재미있고 이들의 과거부터 미래까지 망라하는 시점이 재밌습니다. 소소하고 뻔할 것 같은 일상이 반복되지만 각각의 인물들이 발하는 매력이 그저 뻔한 저녁식사의 연속을 뭔가 굉장한 걸로 보이게 만듭니다. 인물들과의 관계와 개성을 디테일하게 즐길 수 없다면, 어떤 (아주 큰) 사건도 없어 보이는 이 이야기에 매료되기란 곤란한 일이겠지만요. 어쨌든 모두들 연기가 좋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영화를 볼 가치가 있지 않나 싶어요.

대놓고 페미니즘 이야기를 꺼내곤 하는 그런 영화지만, 과격한 부분은 없습니다. '맨박스'에서 벗어나고픈 남자분들이 있다면 꼭 추천하고 싶은 그런 영화로군요.


뭐 아무튼 추천합니다. 그나저나 제목은 참 어이없게 바꿨어요. <우리의 20세기>로 나왔었군요? 거 참 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69
108260 펜스룰 운운하는 작자들은 참 꼴같잖네요 [10] LutraLutra 2018.03.07 3227
108259 [PD수첩] 강간범 김기덕 조재현 [12] 사막여우 2018.03.07 2639
108258 이런저런 잡담...(PD수첩) [1] 여은성 2018.03.07 1254
108257 가족의 히스테리들을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9] 뻐드렁니 2018.03.06 1538
108256 오스카 이분들 연세가 [1] 가끔영화 2018.03.06 509
108255 기억들 [3] 은밀한 생 2018.03.06 704
108254 이제 미국으로 공이 넘어갔네요 [16] soboo 2018.03.06 2248
108253 XX대 의대 성폭행사건은 어떻게 마무리 되었나요? + 덧 [2] ageha 2018.03.06 1394
108252 [아카데미 박물관 광고] 오버룩 호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차차 2018.03.06 433
108251 가해자 중심주의 [9] stardust 2018.03.06 2470
108250 #metoo [5] 김지킴 2018.03.06 1533
108249 안희정 범죄, 기억 두 가지 [6] 미나 2018.03.06 2180
108248 요즘 자꾸 떠오릅니다. [12] 물휴지 2018.03.06 2036
108247 안희정은 형사처벌 받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7] 산호초2010 2018.03.06 2170
108246 위계에 의한 성폭력과 군대에서 선임의 부당한 요구 [10] bio 2018.03.06 1743
108245 왓 어 퍼킹 데이 가끔영화 2018.03.06 824
108244 오스카 90주년 기념 영상, 영화 맞추기 [1] qustioner 2018.03.05 393
108243 고작 성욕이 아닙니다 [1] so raw 2018.03.05 2041
108242 평소 싫은 소리 한번 못해본 사람들에게 더 가혹한 세상 [10] 그냥놀고싶다 2018.03.05 2175
108241 쇼크가 아니라 불쾌감이 크네요 [8] soboo 2018.03.05 26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