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영화의 배경은 1979년. 아득하군요.

그런데 왜 요즘 이야기를 다뤘던 영화 <설리>를 보고 나온 느낌과 닮은 느낌적 느낌을 받으며 영화관을 나서고 있었습니다 전. 아니 왜? 왜 고리고적(...) 1979년 배경의 이야기를 보면서 이 나라에서는 이루지 못할 것 같은 뭔가가 막 부럽고 그런 감정을 느끼냐는 말입니다. (깊은 한숨)

그건 그거고 작품 이야기를 하자면:

1979년을 배경으로 한, 세 강한 개성을 가진 여자들. 그리고 평범하지는 않은 두 남자. 인물들의 면면도 재미있고 이들의 과거부터 미래까지 망라하는 시점이 재밌습니다. 소소하고 뻔할 것 같은 일상이 반복되지만 각각의 인물들이 발하는 매력이 그저 뻔한 저녁식사의 연속을 뭔가 굉장한 걸로 보이게 만듭니다. 인물들과의 관계와 개성을 디테일하게 즐길 수 없다면, 어떤 (아주 큰) 사건도 없어 보이는 이 이야기에 매료되기란 곤란한 일이겠지만요. 어쨌든 모두들 연기가 좋습니다. 그것만으로도 영화를 볼 가치가 있지 않나 싶어요.

대놓고 페미니즘 이야기를 꺼내곤 하는 그런 영화지만, 과격한 부분은 없습니다. '맨박스'에서 벗어나고픈 남자분들이 있다면 꼭 추천하고 싶은 그런 영화로군요.


뭐 아무튼 추천합니다. 그나저나 제목은 참 어이없게 바꿨어요. <우리의 20세기>로 나왔었군요? 거 참 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75
107231 로버트 패틴슨 [2] 가끔영화 2017.11.03 1060
107230 [EBS1 영화] 페데리코 펠리니의 <달콤한 인생> [11] underground 2017.11.03 826
107229 개입마개와 X마개 [26] 사팍 2017.11.03 1881
107228 #MeToo 해시태그 [24] Journey 2017.11.03 1263
107227 지겹지만 한번더, 홍종학관련..내로남불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9] 왜냐하면 2017.11.03 1296
107226 점자책 제작기간이 엄청나게 단축되었습니다! [6] Journey 2017.11.03 1057
107225 이런저런 일기... [1] 여은성 2017.11.03 601
107224 홍종학 후보 장모의 증여건에 대해 [10] 겨자 2017.11.02 2584
107223 연기력으로 작품이 업그레이드된 영화 - 침묵 [3] 라인하르트012 2017.11.02 1161
107222 보기 좋은 부부 관계 [2] 가끔영화 2017.11.02 1273
107221  히치콕 작품은 지금 봐도 재미있네요 [2] 바다같이 2017.11.02 640
107220 듀게그림모임-3주차 그림들 : 할로윈데이 [6] goddusk 2017.11.02 698
107219 <벼룩> 엠피3 플레이어 판매 [1] 은밀한 생 2017.11.02 426
107218 [오늘의 TV] 꿈의 과학: 어젯밤 꿈이 가리키는 것 & 가을방학 [8] underground 2017.11.02 486
107217 (스포) 침묵 [2] 화려한해리포터™ 2017.11.02 677
107216 기사펌>방문진-고영주 이사장 해임안 가결처리 [3] 라인하르트012 2017.11.02 619
107215 얼굴 큰 사람을 위한 안경점 추천 바랍니다. [3] 라인하르트012 2017.11.02 728
107214 유리정원 러닝타임동안 당황스러웠던 후기 (스포가 될 지 몰라요) [11] 티미리 2017.11.02 1256
107213 2017년 월드 시리즈 마지막 경기 [2] 연등 2017.11.02 514
107212 홍종학은 법대로 하긴 했죠. [68] stardust 2017.11.02 22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