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드 (Breathe)', 사회적 인간

2018.03.31 03:36

겨자 조회 수:888

1. 별점이 워낙 높기에 본 영화입니다. 로빈과 다이애나는 1950년대 사람인데, 스물여덟살의 나이에 로빈이 소아마비에 걸려 목 아래부터 발끝까지 몸을 움직일 수 없게 됩니다. 호흡도 혼자 할 수 없어서 목에 구멍을 뚫고 기계로 호흡을 해야하죠. 죽기를 바라는 로빈에게  다이애나는 살라고 합니다. 테디 홀이라는 발명가가 만든 (아마도) 최초의 호흡기를 부착한 휠체어를 타고, 로빈과 다이애나는 여기저기를 방문하며 이 휠체어 보급에 나섭니다. 클레어 포이와 앤드류 가필드가 주연으로 나온 작품이죠. 영국적 낙관주의가 충만한 작품이예요. 질병을 신의 농담으로 받아들이고, 인간의 이성으로 상황을 좀 더 낫게 만들려고 하죠. 


이 작품 후반부에 주인공 로빈은 독일의 병실을 방문합니다. 완벽한 기계 통 속에 전신마비 환자들이 첩첩이 쌓여 있습니다. 로빈은 학회에서 연설을 하면서 저 사람들을 죄수처럼 가두지 말고 자유롭게 해주라고 하죠. 왜냐하면 그냥 숨을 쉬는 것보다 중요한 것도 있으니까요. 


2. 이틀전에 화가 나서 글을 올렸어요. 제가 큰 병에 걸렸을 확률은 객관적으로 보아 낮아요. 제가 화가 난 부분은 두 가진데, 첫째는 죽은 사람/늙은 사람/약한 사람 취급받았다는 생각 때문이었어요. 둘째는 제가 처리해야할 일이 줄기는 커녕 많아졌다는 거예요. 보험 찾고 약관 확인하고 유언장 업데이트하고 급전 찾아놓고 병원 예약 잡고. 식료품 사고 청소하고 생일파티를 준비하고. 휴가가 필요하니까 일은 미리 해놓고 가야하죠. 그런데 그런 것보다 약한 사람 취급 받은 게 화가 났어요. 누가 저 대신에 저에 대한 결정을 내리라고 권한을 줬느냔 말이예요. 정당한 프로세스를 무시하고. 건강이 지금 뭐가 중요해, 하고 생각했지요. 


고등학교 때 노인의 네가지 고통에 대해서 배웠어요. 빈곤, 고독, 질병, 무위가 그것인데, 이걸 가르치던 선생님이 꼭 기억해두라고 했습니다. 이건 꼭 대입에 나올거야. 왜인지 아니? 제출자들이 다 나이먹은 사람들이잖아. 그 문제는 대입시험에 안나왔어요. 이 나이에 제가 서럽다는 생각이 들면, 저보다 나이든 사람들은 도대체 얼마나 노여울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은 마음이 괜찮네요. 


3. '브리드'에서 휠체어 만드는 장면에서 깔리는 Triumphal March 입니다. 오페라 아이다에 나온 곡이라는군요. 

https://youtu.be/l3w4I-KElxQ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0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277
108956 이상한 나라의 승민이 흙파먹어요 2019.02.23 633
108955 조현아를 옹호하는 워마드 [4] 사팍 2019.02.22 1518
108954 [KBS1 독립영화관]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 손님 [7] underground 2019.02.22 679
108953 20대는 정말 제대로 교육받지 못했나 [4] 연등 2019.02.22 1528
108952 최영미 시인의 오래된 일기 Bigcat 2019.02.22 1879
108951 월 4000원으로 샴푸·치약·비누 다 사라고요? [12] Bigcat 2019.02.22 1801
108950 카다시안/제너 집안은 여윽시 대단한 집안입니다 [2] 모르나가 2019.02.22 1497
108949 이해할 수 없는 일들 6 [6] 어디로갈까 2019.02.22 1150
108948 뒤늦게 무브병에 걸렸습니다... [4] 메피스토 2019.02.21 1150
108947 센스8 정주행 중인데 [3] soboo 2019.02.21 996
108946 베를린 영화제와 카톨릭 성폭력 [2] SnY 2019.02.21 933
108945 이런저런 일기...(대화, 걱정거리들, 점검) 안유미 2019.02.21 393
108944 삼순이는 잘 있을까? [8] 흙파먹어요 2019.02.21 1311
108943 드라마 눈이 부시게 [9] 보들이 2019.02.21 1837
108942 톰 크루즈 영화를 오랜만에 [4] 가끔영화 2019.02.20 800
108941 너도 나도 고양이, 우리집 고양이(사진주의!) [23] Koudelka 2019.02.20 1388
108940 자신감 [4] 흙파먹어요 2019.02.20 921
108939 단편 애니 <Kitbull> [2] 부기우기 2019.02.20 379
108938 칼 라거펠트 - 비만혐오와 다이어트 [15] Bigcat 2019.02.20 3058
108937 19년 만에 최악이라는 1월 고용지표 분석 [2] skelington 2019.02.20 9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