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드 (Breathe)', 사회적 인간

2018.03.31 03:36

겨자 조회 수:867

1. 별점이 워낙 높기에 본 영화입니다. 로빈과 다이애나는 1950년대 사람인데, 스물여덟살의 나이에 로빈이 소아마비에 걸려 목 아래부터 발끝까지 몸을 움직일 수 없게 됩니다. 호흡도 혼자 할 수 없어서 목에 구멍을 뚫고 기계로 호흡을 해야하죠. 죽기를 바라는 로빈에게  다이애나는 살라고 합니다. 테디 홀이라는 발명가가 만든 (아마도) 최초의 호흡기를 부착한 휠체어를 타고, 로빈과 다이애나는 여기저기를 방문하며 이 휠체어 보급에 나섭니다. 클레어 포이와 앤드류 가필드가 주연으로 나온 작품이죠. 영국적 낙관주의가 충만한 작품이예요. 질병을 신의 농담으로 받아들이고, 인간의 이성으로 상황을 좀 더 낫게 만들려고 하죠. 


이 작품 후반부에 주인공 로빈은 독일의 병실을 방문합니다. 완벽한 기계 통 속에 전신마비 환자들이 첩첩이 쌓여 있습니다. 로빈은 학회에서 연설을 하면서 저 사람들을 죄수처럼 가두지 말고 자유롭게 해주라고 하죠. 왜냐하면 그냥 숨을 쉬는 것보다 중요한 것도 있으니까요. 


2. 이틀전에 화가 나서 글을 올렸어요. 제가 큰 병에 걸렸을 확률은 객관적으로 보아 낮아요. 제가 화가 난 부분은 두 가진데, 첫째는 죽은 사람/늙은 사람/약한 사람 취급받았다는 생각 때문이었어요. 둘째는 제가 처리해야할 일이 줄기는 커녕 많아졌다는 거예요. 보험 찾고 약관 확인하고 유언장 업데이트하고 급전 찾아놓고 병원 예약 잡고. 식료품 사고 청소하고 생일파티를 준비하고. 휴가가 필요하니까 일은 미리 해놓고 가야하죠. 그런데 그런 것보다 약한 사람 취급 받은 게 화가 났어요. 누가 저 대신에 저에 대한 결정을 내리라고 권한을 줬느냔 말이예요. 정당한 프로세스를 무시하고. 건강이 지금 뭐가 중요해, 하고 생각했지요. 


고등학교 때 노인의 네가지 고통에 대해서 배웠어요. 빈곤, 고독, 질병, 무위가 그것인데, 이걸 가르치던 선생님이 꼭 기억해두라고 했습니다. 이건 꼭 대입에 나올거야. 왜인지 아니? 제출자들이 다 나이먹은 사람들이잖아. 그 문제는 대입시험에 안나왔어요. 이 나이에 제가 서럽다는 생각이 들면, 저보다 나이든 사람들은 도대체 얼마나 노여울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금은 마음이 괜찮네요. 


3. '브리드'에서 휠체어 만드는 장면에서 깔리는 Triumphal March 입니다. 오페라 아이다에 나온 곡이라는군요. 

https://youtu.be/l3w4I-KElxQ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883
108770 이런저런 일기...(긴 하루) [2] 여은성 2018.04.25 525
108769 유시민이 배우가 된줄 [1] 가끔영화 2018.04.25 1193
108768 문재인 칭찬하는 어용 언론들 [8] soboo 2018.04.25 2199
108767 미술계 막장드라마 [3] egoist 2018.04.25 1414
108766 어벤져스 3개봉하면 벌어질 일 [6] 잘살아보세~ 2018.04.25 1465
108765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 첫느낌과 분위기 (내용스포 없음) [2] googs 2018.04.25 1412
108764 알라딘이 또-_- [9] plbe 2018.04.25 2283
108763 [네이버 무료영화] 소년들 (Jongens, 2014) [3] underground 2018.04.24 1074
108762 '내 딸, 금사월' 청취가 끝나갑니다 (내용 누설) 2018.04.24 551
108761 네가 진짜로 원하는 게 뭐야! 내면의 소리를 따라 살면 이렇게 된다(feat. 반면교사 찰스) [17] 일희일비 2018.04.24 1839
108760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18.04.24 1276
108759 Philip D’Antoni 1929-2018 R.I.P. [1] 조성용 2018.04.24 292
108758 이기적으로 살면 행복하지 못할 것 같아요. [27] underground 2018.04.24 2777
108757 주변 및 주변 외의 인간들에 대한 잡념 [3] sent&rara 2018.04.23 1124
108756 [듀나인] 만화를 찾습니다. [6] nabull 2018.04.23 1035
108755 남초 경향이 극심한 분야에 대한 여성할당제에 대해 [4] soboo 2018.04.23 1407
108754 5천년의 역사가 우리를 내려다 보고 있다! [8] Bigcat 2018.04.23 954
108753 썬스틱 자차제도 도 리퀴드 타입마큼 효과가 있나요? [8] 산호초2010 2018.04.23 995
108752 당신의 부탁 임수정 , 김혜리가 만난 사람 , GV [8] N.D. 2018.04.23 1303
108751 soboo님의 아래 글 <북한핵과 사드, 드루킹과 네이버...>에 an_anonymous_user의 지적으로 soboo님 본인에 의해 정정된 내용이 있습니다 [8] an_anonymous_user 2018.04.23 14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