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 모두 잠든 한밤중에 거실에서 티비를 켜고 이곳저곳 서치를 하다가
나의 아저씨를 잠깐 봤어요.
재밌더라고요...
그러다 5회 예고편도 보게되었는데,
'잘사는 사람들은 좋은사람 되기 쉬어'라는 아이유의 대사가 맘에 꽂혔습니다.


아~~~그렇지...


잘사는 사람이 좋은 사람되기 쉽다는 멘트보다는
'잘살지 못하는 사람이 좋은 사람되기가 쉽지않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였어요.


물론, 잘사는 사람이 좋은 사람되기도 합니다.
이경우는 눈에 띄기 쉽고 칭찬도 받기 쉽지요.(통크게 하는경우)
그러나, 더 잘살려는 사람들이 많다고 일반적으로 생각되기도 합니다.


반론으로는,
오래전 들은 이야기로는 어려운 사람들을 돕는 방송에 참여하여 돕는(ARS) 사람들은
대부분 어려운사람들이라고도 합니다.
동병상련일수도 있고요...
잘사는 사람이 좋은 사람이 되기 쉽다는 말에 대한 모순이 될수도 있겠죠.


어쨋든, 가진게 많은 사람들이 베풀기 쉬운 환경인것은 맞는 말이에요.
어려운 사람들이 마음의 여유가 없을 것이라는 것도 일반적인 상식이구요.


아휴~~~
무슨말을 하려는 것이었는지.....글을 맺기가 어렵게 되었네요..


모, 그렇다고요...
마음속에 그런 잡스런 생각들이 들었었습니다.


나는 어느정도까지 부가 쌓여야 좋은 사람 역할을 할수 있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22
108927 이 시대의 민중가요 [6] 흙파먹어요 2019.03.08 736
108926 [옥수수 영화] 허비 행콕: 무한한 가능성 [3] underground 2019.03.08 521
108925 Kindle을 미국에서 오프라인으로 구매하려면? / Atlanta 맛집은 어디일까요? [4] Joseph 2019.03.07 436
108924 [vod바낭] 언니, 부탁 하나만 들어줘, 서치 잡담 [19] 로이배티 2019.03.07 1274
108923 어떤 협상의 기술 혹은 멍청함의 예술 [2] 타락씨 2019.03.07 750
108922 캡틴 마블 재미있네요. (약스포) [6] 부기우기 2019.03.07 1352
108921 이런저런 일기...(결혼, 캡틴마블, 떡볶이) [1] 안유미 2019.03.07 1025
108920 안노의 신 울트라맨 - 에반게리온 완결은 과연 언제? [3] skelington 2019.03.06 1001
108919 들레 & 어머니 글 6 [4] sublime 2019.03.06 617
108918 유튜버들의 수익은 대체로 얼마나 되는 걸까요? [10] Bigcat 2019.03.06 2497
108917 캡틴 마블을 보고(약 스포) [5] 연등 2019.03.06 1648
108916 오늘은 경칩 [1] 칼리토 2019.03.06 352
108915 이런저런 잡담(미세먼지, 프듀48) [2] 메피스토 2019.03.05 845
108914 ipad pro가 있는데, ridibooks reader (paper)를 추가로 살만한가요? [13] Joseph 2019.03.05 940
108913 사립 유치원 문제 [10] 타락씨 2019.03.05 1426
108912 이런저런 일기...(프듀X, 스파) [2] 안유미 2019.03.05 648
108911 [커피생활자의 탐구일기] 커피를 위해 견뎌야 하는 것들 [20] beirut 2019.03.05 1601
108910 Luke Perry 1966-2019 R.I.P. [3] 조성용 2019.03.05 539
108909 청명한 하늘 [3] 모스리 2019.03.05 760
108908 한유총은 참 이상한 애들이네요 [4] soboo 2019.03.04 16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