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적 세일러문을 보다 보면 내행성(주로 주인공)과 외행성 전사들이 견해차이로 대립하는 때가 있었어요. 원하는 바가 있어서(악당의 처치나 멸망을 막는다거나 등등)우리편을 희생해야 할 때 외행성들은 희생을 선택하고 주인공은 희생시킬수 없다고 맞서는데 결국 주인공의 선택이 해피엔딩으로 끝나긴 하지만 저는 그 순간마다 저거 저거 저 멍청한 거...하고 외행성 편을 들면세 세일러문 욕을 했죠. 객관적으로 봤을 때 한명도 못잃어 하다가 전력차이로 다 몰살당할 거 같기 때문에...

어벤져스를 보다가 왜 그 생각이 났냐면

로키: 스페이스 스톤 줄 수 없으셈
타노스: 그럼 니 형 쥬금
로키: 으앙 안돼 여기 스톤

어째 저한테는 영화가 이 전개의 복붙으로 보이는 것입니다.-_-;

소울 스톤(가모라, 네뷸라 인질로 잡히자 있는 곳을 붐)
타임 스톤(닥터, 토니 스타크 칼빵-_-맞자 포기)
마인드 스톤(캡틴, 비전이 셀프 희생 못하게함)

영웅다운 선택 혹은 주인공다운 선택은 결국 대를 위해서라도 자기 편을 한 명도 포기하지 않고 희생하지 않는 것일까요? 큰 그림으로 봤을 때 그 선택이 되려 자기 욕심처럼 보입니다.

그래서 저는 이번에 완다가 제일 좋았어요. 제일 주인공다웠다고 생각해요
좀 시간을 끌긴 했지만...

영화의 볼거리는 많고 캐릭터 합도 좋았습니다만 다수의 주인공들이 결국 동어반복적 스토리라인에서 못 벗어나는 거 같다는 게 전반적인 감상이었습니다.
오히려 타노스 양반을 흥미진진하게 지켜봤죠ㄲㄲㄲ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56
109267 여러분. [4] 프레키 2018.07.01 1382
109266 월드컵 우승팀 맞추기 [31] 유생 2018.07.01 1922
109265 빗줄기를 찍긴 찍었는데... [13] underground 2018.07.01 1337
109264 콰이강의 다리 사운드트랙은 맞는데 가끔영화 2018.07.01 294
109263 내가 받는 월급엔 많은 것들이 담겨 있다 [3] 휴먼명조 2018.07.01 1589
109262 오늘 해질녘 풍경 [5] underground 2018.06.30 816
109261 혁신적인 층간소음 경험기 [7] 너구리쿤 2018.06.30 2632
109260 프로듀스 48 3회 메피스토 2018.06.30 994
109259 오늘은 2002 월드컵 3,4위 터키전이 있었던 날이군요 모스리 2018.06.29 506
109258 [기사 링크] 박창진의 생존(땅콩회항, 에스콰이어 7월호) [4] 연등 2018.06.29 2230
109257 공교롭게도 한국:독일 그리고 일본:폴란드 [8] 프레데리크 2018.06.28 1851
109256 요즘 즐겨 찾는 것(제주 위트 에일 맥주, 레드벨벳의 J-POP, 폴 매카트니 신곡) [2] 연등 2018.06.28 917
109255 양심적 병역거부관련 헌재결정을 환영합니다. [15] 떼인돈받아드림 2018.06.28 2163
109254 이 물고기 먹어 본 사람 있나요 [5] 가끔영화 2018.06.28 1147
109253 오늘 3시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한 위헌 선고가 나옵니다. [5] 일희일비 2018.06.28 1251
109252 축구 보다 궁금해진 골 득점 여부 질문 [2] 프레데리크 2018.06.28 1436
109251 2002년 만큼 기쁜 날. [10] 유생 2018.06.28 1917
109250 한국이 독일 이기고 있다고,내용없음 [27] 가끔영화 2018.06.28 2474
109249 오션스8을 보고(스포 유) 연등 2018.06.27 867
109248 [주간커피, 6월 3주] 대전 톨드어스토리, 문화동 커피집 [8] beirut 2018.06.27 14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