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적 세일러문을 보다 보면 내행성(주로 주인공)과 외행성 전사들이 견해차이로 대립하는 때가 있었어요. 원하는 바가 있어서(악당의 처치나 멸망을 막는다거나 등등)우리편을 희생해야 할 때 외행성들은 희생을 선택하고 주인공은 희생시킬수 없다고 맞서는데 결국 주인공의 선택이 해피엔딩으로 끝나긴 하지만 저는 그 순간마다 저거 저거 저 멍청한 거...하고 외행성 편을 들면세 세일러문 욕을 했죠. 객관적으로 봤을 때 한명도 못잃어 하다가 전력차이로 다 몰살당할 거 같기 때문에...

어벤져스를 보다가 왜 그 생각이 났냐면

로키: 스페이스 스톤 줄 수 없으셈
타노스: 그럼 니 형 쥬금
로키: 으앙 안돼 여기 스톤

어째 저한테는 영화가 이 전개의 복붙으로 보이는 것입니다.-_-;

소울 스톤(가모라, 네뷸라 인질로 잡히자 있는 곳을 붐)
타임 스톤(닥터, 토니 스타크 칼빵-_-맞자 포기)
마인드 스톤(캡틴, 비전이 셀프 희생 못하게함)

영웅다운 선택 혹은 주인공다운 선택은 결국 대를 위해서라도 자기 편을 한 명도 포기하지 않고 희생하지 않는 것일까요? 큰 그림으로 봤을 때 그 선택이 되려 자기 욕심처럼 보입니다.

그래서 저는 이번에 완다가 제일 좋았어요. 제일 주인공다웠다고 생각해요
좀 시간을 끌긴 했지만...

영화의 볼거리는 많고 캐릭터 합도 좋았습니다만 다수의 주인공들이 결국 동어반복적 스토리라인에서 못 벗어나는 거 같다는 게 전반적인 감상이었습니다.
오히려 타노스 양반을 흥미진진하게 지켜봤죠ㄲㄲㄲ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5
109223 "낙태"이슈, 일단 들을 것! [7] Sonny 2019.04.26 996
109222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6 232
109221 아주 오랜만에 버닝하는군요 [5] 러브귤 2019.04.26 1146
109220 윌리엄 워터하우스의 화집 추천 부탁드려요 [1] 산호초2010 2019.04.25 473
109219 이번만은 꽃뱀이 맞을 거야.. 이번만은 주작이 맞을 거야..이번만은 무고인 것 같아.. 라고 기도하시는 분들께 [33] 일희일비 2019.04.25 2491
109218 [EBS1 다큐시선] 미세먼지, 누구 탓이냐고요? [11] underground 2019.04.25 918
109217 영드 미스 마플 리뷰 쓰다 날렸어요 [7] 2019.04.25 845
109216 이번엔 스포일러 100% 버전 어벤져스: 엔드 게임 잡담 [29] 로이배티 2019.04.25 2006
109215 오늘의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5 209
109214 작은(닫힌) 사회, 폐쇄적 집단에서 일어나는 부조리함과 병폐에 관하여... [5] 귀장 2019.04.25 899
109213 영화. '생일'을 보았어요. [1] 고인돌 2019.04.25 459
109212 김학의, 버닝썬, 고 장자연 사건. 생각할수록 괴롭고 무섭네요. [11] 일희일비 2019.04.25 1315
109211 스포일러 없는 어벤져스: 엔드 게임 잡담 [12] 로이배티 2019.04.25 1703
109210 이런저런 연예잡담 [1] 메피스토 2019.04.24 553
109209 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1] 안유미 2019.04.24 497
109208 키배가 재밌긴 한데 역시 끝은 우울하군요 [2] 가끔영화 2019.04.24 589
109207 영상화된 동화 시리즈를 찾아요. [6] 산호초2010 2019.04.24 335
109206 민주주의 코스프레하는 중세 봉건주의 섬나라 근황. [1] 귀장 2019.04.24 698
109205 미성년(노스포) [3] Sonny 2019.04.24 694
109204 요즘들어 자주 떠오르는 속담들... 귀장 2019.04.24 3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