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어제는 누군가와 만나 이야기를 하다 보니 결혼 얘기가 나왔어요. 결혼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에게 말해 봤어요. 어떤 누구든간에 상대와 가까워지거나, 상대와 많은 시간을 보내면 서로 싫어질 수밖에 없다...한데 결혼은 무려 그 두가지 다라고요. 누구와 결혼을 하든, 누군가와 결혼을 했다면 그 누군가는 결국 싫어지게 될 거라고요.



 2.그렇게 이야기를 하다가 궁금해져서 물어봤어요. '이봐, 너는 '누군가를 위해 존재할 수 있는' 사람일까?'라고요.


 왜 이런 걸 물어보냐면, 나는 아니거든요. 나는 누군가를 위해서 존재하는 건 절대 할 수가 없어서 말이죠. 결혼하기 전에 그점을 잘 생각해봐야 한단 말이죠. 내가 '누군가를 위해 존재할 수 있는' 사람인지를 말이예요.

 


 3.어떤 사람들은 이럴지도 모르죠. '이 사람은 결혼을 해보지도 않았으면서 왜 자꾸 결혼에 대해 지껄이는 거야?'라거나 '결혼을 논하려면 결혼 세번 정도는 하고 오셔야...'라고요. 


 하지만 젠장! 결혼을 한번 해버리면 그때는 결혼에 대해 논할 것도 없단 말이예요. 이미 내 어깨에 짐이 올라가버린 상황이니까요. 그때는 빼도박도 못하고 어깨 위에 올려진 짐의 무게를 느껴야 한단 말이죠. 그리고 그 짐의 무게가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함부로 내던져서도 안되고요. 결혼을 해버린 후엔, 결혼은 이런 거다 저런 거다 생각해 볼것도 없이 그냥 짐을 짊어지고 나아가는 거죠.


 애초에 요즘 강다니엘이 왜 욕먹고 있겠어요? 계약 조건이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그걸 바꾸자고 했기 때문에 전방위로 욕먹는 거잖아요. 자신이 무엇에 사인하는지 모르고 사인했더라도 계약은 결국 계약...그걸 해지하려면 큰 출혈을 감내해야 해요.


 

 4.휴.



 5.캡틴 마블에서 캡틴마블이 XXX에게 이런 대사를 해요. '난 너에게 아무것도 증명할 게 없어.'라고요. 맞는 말이예요. 여자는 남자에게 뭘 증명할 게 없죠. 직위나 역할 없이 순수한 자연인으로 산다면, 여자에게 그런 족쇄따윈 이미 없는 거예요.


 그러나 남자는 앞으로도 계속 그 족쇄에 묶여 살아갈 거예요. 남자는 여자에게, 자신이 속한 사회에게 구매력과 생산성을 증명해야만 하니까요. 노라 빈센트가 말했듯이 현대에서는 남성성이 구매력으로 대체되었잖아요. 어쩔 수 없죠.



 6.휴...오늘은 뭘하나. 어제 밤까지는 미친 듯이 분식이 먹고 싶어서 분식번개를 열고 싶었는데 지금은 또 양식이 먹고 싶어요. 옷이나 보러 가야겠어요.


 사실 봄 옷도 여름 옷도 보러가기엔 이르지만 문제는, 고속터미널에 아웃백이 있거든요. 그러니까 옷을 보러 가는 김에 아웃백을 가는 게 아니라 아웃백을 가는 김에 옷을 보러 가는 거죠. 하지만 역시 살 옷이 없을테니 그냥 신도림 애슐리나 피자헛런치부페를 가는 것도 좋지 않을까...아니...역시 고속터미널에 가는 게 좋겠어요.



 7.휴...심심하네요. 왠지 점심을 양식으로 먹으면 이따 저녁은 다시 분식이 먹고 싶어질 것 같아요. 전부터 가고 싶었던 신도림 고고떡볶이란 곳에 가보고 싶어요. 번개치기엔 너무 늦은 것 같지만 혹시 될수도 있으니. 저녁에 떡볶이나 튀김같은 거 같이드실분은 여기로. https://open.kakao.com/o/gJzfvBbb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1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10
109197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것이냐? = 게시판 논란의 본질 [13] soboo 2019.04.23 1273
109196 듀게 보면서 드는 생각 [16] 가을+방학 2019.04.23 1243
109195 [바낭] 이 곳이 규칙 없는 무제한 이종격투 게시판이 된지 오래이긴 하지만 [42] 로이배티 2019.04.23 1969
109194 -"부산 사투리 쓰지마"…SNS 공분 부른 대학가 황당 차별-, -부산대 기숙사 침입·성폭행 시도 대학생 징역 10년 구형- [15] 귀장 2019.04.23 1407
109193 러시아식 더빙 [1] 가끔영화 2019.04.23 352
109192 듀게 오픈카톡방 [6] 물휴지 2019.04.23 430
109191 오늘의 엽서 [9]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3 315
109190 요즘 중국사회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 - 996 ICU [6] soboo 2019.04.23 1215
109189 [듀그모 71~75주차] 오레오, 그림자, 크리처, 연예인 [1] rusender 2019.04.22 295
109188 굿-바이 굿-바이 [18] 흙파먹어요 2019.04.22 1536
109187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92~96 & 아가씨들 사진 [1] 샌드맨 2019.04.22 333
109186 낙태 아니고 "임신중단"입니다. [49] Sonny 2019.04.22 2948
109185 오늘의 엽서 (스압)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22 350
109184 이런저런 일기...(과녁, 낙태, 월요일) [14] 안유미 2019.04.22 1293
109183 [EBS2 지식의 기쁨] 건축 특강 [5] underground 2019.04.22 700
109182 국경을 넘기 몇시간 전 [7] 어디로갈까 2019.04.21 950
109181 아미타불인터스텔라 --- 부제:리셋버튼 찾기 [7] 듀나회원 2019.04.21 509
109180 AI 에 인간의 법을 맡기지 말자고 말 하는 이유 [6] 흙파먹어요 2019.04.21 932
109179 사과가 좀 이상하지 않나요 [2] 가끔영화 2019.04.21 658
109178 이런저런 잡담 [3] 메피스토 2019.04.21 5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