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알러지, 피곤)

2019.04.24 21:38

안유미 조회 수:505


  1.아침에는 조조로 어벤저스를 보러 가는 대신 병원에 갔어요. 꽃가루 알레르기가 슬슬 심해질 듯 해서 약을 받아 왔어요.



 2.그리고 어벤저스를 보러 갔어요. 영화는 괜찮았어요. 하지만 기대한 것과는 다른 영화였고 기대한 만듦새에는 못 미치는 영화였어요. 


 이건 어쩔 수 없죠. 10년동안 끓여낸 어떤 스튜를 내게 가져온다면, 그 스튜가 아무리 맛있어봐야 나는 '뭐야, 10년이나 끓인 스튜치곤 맛이 별로잖아? 이런 스튜를 만드는 데 10년씩이나 걸릴 필욘 없을 것 같은데.'라고 말할 거거든요.



 3.요전에는 결혼식장에 갔어요. 우울했어요. 모인 사람들은 모두가 서로 아는 사람이라 서로서로 테이블을 잡고 같이 식사를 하더라고요. 쩝. 나는 어쩔 수 없이 혼자 먹어야 했어요.


 그런 점 말고 뷔페 자체를 먹기도 힘들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사람이 이 정도의 밀도와 기세로, 원하는 음식을 담기 위해 움직여대는 뷔페는 거의 가본 적 없거든요. 이런 뷔페에서 남들을 제치고 음식을 담고 맛있게 먹으려면 기가 쎄야 하는 거 아닐까...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우울해서 나를 차단한 여자에게 카톡을 보내 봤어요. 당연한 거지만 대답이 돌아오지 않았다죠. 그래도 괜찮아요. 카톡을 보내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괜찮아지니까요. 사실 답톡이 와봐야 어차피 으르렁댈 거거든요. 우울한 때는 나를 차단하지 않은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것보다 나를 차단한 사람에게 카톡을 하는 게 좋아요.



 4.휴.



 5.나의 스토커들은 내가 월요일도 화요일도 놀러나가지 않았으니 오늘은 놀러갔을 거라고 여기겠지만...오늘은 힘들어서 그냥 돌아왔어요. 내일이랑 내일 모레는 미친년들과 좀 놀아야죠. 꽃가루 알레르기 약을 털어넣고 놀러가면, 몇 시간은 괜찮겠죠.



 6.왜 성공했다는 몇몇 사람들은 헛짓거리를 하는 걸까...경찰에 잡혀갈 정도로. 그야 모르죠. 하지만 뭐 내 경우엔 그래요. 인생의 끔찍함을 덜어내는 작업이 끝나면 그렇거든요. 인생에서 끔찍함을 덜어내거나 끔찍한 부분에 덧칠을 하며 살다가, 그래도 그런 단계는 얼추 마무리되면 알게 돼요. 인생에서 끔찍함이 덜어내진 것뿐이지 무언가를 얻은 건 아니라는 걸 말이죠.


 어떤 놈들은 인생에 감사한 것들로 가득하다고들 지껄이고 다녀요. 걔네들은 걔네들의 정신 건강을 위해 그러고 다니는 거겠죠. 하지만 어쨌든 그런 말은 사실이 아닌 거죠. 


 끔찍한 인생을 나아지게 하기 위해 30년동안 노력하다가 정신차려 보면? 손에 들려져 있는 거라곤 그저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일 뿐이거든요. 그런 건 끔찍하던 인생을 끔찍하지 않게 만든 것 뿐이지, 무언가 좋은 걸 얻은 게 아니죠.


 

 7.한데 그 사실을 깨달아버리면, 사람은 돌아버리지 않겠어요? 30년 동안 노력했는데 간신히 하나 얻은 게 끔찍하지는 않은 인생이라니. 


 그래서 사람들은 미친짓을 하는 거예요. 미치지 않기 위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7
109651 잡담 - 너의 여름은 어떠니, 내 노동의 가치는, 잡고보니 한국인 [2] 연등 2019.07.06 554
109650 머저리와의 대화 5 [4] 어디로갈까 2019.07.06 587
109649 웹하드 고민 [1] 정리 2019.07.06 395
109648 [옥수수 무료영화] 배심원 [스크린채널 영화] 당갈 [4] underground 2019.07.06 448
109647 스파이더맨 파프롬홈 좋았던 점/아쉬웠던 점 (스포有) [1] 폴라포 2019.07.06 558
109646 디즈니의 전략_가부장에서 PC로 [2] 사팍 2019.07.06 919
109645 이번 스파이더맨은 소박했어요. woxn3 2019.07.06 495
109644 애나벨...박물관은 살아있다와 나홀로집에를 합쳐놓은 영화(스포) [1] 안유미 2019.07.06 424
109643 날 선 PC함에 대한 피로감 [23] 두둥이 2019.07.06 1646
109642 미적감각이란것도 학습과 훈련에 따라 우열이 발생하죠. [4] soboo 2019.07.05 914
109641 폭스테리어 사고 보니까 [1] KEiNER 2019.07.05 690
109640 다이어트 너무 지치네요 [15] 산호초2010 2019.07.05 1036
109639 [EBS1 영화] 노마 레이 [5] underground 2019.07.05 335
109638 허~, 그래도 눈치는 있나 보구만. [1] 귀장 2019.07.05 727
109637 스포일러] '빅 리틀 라이즈' [19] 겨자 2019.07.05 777
109636 연남동 일대 놀러갑니다 [2] Reid 2019.07.05 534
109635 오늘의 잡지 보물섬 부록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7.05 433
109634 이해할 수 없는 일들 8 [6] 어디로갈까 2019.07.05 853
109633 이런저런 인터넷 이슈 [1] 메피스토 2019.07.04 529
109632 이런저런 일기...(망치) [3] 안유미 2019.07.04 5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