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아래 승자는 없고 패자만 있다고 한 의미는


 이정희가 ㅂㄱㅎ를 공격한 것이 이정희의 지지율 혹은 야권후보의 지지율로 연결될지 미지수인 공격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그리고 지지율 격차가 점점 벌어지며 갈 길 바쁜 문재인으로서는 토론회를 통해 보여줘야할게 누구보다 절실했던 상황....이었던것에 비하여

 친절하고 부드러워 보이는 아저씨라는 기존 이미지에서 조금더 나아가지 못한 아무런 소득이 없었다는거였거든요.


 그래도 다른 분들이 지적한것 처럼  야권성향 지지자들에게 다시 한번 반ㅂㄱㅎ 의미를 다지는 계기가 된 긍정적인 부분은 있는거 같기는 합니다.


 

 그런데 오마이나 한겨레 그리고 민주당은 제가 본것과 비슷한거 같아요.


 제가본 포인트는 문재인 소극적인 지지층, 안철수 지지자였다가 부동층이 된 사람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소중한 찬스를 날렸다는거였거든요.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810117&PAGE_CD=ET000&BLCK_NO=1&CMPT_CD=T0000

  박-이 전선만 돋보인 3자 토론... 문재인 캠프만 울상 "후보 존재감 없어"

 *  새누리 캠프에서는 심지어 매우 즐거워 했다고 하네요.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563858.html

 

“박근혜, 네거티브 질문 패착
문재인, 존재감 드러내지 못해
이정희, 발군이지만 효과 글쎄”




 물론 관계자, 전문가들과 일반 유권자의 시각이 다를 수 있다는 것은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목표를 세우고 돌려보려고 하는 사람들 소극적 보수 지지층, 소극적 야권지지층들에게 가장 큰 문제는
 
 ㅂㄱㅎ가 찝찝하긴 한데....  문재인에게 확신이 없다는거였거든요.


 
 뒤 이어 있을 토론회에서  박- 이 구도가 재연 되면.....  가득이나 존재감 없는 문후보(부동층 기준 존재감입니다) 가 연기처럼 사라지지 않을까 우려되네요.

 오늘같은 상황이 만들어진것은 제가 보기에 민주당 문캠에서 '통진당' 후보 이정희에 대한 대책을 전혀 세우지 않고 토론에 임했다는 부분 같아요.

 통진당, 계륵같은 이정희 후보에 대한 입장을 확실히 세우고 토론에 임하길 기대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009
108814 이건 돈 달라는 걸까요? 아니면... [18] egoist 2012.08.25 5189
108813 지겨우시겠지만 이소라씨 이야기 [15] 레사 2011.03.21 5189
108812 장기하 힐링캠프 [8] 어떤달 2012.10.23 5188
108811 [펌] 안철수 캠프는 안철수현장의 주역들을 경멸했다 [31] amenic 2012.11.25 5187
108810 시골에 사는데... [49] 늦달 2012.08.09 5187
108809 서울미대 졸업전 '反동성애' 작품 논란 [32] Shybug 2011.12.05 5187
108808 단원고 교사들에게 해경이 한 짓 [7] 휘기 2014.04.28 5186
108807 오늘 무한도전 [17] 달빛처럼 2011.08.13 5186
108806 (영드바낭) 내일부터 새 시즌이 시작하는 세상에서 제일 웃긴 영드추천할게요ㅋㅋ [30] 소전마리자 2012.12.26 5186
108805 2ne1에 대한 평가 [30] 작은새 2010.10.07 5186
108804 [연애] 헤어졌습니다. [11] 愚公 2012.05.07 5185
108803 영국의 어느 임대아파트 1,2 층사이 책꽂이 [11] 무비스타 2012.01.09 5185
108802 얼마전에 전 여자친구를 봤어요. 그리고 인구 주택 조사 했네요. 아, 제 여자친구 닮은 모델 사진도 있음. [17] art 2010.10.26 5185
108801 토이스토리 아이맥스3D VS 4D [5] 바이엘피아노 2010.08.03 5185
108800 [바낭] 여자의 키와 성(性)에 대하여 [44] 수지니야 2011.05.26 5183
108799 저도 동거애인과 취향차이 그에 따른 불편함. (약간 19금 이야기도 있습니다.) [7] niner 2010.10.19 5183
108798 동성애 여론조사 [16] 기타등등 2013.06.08 5182
108797 제 허영심을 만족시킬 가방.. 없을까요. [42] Killer Queen 2012.03.08 5182
108796 피부관리실의 효과 [9] dhsks 2011.10.22 5182
108795 초등학교 여교사가 팬티차림으로 학생 훈계 [23] 메피스토 2011.07.07 51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