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네. 앤 섹스턴. 연초에 브루클린에서 하는 시 읽기 수업을 두달 다녔는데, 그녀의 연애시를 읽고 반했어요. 평이한 언어로 보편적인 감정을 노래해서 그녀의 문장을 읽는 것도 즐겁고요. 끊임없이 그녀를 따라다녔던 우울증의 그림자를 전혀 느낄 수가 없을 정도로 당당하고 밝은 얼굴이지요. 옷입는 센스도 좋았다고 하고요.


사진은 이 블로그 (http://orvillelloyddouglas.wordpress.com/2007/11/07/anne-sexton-a-very-underrated-american-feminist-poet/)에서 가져왔어요.


2. 한 두세 달을 평일주말할 것 없이 하루 열몇시간씩 일한 적이 있었는데 그리고나서 주말을 쉬게 되니까 (얼마나 이게 계속될지는 모르지만) 이틀주말이 엄청 길게 느껴져요. 오늘 일요일은 아주 늦게까지 뒹굴거리다가 빨래를 좀 하고 오후에 슬금슬금 나갔는데 집 근처에서 학교 친구 R양을 만났어요. 작년 여름에 보고 못봤으니 한참만인데 미국로펌의 파리오피스에서 일하는줄 알고 있었던 그 아가씨는 유엔에 취직해서 아이티에 일하고 있는데 잠깐 뉴욕에 들렀다고. 처음엔 잠도 덜깨서 선글라스를 낀 멋진 아가씨가 담배를 피우다 말고 이름을 불러서, 아 뭐지 +_+하고 멍하니 봤는데 R양이더라고요. 길에 서서 한참 이야기를 나누고 내일 아침 비행기로 아이티에 간다고 해서 바이바이 하고 오는 길에, 아놔, 좀 씻고;; 나올걸, 하고 생각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6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69
108946 [잡] 개인적으로 스타벅스에 안 가는 이유 [14] 닥터슬럼프 2012.07.27 5230
108945 '신선한' 도시 전설(괴담)이 보고 싶어요. [22] 자본주의의돼지 2011.09.05 5229
108944 하와이 전략회의 - 맥아더 vs 니미츠 [퍼시픽 시즌1] [2] 무비스타 2010.11.30 5229
108943 문자 몇자까지 보내보셨어요 [12] 가끔영화 2010.07.15 5229
108942 역시 박진영은 특별하군요(힐링캠프 시청 소감) [9] soboo 2012.05.03 5228
108941 SM신인 'EXO' 12멤버의 특수능력. [30] 자본주의의돼지 2012.04.09 5228
108940 이케아 이용법 (best & worst) [12] soboo 2014.11.16 5227
108939 헬게이트가 열리는군요 [10] 닥터슬럼프 2013.08.06 5227
108938 듀나인]화장품전문가소환글.썬크림은 꼭 발라야 하는건가요?진정? [42] 오전 2013.02.27 5227
108937 괜찮은 빵집 한번 공유해 봐요 [35] amenic 2010.12.27 5227
108936 써니 감독이 말한 캐스팅 관련 등의 비화? [9] 사람 2011.05.15 5227
108935 시골에 사는데... [49] 늦달 2012.08.09 5226
108934 [주의] 사냥개, 늑대에게 둘러싸인 동물 사진작가.. [18] 서리* 2010.08.11 5226
108933 [연애] 헤어졌습니다. [11] 愚公 2012.05.07 5225
108932 제가 몸담고 있는 학교가 대규모 학생운동의 시발점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긴박하고 처참한 상황) [18] Q 2011.11.20 5225
108931 한때 장동건보다 인기 많았던 [15] bebijang 2012.05.18 5224
108930 고아성 [6] 가끔영화 2011.02.18 5224
108929 저도 동거애인과 취향차이 그에 따른 불편함. (약간 19금 이야기도 있습니다.) [7] niner 2010.10.19 5224
108928 어떤 개마초야.swf (자동재생주의) [3] carcass 2010.06.05 5224
108927 이효리&이상순 최근 근황.jpg [3] 사과식초 2013.10.30 52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