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네. 앤 섹스턴. 연초에 브루클린에서 하는 시 읽기 수업을 두달 다녔는데, 그녀의 연애시를 읽고 반했어요. 평이한 언어로 보편적인 감정을 노래해서 그녀의 문장을 읽는 것도 즐겁고요. 끊임없이 그녀를 따라다녔던 우울증의 그림자를 전혀 느낄 수가 없을 정도로 당당하고 밝은 얼굴이지요. 옷입는 센스도 좋았다고 하고요.


사진은 이 블로그 (http://orvillelloyddouglas.wordpress.com/2007/11/07/anne-sexton-a-very-underrated-american-feminist-poet/)에서 가져왔어요.


2. 한 두세 달을 평일주말할 것 없이 하루 열몇시간씩 일한 적이 있었는데 그리고나서 주말을 쉬게 되니까 (얼마나 이게 계속될지는 모르지만) 이틀주말이 엄청 길게 느껴져요. 오늘 일요일은 아주 늦게까지 뒹굴거리다가 빨래를 좀 하고 오후에 슬금슬금 나갔는데 집 근처에서 학교 친구 R양을 만났어요. 작년 여름에 보고 못봤으니 한참만인데 미국로펌의 파리오피스에서 일하는줄 알고 있었던 그 아가씨는 유엔에 취직해서 아이티에 일하고 있는데 잠깐 뉴욕에 들렀다고. 처음엔 잠도 덜깨서 선글라스를 낀 멋진 아가씨가 담배를 피우다 말고 이름을 불러서, 아 뭐지 +_+하고 멍하니 봤는데 R양이더라고요. 길에 서서 한참 이야기를 나누고 내일 아침 비행기로 아이티에 간다고 해서 바이바이 하고 오는 길에, 아놔, 좀 씻고;; 나올걸, 하고 생각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3
108526 저도 동거애인과 취향차이 그에 따른 불편함. (약간 19금 이야기도 있습니다.) [7] niner 2010.10.19 5181
108525 방금 뉴스 헤드라인 보고 기겁 [6] 한여름밤의꾸움 2011.05.23 5181
108524 문예창작과 어떤가요? [20] mily 2012.09.29 5180
108523 오늘 무한도전 [17] 달빛처럼 2011.08.13 5180
108522 리듬체조 보고 계신가요? [104] grè 2012.08.11 5179
108521 (영드바낭) 내일부터 새 시즌이 시작하는 세상에서 제일 웃긴 영드추천할게요ㅋㅋ [30] 소전마리자 2012.12.26 5179
108520 지겨우시겠지만 이소라씨 이야기 [15] 레사 2011.03.21 5179
108519 넌 아빠 돈 많아서 좋겠다 [6] 닥터슬럼프 2013.04.03 5178
108518 홍대 리치몬드제과점이 문을 닫나 보네요. [13] 슈크림 2012.01.27 5176
108517 김미화 씨,,생각보다 훨씬 당대하시군요.. [12] 2010.07.19 5176
108516 박지선 트위터 [18] 바다참치 2011.01.04 5175
108515 씨크릿 가든 함께봐요 [41] 다시시작 2010.11.28 5175
108514 토이스토리 아이맥스3D VS 4D [5] 바이엘피아노 2010.08.03 5175
108513 MBC 이진숙 본부장, 배우 엄지원 [9] 유은실 2012.07.06 5174
108512 질문) 오래 신고 걸어도 발이 안 아픈 운동화 없을까요??ㅠ.ㅠ [21] 한여름밤의 동화 2010.06.25 5174
108511 [공지] nnacme님 강퇴되었습니다. [9] DJUNA 2013.09.10 5173
108510 안철수씨 참 알 수 없는 사람이네요... [20] 도야지 2012.11.23 5173
108509 괜히 설레게 하는 원순님 [46] 발광머리 2012.12.07 5173
108508 '신선한' 도시 전설(괴담)이 보고 싶어요. [22] 자본주의의돼지 2011.09.05 5173
108507 [바낭] 여자의 키와 성(性)에 대하여 [44] 수지니야 2011.05.26 51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