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성우월주의 마초적인 면을 그닥 좋아하는 사람은 아니고

나름 제 생각으로는 페미니스트 적인 면을 갖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사람인지라

여자후배, 누나, 여성친구들에게는 술잔도 안 받으려고 하고(2번 거절하고 그래도 주겠다면 받지만요)

어머님께서 말씀 하신 "남존여비"의 사상도 잘 지키고 있습니다만...

('남'자의 '존'재 이유는 '여'자의 '비'위 맞추는 것에 있다라죠?.-_-;;)

 

제 말버릇 중에서 가끔 부모님과 통화중에 여동생을 지칭할 때나 남성친구들과 대화중에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지칭할 때 "기지배"라는 말을 사용합니다.

물론 지인여성분들에게는 사용하지 않지요.

근데 여성분들의 입장에서 이러한 말을 불편하게 생각하지 않을까 해서요.

사전상으로는 충북 방언이라는데.. 현실적으로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오늘 기말시험보고 기숙사 돌아오는 길에 갑자기 생각나서요.. 글이 두서나 없는건..패닉상태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43
107212 [스포일러] 나가수 2차경연 선곡! [32] 황재균균 2011.05.31 5144
107211 초등학교 여교사가 팬티차림으로 학생 훈계 [23] 메피스토 2011.07.07 5144
107210 여친의 군대간 전 남친이 휴가 나왔을때.. [23] 잠시익명임니다 2010.07.16 5144
107209 괜히 설레게 하는 원순님 [46] 발광머리 2012.12.07 5143
107208 우리나라 광고쟁이들은 창피함을 모르는 것인가... [8] 자본주의의돼지 2012.04.29 5143
107207 새벽의길님 같은 인간군상을 잘 알지요 2 [41] 손소리 2013.09.29 5143
107206 [퍼옴] 요즘 청소년들이 고백할때 쓰는 말 [19] bap 2010.07.30 5143
107205 민주당과 미디어는 문재인 망~ 으로 보고 있네요. [21] soboo 2012.12.05 5142
107204 '신선한' 도시 전설(괴담)이 보고 싶어요. [22] 자본주의의돼지 2011.09.05 5142
107203 전 청와대 대변인 윤창중씨의 맨탈 수준. [12] stardust 2013.05.14 5141
107202 김기덕 감독의 어머니...미모가 대단하세요! [9] ZORN 2013.09.13 5141
107201 디키스 크로스 가방을 샀는데, 스물여섯 여자가 들고 다니기에는 너무 애들 것 같은가요? [9] 낭랑 2010.10.06 5141
107200 서울미대 졸업전 '反동성애' 작품 논란 [32] Shybug 2011.12.05 5140
107199 아오이 유우는 아저씨 타입인듯 [6] 프레키 2012.11.17 5139
107198 [펌] 조준씨의 고양이 전력 [20] 사과식초 2011.07.29 5139
107197 문근영 기사 떴네요. [4] V=B 2010.06.14 5139
107196 박유천의 얼굴과 겉모습의 문제 [10] R2 2016.06.19 5138
107195 명동교자 칼국수 [14] 01410 2010.09.15 5138
107194 개인적으로 레전드 직캠 [20] exci 2010.08.24 5138
107193 여자에게 소득분담을 요구하는 사회가 양성평등이 이루어진 증거일 거예요 [65] 세멜레 2013.05.27 51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