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전에 썼었죠. 중간 정도 되는 거 세장을 잃었다고요. 그리고 정신을 좀 차리려는데 금요일날 역대급 하락장이 찾아왔죠. 클라이밍을 해본 적은 없지만, 안전바를 설치하지 않고 마구 올라가다가 쭉 미끄러지는 걸 경험한 것 같았어요.


 솔직이 새로운 곳을 올라가는 건 재밌는데 올라가다가 미끄러져서 다시 한 번 올라가는 건 짜증나는 일이긴 해요.



 2.신세계 앱이란 걸 깔았어요. 이제는 백화점에 갈 때마다 뭔가 할인행사를 하는지...아니면 신상이 들어왔을지...같은 걸 궁금해하며 갈 필요 없어요. 앱을 켜면 쇼핑정보에 다 뜨니까요.


 그래요...이제는 예전처럼 시간을 버리듯이 쓰지는 않게 됐어요. 심지어 예전에는 백화점에 월요일날 갈 때 오늘이 휴무인지 아닌지도 검색을 안 하고 갔어요. 왜냐면 시간이 너무 많았거든요. 그래서 월요일날 백화점에 휴무인지 아닌지, 허탕을 치는 건지 아닌 건지 스릴을 느끼기 위해 가곤 했죠. 



 3.이번 주에는 빙수번개를 듀게에서 성공했어요. 이제 전에 하고 싶다던 번개는 두 개 남았네요. 울프강스테이크 듀게번개랑, 아웃백 런치 듀게번개요. 울프강이야 올데이셋트니까 느지막히 가도 되지만 아웃백은 런치 이외의 시간에 가는 사치를 부릴 순 없죠. 낯선 사람을 구해서 성공할 수 있을까요? 



 4.휴.



 5.아래에 있는 글을 보고 좀 슬펐어요. 나쁘게 말하려는 것도 아니고, 글쓴이에 대해 말하려는 것도 아니예요. 다만 그 글의 할아버지가 말하는 부분이 조금 슬펐어요. 


 보통은 그런 상황에서 자기소개를 한다면 그렇잖아요. '우리 아들이 뭐뭐하는 사람이야!'라던가 '내가 누구누구의 친한 친구되는 사람이야!'라고 말하곤 하잖아요. 그야 그런 상황에 뜬금없이 자기소개를 대뜸 하는 건 이상하지만, 어른들은 종종 그러니까요. 그러나...자기소개를 하는데 다른 어떤 것도 아닌 나이를 말하는 걸 보고 슬펐어요. 


 그야 그렇게 말한 게 그 사람이 내세울 게 나이밖에 없어서일 거다...라는 추측은 섣부르긴 해요. 뭔가 내세울 게 있었지만 그냥 순발력을 발휘하지 못해서, 아니면 겸손해서 그런 것일 수도 있겠죠. 하지만 정말 그 사람이 그 순간 내세울 수 있던 유일한 것이 나이뿐이어서 그랬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면...잘 모르겠어요. 슬픈 것 같아요.



 6.전에 썼었던 일기 중 소모임 일기가 있죠. 소모임에 먼저 들어와 있던놈들이 나의 신경을 점점 건드려서 결국 '50년어치 용돈 드립'을 쳤던 일 말이예요.


 그리고 2차를 가게 됐는데 어째 여기서 가면 도망치는 것 같아서 그냥 따라갔어요. 역시 그들은 신경을 계속 건드렸고 결국 그중 한 꼰대가 군대를 갔다왔냐고 물어서 안 갔다고 대답했어요. 그러자 그녀석은 또 다시 불쾌한 말들을 해 왔어요. 그래서 한번 더 이 녀석들을 긁어줄까 싶었어요. 하지만-


 '이봐, 내가 확실하게 정리해 줄께. 당신은 군대에 '갔다 온'게 아냐. 당신은 군대에 '끌려갔다 온'거야. 돈도 빽도 없어서 군대에 끌려갔다 온 건 결코 자랑거리가 아냐.'


 라는 말이 목구멍까지 올라왔지만 참았어요. 녀석들이 조금이라도 잘나가는 녀석들이었다면 이 말을 해줬겠죠. 하지만 그녀석들은 결코 잘나가는 녀석들이 아니었거든요. 녀석들은 내일 또 직장에 출근해야 하고, 여기서 마음에 상처를 입혀 놓으면 녀석들의 내일이 매우 힘들 것 같아서요. 그래서 관뒀어요.


 하지만 결국 참지 못하고 한 소리는 하게 됐어요. 웬 녀석이 둘만 남게 되면 녀석이 계속 앞으로 오를 주식이 뭐냐고 물어봐서요. 앞으로 오를 주식이 뭐냐니...그런 건 가르쳐 주지 않아요. 그걸 가르쳐 주는 건 복권 번호 다섯 개를 가르쳐 주는 것과 같은 일이잖아요. 그래서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서 한 소리 하긴 했지만 그렇더라도...잘나가지 못하는 녀석을 기죽여 놓는 건 마음이 아픈 일이예요. 그들이 매우 불쾌한 놈들이더라도 말이예요.



 7.뭐...죽는 건 그래도 괜찮아요. 아니, 괜찮지는 않지만 그래도 받아들일 만은 해요. 그러나 살아남은 채로 빛을 잃어가기만 하는 건 매우 무서운 일이예요. 


 젊을 때는 그렇거든요. 젊음이라는 빛...이 순간이 지나가면 다신 켜지지 않을 귀중한 빛...그것 하나만큼은 누구에게나 있죠. 그러나 그 빛이 꺼져버리기 전에 또다른 빛을 손에 넣어야만 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4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32
108977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9 2월 정모 후기 [1] 듀라셀 2019.02.26 426
108976 2개월 된 강아지 교육에 도움되는 책이나 동영상 자료 좀 추천해 주세요. [26] underground 2019.02.26 1742
108975 아무도 관심없는 자한당 전당대회, 누가 3등 할것인가? [2] 가라 2019.02.26 795
108974 엄브렐러 아카데미 촌평 (노스포) [2] soboo 2019.02.26 1385
108973 8번의 도전만에 오스카 트로피를 차지한 배우 [1] 모르나가 2019.02.25 1172
108972 넷플릭스 오티스의 비밀상담소 (스포일러없음) [11] 가라 2019.02.25 1593
108971 11foot8 철교와 타일러 헨리 가끔영화 2019.02.25 889
108970 2019년 제91회 아카데미 시상식 [204] DJUNA 2019.02.25 2407
108969 먹는 것이 맛깔지게 자주 나오는 책 부탁 드립니다. & 피천득의 수필에 대한 불만. [24] Diotima 2019.02.25 1428
108968 [바낭] 넷플릭스 '기묘한 이야기' 시즌 1, 2 잡담 [8] 로이배티 2019.02.24 1208
108967 영화 하나를 찾고 있습니다 [4] 모래 2019.02.24 838
108966 이런저런 일기...(대화들, 마감, 번개) 안유미 2019.02.24 446
108965 영화를 볼 때 감독을 평가하는 기준(?)을 갖고 계신가요? [11] underground 2019.02.24 1328
108964 단톡방에 오른 내 사진 [4] 어디로갈까 2019.02.24 1713
108963 2019 Film Independent Spirit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9.02.24 309
108962 Stanley Donen: 1924-2019 R.I.P. [4] 조성용 2019.02.24 274
108961 39회 골든 라즈베리 시상식 수상 결과 [2] 모르나가 2019.02.24 942
108960 밥 딜런 다큐멘터리를 어디서 볼 수 있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02.23 356
108959 이런저런 일기...(뱀파이어, 대학교) [1] 안유미 2019.02.23 751
10895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19.02.23 10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