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의 꼼수

2018.03.28 08:39

일희일비 조회 수:2206

처음부터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보이는 사안이었습니다. 제가 하는 말이 아니고, 법조인들은 공통적으로 그러더군요. 전형적으로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 쓰는 어법을 전부 다 쓰고 있다고. 정봉주는 정치인으로 살아남을 수 있는 기회가 몇 있었는데 다 본인이 걷어차 버렸습니다. 도덕성과 정치적 감각 모두 떨어진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습니다.


1. 솔직히 인정하고 백배 사죄하기

정말 미안하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지금이라도 엎드려 사죄한다고 처음부터 몸을 낮췄으면, 정치적으로 재기할 수도 있었을 겁니다. 

김기덕, 조재현, 고은, 이윤택, 안희정 등 흉악 사범들이 즐비한 와중에서 정봉주가 죄질이 가벼운 성희롱 1회인데도 정말 반성하고 새로운 인물로 거듭난다(는 시늉이라도 한다)면 상대적으로 괜찮은 인간이라는 착시를 줄 수 있다고 봅니다. 하향평준화를 기회로 삼아 오히려 신사적인 대응이라는 칭찬(?)마저 들을 수 있었을지 몰라요. 


(피해자가 A씨 한 명뿐이라는 전제 하에... )감옥 가기 이삼일 전, 게다가 어머니도 쓰러지신 상황에서도 어떻게든 만나려고 한 걸 보면 어이가 없으면서도  '정말 좋아했나보네'라는 생각도 할 수 있거든요. 그렇다고 절대 면죄부가 될 순 없지만, 위에 나열한 연쇄강간범들에 비해서는, 그래도 인간적이라고 봐줄 여지가 있었을 거예요. 




2. 만나긴 했지만 성추행은 없다고 잡아떼기

이 역시 꼼수이지만 끝까지 우기면 사실 알아낼 방법이 없죠. 

그런데 정봉주는 아예 안 만났다고 우기는 더 큰 거짓말을 하고 그걸 입증할 알리바이를 구축하려 애씁니다. 그 결과 만났다는 것만 입증되면 자동적으로 성추행을 한 게 인증되어버리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만났다는 결정적인 증거가 나왔구요. 


상처뿐인 승리만 남은 프레시안의 논조도

(서어리 기자는 원래  무거운 주제를 심층 보도하는 쪽이었는데 이번 기사들은 너무 감정적이었어요.)

프레시안 다른 기자들의 논조도 정말 문제가 많았구요.


(결정적 특종은 결국 sbs가 했네요.)


프레시안 측 박훈 변호사도

그 프레시안을 디스한 전직 프레시안 기자도

뭐 김어준 일파 및 남초 사이트의 반응은 말할 것도 없고


이번 건에 말을 얹은 당사자들의 모습은 어째 다 실망스러웠네요. 물론 최악은 정봉주 자신과 그 주변 인물들과 변호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3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31
108913 사립 유치원 문제 [10] 타락씨 2019.03.05 1426
108912 이런저런 일기...(프듀X, 스파) [2] 안유미 2019.03.05 648
108911 [커피생활자의 탐구일기] 커피를 위해 견뎌야 하는 것들 [20] beirut 2019.03.05 1601
108910 Luke Perry 1966-2019 R.I.P. [3] 조성용 2019.03.05 539
108909 청명한 하늘 [3] 모스리 2019.03.05 760
108908 한유총은 참 이상한 애들이네요 [4] soboo 2019.03.04 1630
108907 득도의 길 [4] 흙파먹어요 2019.03.04 698
108906 3월 단상 [5] 칼리토 2019.03.04 759
108905 이런저런 일기...(연결성, 징조) [1] 안유미 2019.03.04 468
108904 넷플릭스 "어쩌다 로맨스"를 보고 [1] 라인하르트012 2019.03.04 1244
108903 바닥에서 잤더니 허리가 아파요 [3] 바나나까마귀 2019.03.03 813
108902 식단공개, 극한 견주로 산다는 것 [24] 벚꽃동산 2019.03.03 2304
108901 루시가 점게 살려면 나이를 속이라 그러는데요 가끔영화 2019.03.03 551
108900 잡담 - 거리에서, 긴급재난문자 경보음, 창업경진대회 [1] 연등 2019.03.03 589
108899 그대, 다시는 고향에 돌아오지 못하리… [5] Bigcat 2019.03.03 944
108898 [3] 흙파먹어요 2019.03.03 619
108897 이런저런 일기...(마감과 번개) [2] 안유미 2019.03.03 513
108896 요즘 에스엠 가수들에 푹 빠졌네요... [8] Sonny 2019.03.02 1481
108895 오래 노는 노즈워크 장난감 없을까요? [7] 2019.03.02 693
108894 북미회담 결과에 대한 외신 보도 [13] 타락씨 2019.03.02 17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