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의 꼼수

2018.03.28 08:39

일희일비 조회 수:2180

처음부터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지 보이는 사안이었습니다. 제가 하는 말이 아니고, 법조인들은 공통적으로 그러더군요. 전형적으로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 쓰는 어법을 전부 다 쓰고 있다고. 정봉주는 정치인으로 살아남을 수 있는 기회가 몇 있었는데 다 본인이 걷어차 버렸습니다. 도덕성과 정치적 감각 모두 떨어진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습니다.


1. 솔직히 인정하고 백배 사죄하기

정말 미안하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지금이라도 엎드려 사죄한다고 처음부터 몸을 낮췄으면, 정치적으로 재기할 수도 있었을 겁니다. 

김기덕, 조재현, 고은, 이윤택, 안희정 등 흉악 사범들이 즐비한 와중에서 정봉주가 죄질이 가벼운 성희롱 1회인데도 정말 반성하고 새로운 인물로 거듭난다(는 시늉이라도 한다)면 상대적으로 괜찮은 인간이라는 착시를 줄 수 있다고 봅니다. 하향평준화를 기회로 삼아 오히려 신사적인 대응이라는 칭찬(?)마저 들을 수 있었을지 몰라요. 


(피해자가 A씨 한 명뿐이라는 전제 하에... )감옥 가기 이삼일 전, 게다가 어머니도 쓰러지신 상황에서도 어떻게든 만나려고 한 걸 보면 어이가 없으면서도  '정말 좋아했나보네'라는 생각도 할 수 있거든요. 그렇다고 절대 면죄부가 될 순 없지만, 위에 나열한 연쇄강간범들에 비해서는, 그래도 인간적이라고 봐줄 여지가 있었을 거예요. 




2. 만나긴 했지만 성추행은 없다고 잡아떼기

이 역시 꼼수이지만 끝까지 우기면 사실 알아낼 방법이 없죠. 

그런데 정봉주는 아예 안 만났다고 우기는 더 큰 거짓말을 하고 그걸 입증할 알리바이를 구축하려 애씁니다. 그 결과 만났다는 것만 입증되면 자동적으로 성추행을 한 게 인증되어버리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만났다는 결정적인 증거가 나왔구요. 


상처뿐인 승리만 남은 프레시안의 논조도

(서어리 기자는 원래  무거운 주제를 심층 보도하는 쪽이었는데 이번 기사들은 너무 감정적이었어요.)

프레시안 다른 기자들의 논조도 정말 문제가 많았구요.


(결정적 특종은 결국 sbs가 했네요.)


프레시안 측 박훈 변호사도

그 프레시안을 디스한 전직 프레시안 기자도

뭐 김어준 일파 및 남초 사이트의 반응은 말할 것도 없고


이번 건에 말을 얹은 당사자들의 모습은 어째 다 실망스러웠네요. 물론 최악은 정봉주 자신과 그 주변 인물들과 변호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96
108787 크럭스 샌들 말고 다른 편한 여자 샌들이 있을까요? [3] 산호초2010 2018.04.27 2029
108786 언론의 자유. [1] 고인돌 2018.04.27 743
108785 짧은잡담)엊그제 전쟁대비 배낭도 사고 생필품사재기 한거같은데 [2] 마크 2018.04.27 1161
108784 이걸 어떻게 쌓았을까요 [3] 가끔영화 2018.04.26 812
108783 인피니티 워 후기(스포 포함) [4] 튜즈데이 2018.04.26 1824
108782 [스포] 스포 많은 인피니티워 잡담 [6] 포도밭 2018.04.26 1465
108781 [주간커피, 4월 4주] 아러바우트 을지로, 신사동 22 days 팝업 [1] beirut 2018.04.26 1088
108780 스토리 라인과는 별로 관계 없는 인피니티 워 잡담.. [3] 폴라포 2018.04.26 1306
108779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4월 정모 후기 [1] 듀라셀 2018.04.26 559
108778 날으는 주부 [1] 가끔영화 2018.04.26 479
108777 Soon-Tek Oh 1932-2018 R.I.P. 조성용 2018.04.26 539
108776 Arthur B. Rubinstein 1938-2018 R.I.P. [1] 조성용 2018.04.26 298
108775 인피니티 워 - 가장 중요한 마지막 대사가 아주 큰 오역입니다. (스포 없음) [8] googs 2018.04.26 2053
108774 뒤늦게 본 블레이드 러너 2049 (스포있음) [4] 가라 2018.04.26 754
108773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를 보고(중 스포) [4] 연등 2018.04.26 1474
108772 97%의 세상 [2] 술잔달 2018.04.25 1419
108771 까페 라떼 한 잔에 심장이 엄청 뛰네요. [1] 산호초2010 2018.04.25 977
108770 이런저런 일기...(긴 하루) [2] 여은성 2018.04.25 525
108769 유시민이 배우가 된줄 [1] 가끔영화 2018.04.25 1194
108768 문재인 칭찬하는 어용 언론들 [8] soboo 2018.04.25 22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