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들은 다시 봐도 재밌네요

2012.11.08 14:08

감자쥬스 조회 수:2202

10월 31일 날 식당에서 밥을 먹는데 도둑들이 나오더군요. 전 그냥 영화 소개 프로그램에서 나오는건줄 알고 신경 안 쓰고 있었는데

보니까 풀영상이었어요. 식당 아줌마한테 물어봤더니 10월 31일부터 유료서비스 되는거라고 하네요.

집에 왔더니 4천원짜리 유료파일로 올라왔더군요. 식구 중에 도둑들 안 본 사람이 있어서 다운받아서 같이 봤죠.

다시 봤는데도 역시 도둑들은 재밌어요.

전 이 영화를 어쩌다 극장에서 3번이나 봤는데 첫번째는 진짜로 보고 싶어서 본거였고 2,3번째는 어쩔 수 없는 이유로 봤어요.

어차피 나중에 dvd나오기 때문에 영화는 몇 년 만에 재상영 하지 않는한 정식 개봉 땐 한번 보고 마는지라 낭비라 생각했죠.

그런데 이번에 파일로 풀린거 다시 보면서 느낀건 제가 2번, 3번 본게 결코 억지로 본건 아니었단거에요.

 

적어도 재미면에선 올해 나온 한국영화 중 저를 가장 만족시켰던 영화가 도둑들이에요.

대사도 찰지고 배우들 연기도 다 좋고 매력적이고 몇 번 보다 보니 처음 봤을 때처럼 후반부가 쳐진다는 느낌도 못 받겠어요.

처음 볼 땐 전지현만 보였지만 반복 관람하면서 순간순간의 감정 표현력은 확실히 김혜수가 내공있는 연기를 보여줬어요.

후반부 역사 장면에서나 후반부 홍콩에서의 전화 통화 장면, 그리고 마카오박이 5초만에 가방 열쇠 따면 태양의 눈물 다이아몬드 훔치기 작전에

껴준다고 하자, 3초! 하면서 가방 따고 김윤석이 어, 이거 반칙인데, 하니까 도둑인데 왜 뭐가 어때서? 라고 말하는 부분에서의 

응축된 연기도 좋았어요.

첫장면은 좀 어색했고 옥상에서 이정재와 대화하는 장면에서의 연기는 별로였지만 김윤석과의 멜로 연기는 30년 가까이 되는 연기 경력 허투로

먹은게 아니라는것을 증명합니다.

 

다시보면 걸리는건 역시나 전지현의 발음이죠. 발음이 뭉개질 때가 많아서.

 

김윤석이 추천해서 캐스팅 됐다는 채국희의 대사도 재밌어요.

"나야 뭐, 영화 배우 되려다 사기나 치고 다니는 시시껄렁한 인생. 그렇지만 의리에 살고 의리에 죽는 년"

이 대사도 맛깔스럽고 채국희의 대사소화력도 마음에 들어요.

채국희는 연극에서 몇 번 본적이 있는 배우인데 연극에선 t.v에서처럼 좀 넙적하게 보이지도 않아서 한국적인 선을 가지고 있는

선하게 생긴 얼굴로 느꼈는데 방송이나 영화로 가니까 센 역도 잘 소화하네요.

근데 김윤석은 박효주가 절대 자기 입김으로 영화에 캐스팅된거 아니라고, 자기가 인맥 캐스팅으로 피해를 많이 봐서 절대

중간에 줄을 놔주지 않는다고 강하게 호소하더니만 채국희 캐스팅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하는걸 보면 꼭 그렇지도 않은 모양이네요.

채국희 캐스팅 비화는 채시라 인터뷰에서 나왔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70
61240 (듀나인) 영미권에서 출간된 도서의 절단면(?)에 관하여 궁금한 점...(해결!) [8] 뒤집힌꿈 2012.11.07 2364
61239 [바보인증]제정신일까요... [10] 봉쥬 2012.11.07 2732
61238 결혼이야기 [52] jake 2012.11.07 7122
61237 보고싶다 윤은혜 아역 김소현 예쁘네요. [15] 푸른새벽 2012.11.07 4780
61236 SKT 불매운동 ‘위약금3 도입?’ 소비자가 뿔났다 [5] 사과식초 2012.11.07 2638
61235 [듀9] 겨울도 다가왔는데... [9] 두근두근 2012.11.07 2211
61234 페이스 오프 다시 보니 손발이 오그라듭니다 [13] 등짝을보자 2012.11.07 3099
61233 그동안 그린 것들 [19] liece 2012.11.07 4568
61232 [듀나인] 관리회계상 적자인데 재무회계상 흑자로 만들수가 있나요? [2] 가라 2012.11.07 1665
61231 한겨례의 문닫은 곰다방 관련 기사를 읽고. [10] a.앨리스 2012.11.07 3838
61230 오바마 재선기념, Real Westwing Opening - Barack Obama [2] 찔레꽃 2012.11.07 1438
61229 [아이돌] 넬의 노래에 성규군 보컬을 끼얹어 보았습니다 / 노지훈(기억들이나 하실지;) 데뷔곡 MV + 덤덤 [7] 로이배티 2012.11.07 2994
61228 [듀나인] 머리는 어떻게 길러야 하는 건가요? [16] 침엽수 2012.11.07 2839
61227 잊을 수 없었던 TV토론의 추억 [8] 오맹달 2012.11.07 2226
61226 (링크/연합뉴스 미디어랩) 2012 美 대선 투·개표 및 취임 일정 [1] 아트 2012.11.07 978
61225 [바낭] 버스에서 들은 귀여운 이야기 [12] a.앨리스 2012.11.07 4084
61224 늦가을 음악 추천 - Tommy Emmanuel [5] 아우라 2012.11.07 1002
61223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린다 [5] 가끔영화 2012.11.07 1579
61222 <美 대선 투표> 선거날, 동성결혼 대마초 등 투표 동시 실시 [3] 쿠도 신이치 2012.11.07 2015
61221 울랄라부부 12회 후기 - 여성들의 환타지 '장현우'캐릭터 [1] 수지니야 2012.11.07 1800
XE Login